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이 흔히 보는 정적인 벽보나 버스광고, 그리고 간판이나 빌보드 등의 광고는 언제나 정적이고 상당히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오늘날의 기술혁신에 따른 변화는 그 동안 그다지 크지 않았던 영역이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도 다음에서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를 표방하는 다양한 쌍방향 경험을 할 수 있는 포스트를 지하철역과 일부 거리에 박으면서 이런 모습을 조금씩 바꿔가고 있지요?

앞으로는 이와 같이 가상계(인터넷을 포함)와 현실계(인터넷 세상이 아니라, 만질 수 있는 3차원의 현실세계)를 연결할 수 있는 기술을 활용한 재미있는 쌍방향 광고판들이 많이 나올 것으로 생각됩니다.  오늘은 그런 대표적인 시도 몇 가지를 소개할까 합니다.


SMS와 광고판의 결합

아일랜드 더블린의 혼다(Honda) 광고판의 경우, 길을 걸어가던 사람이 광고판에 적혀있는 짧은 코드를 SMS로 보내면 차가 출발하는 것 같은 느낌을 구현하였습니다.  또한, 관련 정보를 블루투스로 다운로드받을 수도 있습니다.  굳이 스마트폰이 아니더라도 구현할 수 있는 쌍방향 광고이면서, 사람들에게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고, 무엇보다 아날로그의 느낌으로 구현한 멋진 기획입니다.




맥도날드의 LED 광고판과 재미난 사진을 찍는 경험

맥도날드가 최근 런던에서 자사의 매장의 커다란 LED 스크린과 보행자들이 상호작용할 수 있는 광고판 기획을 하였습니다.  관광객들이나 보행자들이 가장 많은 사진을 찍는 지역에서 재미있는 사진을 찍어보는 연출을 할 수 있어서 재미난 경험과 맥도날드를 연결시키고 있습니다.




같은 차량 정보를 활용한 BMW 미니 광고판 전략

샌프란시스코의 BMW 미니 광고판은 접근하는 미니 자동차의 키에 내장된 운전자의 이름을 인식해서 운전자에게 간단한 인사를 보내는 메시지가 출력됩니다.  그런데, 아무 메시지나 출력되는 것이 아니라 차량을 살 때 기입했던 개인정보에 맞추어 글이 나옵니다.  예를 들어, 마이크라는 운전자가 요리사라면 "마이크, 오늘의 특별요리는 Speed!" 이런 식으로 나옵니다.  약간의 사고위험을 증가시키지 않을까 우려도 됩니다만, 재미있는 아이디어이지요?  



투표시스템을 적용한 BBC

영국 BBC 월드 채널은 미국에서의 BBC 를 홍보하면서, 특히 국제뉴스에 특화되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전략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관심이 있고, 논란이 있을만한 뉴스를 주기적으로 광고판에 보여주면서 좌우에 투표를 할 수 있는 SMS 번호를 줍니다.  해당 번호로 문자를 보내면 자연스럽게 투표가 이루어지며, 사람들은 자신의 의사를 표현할 수 있고 많은 사람들이 투표결과를 계속해서 볼 수가 있습니다.  




나이키, 유니세프, 그리고 운동

나이키는 아르헨티나에 운동을 하면서 기부를 할 수 있는 광고판을 마련했습니다.  지나가다가 트레드밀에 올라가서 1km를 뛸 때마다 정해진 액수 만큼을 유니세프(UNICEF)에 기부를 합니다.  1km 를 뛴다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아주 어렵지도 않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운동에 대한 중요성도 홍보하고, 운동을 많이 하게 되면 나이키 상품을 살 가능성이 높아지며, 동시에 이를 통해 사회적기여도 한다는 긍정적인 이미지까지 심어줄 수 있는 멋진 기획입니다.



이처럼 아주 첨단의 기술들이 아니더라도, 우리들이 과거부터 전통적으로 가지고 있던 현실계의 공간과 구조물을 적절히 활용하면 훨씬 더 멋진 경험을 선사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계시다면, 우리나라에서도 정말 깜짝 놀랄만한 시도를 해볼 수 있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미래의 광고는 어떤 모습일까요?  미래의 광고시장은 기본적으로 플랫폼 자체가 많이 바뀔 것으로 예상됩니다.  TV와 신문과 같은 매스미디어에서 컴퓨터와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광고시장이 훨씬 커지고 있지만, 가까운 미래에는 뭐니뭐니해도 휴대폰과 스마트폰을 포함한 다양한 휴대용 기기를 위한 모바일 광고 기술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모바일 광고는 현재의 광고와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아이폰을 보면 많은 것이 보입니다.  광고가 다양한 모바일용 프로그램이나 컨텐츠 등과 함께 상호작용을 하면서 등장하게 될 것이고, 언제나 인터넷에 쉽게 연결될 수 있기에 업데이트도 용이할 것입니다.  물론, 오프라인에 있더라도 프로그램의 형태로 중간중간 동작할 수도 있겠지요?  광고의 위치는 어디로 갈까요?  가장 많이 이용되는 앱을 동작시키는 중간이 될 것입니다.  마치 유튜브를 볼 때 나타나는 광고와 같이, 인기가 많은 앱이나 프로그램의 중간에 쌍방향성 요소를 가진 첨단 광고가 크게 유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미 이를 가능하게 하는 소프트웨어 플랫폼도 등장했습니다.  이것이 바로 "Medialets" 플랫폼입니다.  여러 광고회사들이 광고를 이 플랫폼에서 제작을 했고, 인기 앱을 작성하는 소프트웨어 회사에서는 광고회사의 스폰서를 받아 광고를 삽입하고 있습니다.  현재 아이폰과 구글 안드로이드를 지원합니다.

게임의 경우 최적의 광고 대상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특정 레벨을 클리어하고 다음 레벨로 넘어가는 것을 기다리는 동안, 또는 맵 등을 로딩하는 시간 등을 활용한 광고가 많이 등장할 것입니다.  단순히 광고를 보는 수준이 아니라, 흔들고 터치를 하는 등의 쌍방향 동작을 이용한 광고가 사용자들에게 어필을 할 가능성이 많습니다.  아래 동영상은 Docker라는 회사의 아이폰 광고로 광고회사인 OMD와 동시에 모바일 플랫폼도 지원하고 모바일 광고제작도 맡고 있는 Medialets를 통해 제작한 광고입니다.  이 광고는 iBowl, SGN Golf, iBasketball, iBaseball, iTV 등을 수행할 때 플레이가 됩니다.  자연스럽게 사용자들이 흔들면서 해당 브랜드를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미래 광고에 있어 또 한가지 중요한 이슈가 되는 것이 바로 GPS를 이용한 위치기반 광고입니다.  주변에 있는 극장이나 소매점, 프랜차이즈 음식점 등에 대해 즉석 모바일 쿠폰을 제공하고, 이들에 대한 광고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며, 저장된 휴대폰 사용자의 취향이나 인터넷 사용예나 트위터 메시지 등에 대한 분석을 통해 맞춤형 광고와 주변의 추천 상품 등에 대한 정보를 보여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미래형 모바일 광고에 있어, 쉽게 제작할 수 있는 SDK를 제공하는 것과 함께 광고에 대한 외주제작 사업을 시작한 Medialets의 약진이 무섭습니다.  위에 설명한 Dockers 뿐만 아니라 휴대폰의 GPS, 가속기(accelerometer), 마이크 등의 기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아래와 같은 다양한 광고들이 제작되었습니다.

  • 탄산음료 회사에서 제작한 병을 흔들면 거품이 뿜어져 나와 스크린 전체를 메우는 광고
  • 렌트카 회사에서 제작한 현재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이용해서 주변의 가까운 서비스센터를 안내하고 동시에 할인가격을 제시하는 광고
  • 전자전기용품 회사에서 주변에 있는 상점에서 이용할 수 있는 할인용 바코드를 알려주는 광고

향후 광고시장이 어떻게 진화해 나갈지 무척 기대가 됩니다.  모바일 광고 플랫폼인 Medialets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으신가요?  그렇다면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Medialets:  We’re the rich media advertising & analytics platform for mobile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