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가르칠까'에 해당하는 글 3건


새해 첫 포스팅은 오랫 만에 멋진 TED 강연 소개하는 것으로 하겠습니다. 김주환 교수님의 새로운 책 <GRIT>에서도 자세히 언급이 됩니다만, 컨설턴트였던 안젤라 리 덕월쓰(Angela Lee Duckworth)가 컨설팅 일을 그만두고 뉴욕시에서 중학생들에게 수학을 가르치기 시작하면서 공부를 잘하는 아이들과 못하는 아이들을 구별짓는 것은 아이큐가 아니라 성공의 열쇠가 바로 "GRIT (우리 말로 기개로 변역했네요)"라는 것과 관련한 내용입니다.


----------------------

그녀는 27살 때 경영컨설팅을 그만두고 뉴욕시의 공립 학교에서 중학교 1학년들에게 수학을 가르치기 시작했다. 그런데, 그녀는 성적이 좋은 학생들과 성적이 나쁜 학생들의 차이점은 아이큐만이 아니었다는 점을 발견한다. 그리고 아이큐가 높은 학생들 모두가 성적이 좋은 것도 아니었다. 그녀가 교직 생활을 하면서 가장 확실하게 알게 된 것은 학생과 학습자체에 대한 탐구가 없이는 제대로 교육을 할 수 없겠다고 생각해서 심리학 공부를 위해 대학원에 진학하였다. 그녀가 연구한 주제는 "누가 성공한 사람이고, 그 비결은 무엇인가?"였다. 


미국 육군사관학교에서 어떤 사관생도가 군사훈련에 끝까지 남고 어떤 사관생도가 자퇴할 것인가? 전국맞춤법대회에서 어떤 학생이 끝까지 경쟁에서 살아남을것인가? 문제학교에 배정된 초임교사들 중에 누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교사로 남을 것인가? 어떤 세일즈맨이 끝까지 살아남고, 누가 제일 판매 성과가 좋을지?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였는데, 성공적이라도 판단된 사람들의 공통된 특성이 바로 기개(grit)였다고 한다.


그렇다면 기개란 뭘까? 기개는 목표를 향해 오래 나아갈 수 있는 열정과 끈기이다. 그녀는 기개를 해가 뜨나 해가 지나 꿈과 미래를 물고 늘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정말로 몇 년 이상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진짜 열심히 일하고 노력하는 것이다. 그녀는 이를 교육과 연관시키기 위해 시카고 공립학교에서 연구를 시작했는데, 수천 명의 고2 학생들에게 기개에 대해 질문했고, 누가 끝까지 남아 학교를 졸업하는지 보기위해 1년이 넘게 기다렸다. 그 결과 기개가 있는 학생들은 월등히 높은 비율로 졸업을 눈 낲에 두고 있었다. 측정가능한 다수의 요소들도 함께 조사를 했는데, 가족의 수입이나, 시험성적 등 여러 요소를 모두 고려했지만 역시 기개가 가장 중요한 요소였다. 이는 미국 육군사관학교나, 전국맞춤범대회 등에서도 공통적으로 관찰된 내용이다.  


문제는 이렇게 중요한 기개를 키우는 방법에 대해  너무나 소홀하다는 점이다. 그리고, 현재 이에 대한 정답도 아직 잘 모른다. 중요한 것은 재능이 기개를 강하게 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재능이 있다고 하더라도 자신이 지키겠다고 한 것들을 하지 않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으며, 되려 기개와 재능은 반비례하는 경향까지도 보인다고 한다. 그녀는 스탠포드 대학의 캐롤 드웩(Carol Dweck) 박사가 개발한 "성장 마인드셋" 이라는 개념을 소개하는데, 학습능력은 타고나거나 고정된 것이 아니라 노력에 의해서 바뀔 수 있다는 믿음이므로 아이들이 뇌가 어떻게 도전에 반응하면서 변화하고 성장하는지에 대해 읽거나 배웠을때, 아이들은 실패해도 더 끈기를 가지고 나아가는 성향을 보인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아이들은 한번 실패해도 그것이 끝이 아니라는 것을 믿기 때문에 ...


어쩌면 부모가 지식을 전달하고, 공부하라고 다그치기 보다는 아이들과 많은 대화를 하고, 기개를 가질 수 있도록 같이 고민해 나가는 것이 아이들이 성공하고, 행복한 삶을 사는데 훨씬 중요한 교육인지도 모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27세의 젊은 청년 닐 드소자(Neil Dsouza)는 칸 아카데미와 같은 좋은 인터넷의 콘텐츠를 열악한 인터넷 환경 때문에 접근하지 못하는 저개발국가의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한 TeachAClass.org 라는 비영리단체를 공동설립하였다. 그는 원래 잘 나가는 네트워크 전문기업인 시스코(Cisco)에서 일을 했는데, AT&T와 버라이즌에 납품한 4G 라우터를 개발하는데 참여한 유능한 엔지니어였다.

그는 MIT 미디어랩의 니콜라스 니그로폰테 교수가 저개발국가의 아이들을 위해 주도한 OLPC(One Laptop Per Child) 프로젝트를 보면서 세계의 교육불균형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문제는 이렇게 주어진 저렴한 노트북이 콘텐츠 문제로 사실상 제대로 활용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는 것을 발견하였다. 몽골에도 7,000대가 넘는 OLPC가 주어졌지만, 거의 쓰이지 않고 먼지만 뒤집어쓰고 있었다고 한다. 그는 결국 인터넷에 대한 접근을 하지 못한다면 이 프로젝트가 아무런 결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자신이 알고있는 기술을 이용해서 무선 인터넷 접속을 가능하게 만들려고 단체를 설립한 것이다. 그가 제일 처음으로 혁신을 시작한 국가는 몽골이었다. 비록 UN에서 인터넷에 대한 접속권을 인간의 기본권으로 인정하기 시작했지만, 실제로 전 세계에서 인터넷에 제대로 접근할 수 있는 인구는 아직도 30% 정도에 불과하다. 중요한 것은 단순한 하드웨어나 시스템이 아니라 선진국과는 다른 지리학적인 문제와 문화적 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지역사회에 맞는 인터넷 접속 인프라가 필요한데, 그런 것에 관심을 가지는 곳은 거의 없었다. 

그가 몽골에서 일으킨 혁신은 그런 측면에서 놀랍다. "안되면 되게하라"는 속담처럼 해결할 방법이 없어보이던 문제를 생각보다 간단한 방법으로 해결하였다. 일단 좋은 콘텐츠인 칸 아카데미나 MIT 오픈코스웨어처럼 인터넷에서 스트리밍으로 제공되는 좋은 멀티미디어 교육콘텐츠들을 오프라인으로 모두 저장을 하고, 이를 서버컴퓨터에 옮겼다. 이렇게 콘텐츠를 가진 서버컴퓨터가 있으면 이제는 이 서버 컴퓨터에 무선으로 저렴한 노트북인 OLPC를 이용해서 접속을 할수만 있다면 학생들은 좋은 콘텐츠를 무료로 활용할 수가 있게 된다. 서버는 대당 350 달러 정도를 들여서 구매를 했는데, 최근에는 매우 작은 서버들도 많이 나오기 때문에 배낭에 넣을 수 있는 것으로 골랐다. 이제는 배낭서버를 가지고 간단히 이동을 해서 파워만 꽂으면 바로 즉석에서 노트북을 가진 아이들이 많은 교육 콘텐츠에 무료로 접근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드소자는 "교육 핫스팟(Education Hotspot)"이라고 부른다. 

TeachAClass.org 에서는 웹의 훌륭한 공짜 콘텐츠들을 긁어 모아서 이를 각 나라의 언어로 번역을 한 뒤에 배낭서버에 복사를 한다. 그리고, 저개발국의 로컬 코디네이터들에게 배송을 하고, 이후의 콘텐츠들은 주기적으로 CD나 USB 스틱의 형태로 우편으로 배송을 한다. 현재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에 3군데 핫스팟이 설치되었고, 2개는 우부르칸가이 지역에 설치되었으며, 하나는 인도네시아 타켄곤 지역에 핫스팟이 만들어졌다. 현재 이들 핫스팟에 접속하여 교육을 받고 있는 아이들은 300명 정도에 이르는데, 핫스팟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기에 올해에는 인도,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이집트 등에도 핫스팟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한다.

현재는 이런 활동을 비영리로 자원봉사자들의 힘을 빌어서 하고 있지만, 투자 등이 이루어지거나 기부와 약간의 비즈니스 모델을 얹어서 지속가능한 구조로 만들어 낸다면 아마도 전 세계의 교육 양극화를 해소하는데 커다란 기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젊은이들의 과감한 혁신이 세계를 훨씬 과거보다 살기좋은 곳으로 만드는 듯하다. 아래 임베딩한 영상은 그의 TEDxUlaanbaatar 강연 영상이다.



참고자료:

TeachAClass.org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오랫만에 TED 강연 하나 소개하고자 한다. 키란 비르 세디(Kiran Bir Sethi)의 2009년 TED India 에서의 강연인데, 우리 아이들을 위한 교육에 대해 또 하나 중요한 메시지를 던져준다.

그녀는 "전염성"을 중시한다. 학습이 실제 세상의 틀 속에 포함되고 교육과 일상의 경계가 무디어 지면 많은 변화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학생들이 변화를 볼 수 있고, 변화를 가능하게 하고, 변화를 주도하면 이것이 학생들의 행복하게 만들 수 있다.


키란 비르 세디는 리버사이드 스쿨이라는 학교를 만들었는데, 이 학교에서의 교육방식은 상당히 독특하다. 5학년 학생들이 아동의 권리를 배울 때, 8시간 동안 아가르바티스라는 향을 만들도록 한다. 이를 통해 아동 노동이 어떤 의미인가를 경험시키기 위한 것인데, 향을 만들기 시작한지 2시간만에 등이 아파오고, 아이들이 감내하기 어렵다는 것을 느끼기 시작한다. 일단 이런 변화를 느끼면, 시내로 나가 모든 사람들에게 아동 노동은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하게 된다. 학습에서도 이와 같이 자신들이 주도를 하고, 직접 변화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함으로써 많은 성과를 올렸다. 이들의 성과는 하나의 학교에서 도시 수준의 변화로 이어지게 되었는데, 이 학교가 위치한 아흐베다바드에서는 지방 공사, 경찰, 언론 기관, 사업체들의 도움으로 2007년 이후 격월 간으로 번화가의 교통을 통제하고 청소년들의 놀이공간을 만들어 주었다. 이를 "전염된 도시, 놀이터가 된 도시, 동등한 도시" 등으로 불리는데, 꾸준히 이런 변화를 추진한 결과 아흐메다바드는 인도 최초의 친어린이 도시로 유명세를 타게 되었다.


그녀는 리버사이드의 200명의 아이들, 아흐메다바드의 3만 명의 어린이들에게 영향을 미친 이후에는 인도 전역의 3만 2천 개 학교에 간단한 도구를 설계하고 독특한 권한위임의 방법으로 "난 할 수 있어"를 외치게 했는데,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어떤 것이든 성가신 한 가지 생각을 하게 한 뒤에, 한 주일을 선택해서 삶을 바꾸게 한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변화된 삶을 같이 나누었는데, 이런 변화의 경험을 한 아이들의 이야기가 인도 전역에 퍼지기 시작했다. 어떤 아이들은 외로움에서 벗어낫고, 어떤 아이는 알콜 중독을 치료했으며, 인도에 만연했던 아동 결혼 현상을 방지하기도 했다. 문맹인 부모들에게 읽고 쓰는 법을 가르치고, 경매를 통한 보청기를 구입하기 위한 모금을 하기도 했다. 이런 변화의 물결이 인도를 전염시켰을 뿐만 아니라, 이런 놀라운 경험을 한 아이들은 자신들의 인생도 변하게 될 것이다. 


우리 아이들에게는 단순한 학습 뿐만 아니라, 이와 같이 자신들에게 열정을 던져줄 수 있는 그런 작지만 놀라운 변화의 경험이 필요하다. 이것을 끌어내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언제나 주어진 일만 수동적으로 행하는 그런 교육이 아니라, 자신의 내재적인 욕망과 변화의 욕구를 실제로 실현했을 때 행복감을 느낄 수 있도록 아이들을 어떻게 가르칠 수 있을까? 많은 선생님들과 부모들, 그리고 우리 사회의 고민이 필요한 부분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