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에 해당하는 글 2건



장마철을 맞아 되려 술을 찾으시는 분들 많으시죠?  속칭 우주회라고 하여, 비가 오면 술 한잔 하는 모임도 많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과음은 건강에는 그다지 좋지 않으니, 항상 적당한 음주를 하시기를 권합니다.  오늘은 술과 뼈와의 관계에 대한 글을 써볼까 합니다.

알코올은 미네랄 대사에 영향을 미칩니다.  술을 마시면 우리 몸의 칼슘농도가 감소하게 되는데, 이럴 경우 혈중의 칼슘농도를 유지하기 위해 파골세포의 활동이 증가되게 됩니다.


또한, 상습적인 음주는 간을 손상시켜 간에서 칼슘 흡수에 관여하는 비타민D의 대사를 방해합니다.  하루에 1000cc 정도 맥주를 주 4회 이상 복용하는 경우라면 골다공증이 생길 확률이 훨씬 높아진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또한 알코올은 신경 흐름을 방해해 모든 신체 상태의 저하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지나치게 자주 많은 음주를 하는 것은 반드시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술을 피할 수 없다면, 건강을 감안해서 즐겨라 !

그래도 여러가지 이유로 술자리는 피하기가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경우에는 뼈의 건강도 감안해야 합니다.  상습적으로 과음하는 사람은 영양결핍 상태에 이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단백질이 결핍이 되면 뼈 대사에 이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단백질은 충분히 공급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술자리에서 안주를 많이 드시고 지나치게 칼로리를 많이 섭취해서 비만이 문제가 되는 사람이라면 여기에는 해당이 되지를 않겠습니다.  또한, 평소에 과하지 않은 수준에서 비타민 D를 복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비타민 D는 우리 몸속에서 칼륨이 흡수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중요한 영양소입니다.  여러 실험에서 비타민 D가 뼈의 골밀도를 높여준다는 발표도 많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술이 마냥 나쁘기만 한 것일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알코올과 건강의 관계에 대해서 잘 알고 계신가요?  어떤 경우에는 아마도 적은 양의 술이나 레드 와인의 경우 건강에 좋다는 뉴스를 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그런데, 또 다음 날이 되면 알코올을 소비하는 것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말도 많이 듣습니다.  도대체 진실은 뭘까요?


알코올은 건강에 좋다?

오랫동안 많은 연구자들이 프랑스 사람들은 포화지방이 많은 음식을 먹는데도 어째서 심장병의 발병률이 낮은지에 대해서 궁금하게 생각했습니다. 몇 가지 연구에서 아마도 레드 와인을 자주 마시는 것이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고, 결정적으로 2001년 세계적인 저널인 네이처(Nature)지에 발표된 논문에서 포도 껍질에서 발견되는 색소인 폴리페놀(polyphenol)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 알려지게 됩니다. 그런데, 레드 와인 보다는 진한 포도쥬스에 폴리페놀이 더욱 많이 들었는데 효과가 떨어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한 것은 아니지만 포도가 와인으로 변할 때 그 효과가 증폭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주류의 종류에 관계없이 적당한 양의 알코올 섭취는(하루 1~2잔) 심장건강에 좋고 평균수명을 높인다는 것도 정설로 굳어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항상 적당한 양을 섭취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알코올은 건강에 나쁘다?

알코올은 기본적으로 알코올 중독증을 일으킬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그리고, 비록 적은 양을 마시더라도 특정 영양분의 흡수를 저해할 수 있으며, 동시에 여러 종류의 약물의 대사 및 효과에 간섭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은 양의 음주는 교통사고나 다양한 상해를 유발하고, 폭력적이 되거나 자살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또한, 갑자기 혈압이 높아지거나, 이로 인한 뇌출혈과 같은 심각한 질병에 걸릴 수도 있습니다.

알코올은 칼로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예를 들어, 하루에 맥주 500cc 한 잔을 마시면, 일주일에 1000 칼로리가 늘어나는 것인데, 이를 일년 간 지속한다고 가정하면 5kg의 체중이 늘어나는 효과를 가집니다.  아래 표는 알코올의 칼로리를 종류별로 나타낸 것으로, 각 주종 별로 가장 많이 이용하는 한 잔의 칼로리 입니다.  맥주와 칵테일류가 칼로리가 높고, 와인이 칼로리가 낮다는 것을 알 수 있지요?



올바른 음주에 대한 대처 방법

그렇다면,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건강에 좋은 것일까요?  일단 현재 술을 마시지 않는다면 굳이 몸에 좋다면서 술을 드시기 시작할 필요는 없습니다.  술을 마신다면 적당량을 먹도록 제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주종을 선택한다면 레드 와인이 가장 좋습니다.  미국에서 권장하는 적절한 양은 하루에 여자는 한 잔, 남자는 두 잔 정도 입니다 (주종은 상관 없음). 

나이가 65세가 넘은 경우라면 하루에 한 잔을 넘기지 않아야 합니다.  나이가 들수록 알코올을 제대로 처리할 수 없기 때문에 줄여나가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살이 찌는 것을 걱정하는 상황이라면 가능하다면 칼로리가 적은 맥주나 와인같은 주종으로 전환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술 한잔에 물을 700cc 정도를 매번 같이 마셔주면 칼로리도 줄어들고, 알코올도 쉽게 분해되어 대사가 잘되기 때문에 좋습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