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Mashable.com


트위터의 미디어 파트너십을 맡고 있는 로빈 슬론(Robin Sloan)이 지난 연말 트위터와 TV와의 관계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다. 당시 그는 트위터가 TV 산업에 크게 3가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비롯한 소셜 미디어와 TV를 결합한 소셜 TV와 관련한 내용은 앞으로의 TV 산업의 미래에 있어 매우 중요한 관심사이고, 이 블로그에서도 몇 차례 포스팅한 바 있다. 과거의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기 바란다.

연관글:

슬론은 3가지 영향으로 TV 쇼와 동시에 트위팅을 하는 것, 다음으로는 소셜 시청, 그리고 마지막으로 새로운 유형의 콘텐츠를 꼽았다.

TV를 보면서 동시에 트위팅을 하는 것은 이미 일반적인 상황이 되어 버렸다. 특히 프로그램이 연달아 이어지는 경우에는 막전/막후의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담아낼 수 있어서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풍성하게 강화하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실제 2010년 에미상 시상식 때에 무대 뒤의 진행상황과 이벤트 전후의 사건과 사진들을 주변 사람들과 제작진들이 같이 트위터를 통해 소통시킴으로써 훨씬 입체적인 쇼를 감상할 수 있게 만들었다. 이 경우에 트위터를 이용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의 경우 같은 콘텐츠를 소비했지만, 그 경험의 내용과 느낌은 사뭇 다를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소셜 시청과 실시간 참여

또 다른 유형으로 슬론이 지적한 것은 "소셜 시청(social viewing)”이다. 그는 트위터가 이미 새로운 형태의 프로그램 가이드의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고 말한다. 과거와 같이 TV 가이드를 뒤적거리거나, 웹을 찾아보지 않고, 트위터의 타임라인에서 올라오는 글의 내용만으로 대략 어떤 프로그램들이 인기를 얻고 있으며, 무엇이 현재 진행되는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실제 이런 내용들은 사람들을 스마트폰을 들고 TV앞으로 모이게 하는 효과까지 일으키면서, 소셜 미디어의 확산과 함께 TV 시청률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보기좋게 뒤집어 버리기도 하였다. 이런 현상은 국내에서도 진행되고 있어서, 슈퍼스타 K2 와 같은 프로그램은 생방송 당시 트위터 타임라인을 지배하면서 시청률을 상승시키는 상승효과도 톡톡히 얻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비록 집에서 혼자 TV를 보더라도, 혼자 TV를 보는 것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과 같이 본다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기 떄문에 '소셜 시청'이라고 말해도 될 듯하다.

현재까지 소셜 웹에서의 실시간 평가가 얼마나 TV 시청률이나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제대로 된 연구결과 등이 나온 것은 없다. 그러나, 전체적으로 10~20% 정도의 상승효과가 있지 않나 추정하고 있다. 이런 최종평가보다 중요한 것은, TV 프로그램에 대한 전체적인 실시간 소셜 흐름을 파악할 수 있기에 PD 들이 콘텐츠에 대한 반응을 바탕으로 어떤 점이 좋았고, 어떤 부분에서 어떤 방식의 피드백이 있었는지 알게되고, 이를 반영하여 다음 쇼를 제작할 떄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런 분석에 유용한 분석도구들이 이미 많이 나오고 있는데, 예를 들어 분당 트윗의 수를 그래프로 그려보거나, 해당 토픽의 가장 중요했던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람을 찾아보는 등의 결과는 과거 어떠한 형태의 시청률 조사에서도 얻을 수 없었던 정성적인 고급정보가 될 수 있다.


소셜 미디어에 최적화된 프로그램의 등장

이런 변화를 감안하면 앞으로 완전히 새로운 형식의 콘텐츠와 포맷이 등장하는 상황은 더욱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MTV에서는 트위터 자키(TJ, Twitter Jockey)를 만들어서 MTV 쇼가 진행되는 동안에 트위터로 여러 가지 토픽을 이야기하기도 하며, #VMA 라는 해쉬태그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누구의 공연이나 뮤직비디오가 인기 있었는지 등도 파악할 수 있었다 (참고로 MTV의 분석결과 단연 레이디 가가가 최고였다고 한다). 이런 형태의 새로운 콘텐츠와 포맷의 등장은 소셜 미디어가 TV 산업에 또 하나의 중요한 변화를 끌어내는 신호탄이라고 하겠다.

네덜란드 3 라는 네덜란드의 방송사에서는 아예 새로운 쇼에 대한 파일럿 방송을 매년 가을에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이 자신들의 느낌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기록하고 분석하는 프로세스를 만들었다. 이러한 시청자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방송사에서는 프로그램 개편에 중요한 참고자료로 할용하고 있는데, 이는 시청자들이 TV 프로그램 제작과 편성에 적극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앞으로는 TV를 시청하는 사람들이 거실에 국한되지 않을 것이다. 태블릿과 스마트 폰의 빠른 보급은 언제 어디서나 TV를 시청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보다 쉽게 각종 TV 쇼에 사람들이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누고, 참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런 행동의 변화와 사람들의 참여를 유심히 연구해서 더욱 좋은 프로그램과 멋진 경험을 선사하는 방송사나 프로그램 제작사들이 많이 등장하게 되기를 기대한다.


참고자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구글 TV 가 발표되었고, 조만간 애플에서도 새로운 형태의 애플 TV의 발표를 앞두고 있는 앞으로의 TV의 미래에 또 하나의 중요한 패러다임은 무엇일까요?  단연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중심으로 하는 소셜 TV 또는 커넥티드(Connected) TV가 될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제가 이 블로그에도 몇 차례 포스팅한 글들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연관글:


최근 Futurescape 에서 "Social TV: How Facebook, Twitter and connected television transform global TV advertising, pay-TV, EPGs and broadcasting" 라는 비교적 긴 제목의 리포트를 발간했습니다.  유료라 전체를 볼 수는 없지만, 서문과 목차만 가지고도 상당한 내용을 간파할 수 있기에 정리해 봅니다.  여유가 되는 곳에서는 구매를 해서 내용들을 같이 공유하는 기회를 가져보면 어떨까하는 생각도 있습니다.

리포트의 내용은 결국 미래를 지배하게 될 커넥티드 TV에 있어서 친구들과의 관계, 그리고 정보를 교환하는 연결방법을 제공하는 자리를 차지하는 곳이, 결국에는 광고와 추천시스템이 좌우하게 될 비즈니스 모델 만들기 전쟁에서 승리하게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달리 말하면, 광고와 유료 콘텐츠가 커넥티드 TV의 비즈니스 모델로 볼 때 결국에는 소비자의 직접적인 소셜 웹 서비스 연결과 추천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될텐데, 현재의 페이스북과 트위터 중에서 어느 쪽이 나을 지에 대해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구글TV, 애플TV 등과 같이 플랫폼이나 기술적인 접근보다는 결국 비즈니스 모델을 쥐고 있는 곳에 대해서 접근한 새로운 시각으로 구글/애플의 경쟁보다는 페이스북/트위터와 같은 소셜 인프라를 쥐고 있는 곳의 매시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점이 신선하게 느껴집니다.  결국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엄청난 규모의 전세계 TV마켓의 주도권을 놓고 다툴 것이라는 것이지요.

전 세계 TV 광고 마켓은 약 $1800억 달러에 이러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구글 TV를 포함하여 앞으로 나오게 될 커넥티드TV 시스템들은 대부분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모두 채용하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또 하나의 중요한 사업영역이 될 것으로 보이는 전세계 유료콘텐츠(pay-TV)  시장은 2014년이 되면 $2500억 달러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여 또 하나의 전쟁터가 될 것이 거의 확실한데, 이 시장의 구매는 소셜 추천(social recommendation)이 결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것입니다.  

이렇게 시장이 진행된다고 보면,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소셜 그래프(social graph)와 인프라를 활용하면서 효과적으로 시청자들이 콘텐츠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새로운 매시업이나 미들웨어 인프라 사업이 중요해질 것입니다.  이미 최근 워터쿨러 효과(Water-cooler effect)로 명명된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한 시청률 상승효과는 보다 계량화될 것으로 보며, 그런 측면에서 국내의 기업들도 한 번 도전해 볼만한 새로운 사업영역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특히 트위터의 경우에는 실시간 반응을 알 수 있기 때문에, 이런 반응을 모니터링 하다가 시청자들 또는 공급자들에게 적절한 피드백을 주거나, 자동으로 더 나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종류의 기술개발이 중요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엔서즈(enswers)와 같은 회사가 가지고 있는 기술에 소셜이 접목되면서, 일종의 매시업 추천 미들웨어 인프라가 될 수 있다면 큰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링크: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최근 아이폰의 보급과 함께 우리나라에서 트위터가 무서운 속도로 크고 있습니다.  특히 근래에는 라디오와 TV 방송의 PD, 기자, 방송인 등의 진입이 활발해지면서 발전의 속도에 가속도가 붙는 느낌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소셜미디어/SNS가 TV와 결합하는 소셜TV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아직 우리나라에는 이들의 결합이 시도된 적이 없지만, 미국과 영국 등에서 이러한 시도가 있었습니다.  2009년도 폭스(Fox) TV에서는 트위터를 Sci-fi 시리즈인 "Fringe" 의 재방송에 도입을 하였습니다.  아래 사진과 같이 트위터를 통해 반응도 보고, 질문도 받으면서 동시에 대답을 위해 시리즈에 등장하는 크루(Crew)들의 계정까지 동원되었습니다.




반응이 어땠을까요?  유감스럽게도 트위터 화면이 실제 드라마 화면을 너무 많이 가리는 바람에 부정적인 평가가 나왔습니다.  특히, 트위터 자막을 끄거나 하는 방법이 없었기 때문에, 이런 대화를 보고싶지 않았던 사람들의 경우 채널을 돌리게 만들었다는 후문입니다.  

이렇게 인기 드라마에 활용을 하는 경우보다는 아무래도 실시간 대화를 하는 TV 쇼에서 트위터가 활용된 사례가 많았습니다.  이는 현재 문자를 이용한 사연을 TV 자막처리하는 것과 비슷한 형식을 가지는데, 보통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해쉬태그(#)를 정하고 해당 해쉬태그를 가진 글들을 프로그램의 하단에 자막으로 흘러가도록 처리하고, 여기에서 일부 질문이나 내용들을 정리해서 프로그램에 활용하는 방식입니다.  비교적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방식이기 때문에 우리나라에도 트위터 사용자가 좀더 많아진다면 시도할 가능성이 많은 포맷입니다.

또 하나의 가능성은 tvloop.com 과 같이 TV 프로그램을 VOD 형식으로 웹으로 옮기면서, 여기에 소셜 요소를 많이 도입하는 형식입니다.


Captured from tvloop.com


이 방법은 위에서도 보듯이 인터넷의 다양한 기능을 활용한 소셜 웹 상호작용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평가나 네트워킹, 그리고 방송 컨텐츠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다양한 벤치마킹이 가능합니다.

이렇게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활용하는 TV 방송과 쌍방향 소셜 TV 프로그램이 활발하게 이용되는 시기는 TV 업체들이 TV에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탑재하는 소셜 TV 수상기들이 많이 나오게 되는 때일 것입니다.  그렇지만, 그 전에라도 적당한 아이디어가 있으면 충분히 현재의 TV 에서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트위터를 활용한 TV 프로그램을 기획해서 방송하는 곳은 어디가 될까요?  궁금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지식을 판매하는 대표적인 기업, IBM의 새로운 특허가 인상적이라 소개할까 합니다.  

TV와 소셜 미디어의 결합!  어느 틈엔가 빅 블루는 여기에 대한 특허를 내고 있었네요.  TV가 미래에는 쌍방향 미디어에 밀릴 수 밖에 없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는데, TV를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는 최적의 기기로 만들어 버린다면 TV가 집안에서의 헤게모니를 여전히 확보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IBM이 새롭게 획득한 특허의 요지는 리모트 컨트롤러를 이용해서 자동으로 블로그나 마이크로블로그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좀더 자세히 설명하면, 네트워크가 가능한 리모트 컨트롤러가 있어서, 블로그 포스팅을 할 수가 있습니다.  보고 있는 쇼나 영상에 댓글을 달 수 있고, 즐겨쓰는 표현이나 컨텐츠를 미리 작성해둘 수 있으며, 블로그 포스팅을 하고 나면 트위터와 같은 마이크로블로깅 서비스에 자동으로 포스팅한 글의 제목과 링크가 뜹니다.

이 특허는 2009년 4월 14일에 파일링이 되었는데, 아직 승인이 나지 않았기 때문에 귀추는 두고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이런 기술이 적용된 TV는 소셜 TV라고 할 수 있을까요?  소셜 미디어와 웹 2.0 기술이 TV로 들어가고 있네요.  아직 국내에는 소개되고 있지 않지만 Hulu를 페이스북 친구들과 같이 시청하고, 트위터로 잡담을 즐기는 시대가 머지 않았는지도 모릅니다.  TV에 소셜 위젯이 뜨고, 댓글도 달게 될지도 모르죠 ...  앞으로 TV 시청이 훨씬 재미있어 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