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타튀르크'에 해당하는 글 1건


이스탄불을 떠나기 전에 마지막으로 둘러본 곳은 터키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는 케말 장군이 숨을 거둔 곳으로도 유명한 돌마바체 궁전입니다.

돌마바체 궁전은 아시아와 유럽 대륙을 가르는 보스포러스 해협 바다를 메워서 간척한 곳에 건축되었습니다.  원래는 술탄 마흐메트 1세가 휴식처로 쓰던 건물이 이곳에 있었다고 하는데, 오스만 제국의 31대 술탄인 압둘 마지드가 1853년에 대리석으로 새로 궁전을 지었습니다.  프랑스의 베르사이유 궁전을 본떠 지은 유럽풍 건축물이라고 하네요 ... 아름답습니다만, 베르사이유를 가보지 못해서 비슷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궁전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시계탑이 우리를 반겨줍니다.   시계탑을 지나면 궁전의 입구가 나오는데, 대리석으로 멋지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터키 군인들이 지키고 있으면서, 간혹 자리 바꾸기를 하기 위한 의식도 거행합니다.  의식의 내용은 앙카라의 그것과 거의 유사한데, 앙카라의 독립박물관에 있는 군인들에 비해 절도나 모든 것이 좀 떨어진다는 느낌입니다 (아무래도 이스탄불 군기는 앙카라 군기만 못한 듯 ...)








입장권을 사서 안으로 들어가니, 아름다운 정원과 바다가 보이는 뷰, 그리고 그에 못지 않게 화려한 대리석 건축물들이 조화를 이룬 멋진 궁전의 모습이 펼쳐 집니다.






내부도 화려합니다.  아래 사진은 영국 빅토리아 여왕이 선사했다는 750개의 전구로 장신된 샹들리에인데, '황제의 방' 천장에 매달려 있습니다.




바다가 보이는 황제의 방 ... 어두워서 잘 보이지가 않네요.


황궁의 여러 식솔들이 살았던 곳이기 때문에, 내부의 가구나 장식, 각종 소품들이 모두 고급스럽고 아름답습니다.








궁전에서 사용하던 다양한 식기와 소품들을 모아서 따로 전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모두 고급스러운데, 한 세트만 어떻게 가져왔으면 하는 생각이 절로 나네요 ...






천장의 장식들이 매우 아름답습니다. 




역시 바다가 보이는 곳에 있으면, 마음이 확 트이는 것 같고 ... 
이런 곳에서 정치를 하면 훨씬 통큰 정치를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





돌마바체 궁전은 말기 오스만 제국의 궁전으로서도 유명하지만, 터키 건국의 아버지인 케말 아타튀르크가 이스탄불에 올 때마다 이용했던 집무실로도 유명합니다.  케말 장군은 1938년 앙카라가 아닌 이곳에서 숨을 거두었는데, 방의 시계는 케말 아타튀르크를 기리기 위하여 지금도 그가 사망한 시각인 9시 5분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아래는 그가 사망한 방의 사진들입니다.





돌마바체 궁을 나서면서, 마지막으로 터키의 상징이 사자들의 조각과 아름다운 궁전을 배경으로 한 컷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