'웹 TV'에 해당하는 글 1건



웹에 다양한 콘텐츠 들이 올라오면서, 그 성격도 분화되고 있다.  최근 가장 주목할만한 새로운 콘텐츠로 브랜드 콘텐츠(branded content)라는 것이 있다.  광고주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웹 비디오를 의미하는 것으로, 기존의 TV를 보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거부감이 클 수 있지만, 실제로 비즈니스 모델이 될 수 있기에 웹의 자유로운 특징과 함께 부쩍부쩍 크고 있는 영역이다.

웹 비디오의 가장 큰 문제점은 아마추어들이 제작하기 때문에, 높은 수준의 영상이 별로 없다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기존의 TV 방송국에서 거액을 투입해서 제작하는 콘텐츠와 아마추어들이 아무런 대가를 바라지 않고 제작하는 콘텐츠 사이에 브랜드 콘텐츠와 같이 광고주의 지원을 받아 제작하는 새로운 제작방식이 나오는 것도 어찌보면 자연스럽다고 할 수 있겠다.  특별히 지상파나 케이블과 같이 까다로운 규정들을 지키지 않아도 되고, 웹이 본래부터 가지고 있는 특징인 자율성이 이런 움직임을 가능하게 한 것으로, 사람들이 점점 많은 비디오를 웹에서 소비하게 되면서 그 파급력은 점점 커져갈 전망이다.  


웹에서의 비디오 광고 현황

그동안 광고주들이 일반 지상파나 케이블 TV를 선호한 이유는 거의 모든 집에 들어가 있다는 접근성에 있었다. 웹의 보급률도 높지만, 영상 콘텐츠 소비에 있어서는 아직도 TV와 비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또한, 접근할 대상이 한 두개가 아니라 수많은 사이트들에 흩어져 있기에 디스플레이 광고가 주류를 차지하는 영상광고의 경우 접촉해야 하는 대상도 많고, 전체적인 효과를 측정하기도 어렵다는 단점이 있어서 적극적으로 광고의 대상을 삼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나마 일부의 비디오 광고 네트워크를 통해 집행한 것이 전부라고 할 수 있는데, 이들의 대부분은 자신들의 콘텐츠를 만들어서 공급하지만, 일부는 좀더 광범위한 비디오 유통 네트워크로 발전했는데, 그 중에 대표적인 것이 DBG(Digital Broadcasting Group)이다.

DBG 에서는 비디오 쇼를 제작하기도 하는데, 그 중에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콘텐츠로 Built Green, Family Versus Chef 등이 있다.  DBG는 현재 미국에서 10위 권에 들어가는 비디오 광고 네트워크로 웹 TV 쇼들을 광고주들을 위해 전문적으로 제작하는 것으로 크게 성장하고 있다.  이들이 제작한 쇼는 광고로 취급받지 않고, 콘텐츠 자체가 주목을 받으면서 사람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으며, 광고주들의 평가도 좋아서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와 콘텐츠의 결합모델로 주목받기 시작하였다.

최근 이들은 ControlTV 라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는데, 이 프로그램은 Seth Green 이라는 Adult Swim 의 Robot Chicken 이라는 애니메이션을 제작한 사람이 감독을 맡아서 20대 배우가 웹의 시청자들이 하루 18시간 조종하는데로 움직이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스프린트와 포드의 스폰서를 받아서 제작되며, 주인공은 포드의 피에스타를 몰고 다니며, 스프린트의 HTC EVO 스미트폰을 사용한다.  마찬가지로 Built Green 은 건축 프로젝트로 집을 리노베이션하는데, 여기에 그린개념을 도입하는 유익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의 스폰서는 콜러(Kohler)인데 원래 집을 개보수하는 것과 관련한 많은 제품들을 판매하는 곳이다.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 제작모델

이런 새로운 움직임은 아직 초기단계이고, 아마도 구글 TV나 애플 TV 등과 같은 새로운 영상 콘텐츠의 유통과 함께 다양한 형태로 분화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과거에는 TV 방송국이나 콘텐츠 제작업체의 소유물이었던 프로페셔널한 제작시스템이, 아마추어들의 간단한 영상물을 거쳐서, 이제는 자금여력이 있는 광고주들의 직접 영상제작과 유통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할 수 있겠다.  

아마도 노골적인 광고영상을 만든다면 이를 아무리 웹이라고 하더라도 시청자들이 외면하겠지만, 괜찮은 콘텐츠가 담겨있으면서도 자사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홍보할 수 있는 영상을 제작한다면 새로운 형태의 다양한 영상 콘텐츠물들이 제작되는 통로가 될 것으로 기대해본다.  또한, 이런 영상을 적당하게 엮어내고, 이들을 연결하면서 광고의 효과를 높이는 새로운 스마트 광고 시스템의 등장도 현실화되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