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경제학'에 해당하는 글 1건

from Flickr


저도 작게 나마 어린이재단에 기부도 하고, 활동도 하고 있습니다만,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사회적인 자본과 사회활동, 그리고 NGO 등에 참여를 하고 계십니다.  기존의 경제학에서는 회사의 이익과 회계적인 계산방식을 기본으로 하여 다양한 형태의 기업평가 모델도 나와 있고, 이를 이용해서 다양한 판단의 근거로 삼고 있습니다. 

그에 비해, 우리가 참여를 하고 있는 사회적인 단체나 활동, 그리고 실체에 대한 사회적인 자본에 대해서는 정량적인 분석을 시도한 사례도 적고, 그 의미에 대해서도 사람마다 많이 다를 수 밖에 없다는 한계 때문에 다들 무심한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분석 노력은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라는 생각입니다.  특히나, 향후 미래의 경제학에 있어서는 매우 중요한 분야의 하나가 아닐까요?


비용을 계산하는 방법

일단 가장 먼저 떠오르는 방법은 비용을 계산하는 방법입니다.  다시 말해, 어떤 사회적인 활동을 위해서 이들이 사용한 비용의 총합을 내면, 해당 사회적인 자본에 대한 일정한 정량적인 잣대를 만들 수 있다는 것입니다.  기부액수, 비영리재단의 경우 여기에 사용되는 인건비, 물품구입비 등의 것들이 여기에 포함이 되지요.  일견하기에는 제일 쉽게 측정을 할 수 있는 방법이고, 많은 사회적 자본을 가지고 있는 곳에서 외부에 밝히고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문제는 보다 질적인 측정을 하는데에는 맞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특히나 사람들의 힘과 자신들의 노력을 기부하는 경우, 사회적인 활동이나 관계에 의한 공헌도는 정말 계산이 어렵습니다.  물론 돈과 물품으로 활동의 대부분을 설명할 수 있는 경우도 있지만, 개개인의 관계와 직접적인 공헌에 의한 활동이 더 중요한 경우에는  이를 과소측정할 수 밖에 없다는 약점이 있습니다.


주식의 형태로 분석하면 어떨까?

일반적인 경제학 이론과 회계방식에서 바라보면, 비즈니스의 가장 중요한 재무상황은 자산에서 만들어내는 매출(revenue)과 비용(expenses)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매출과 비용을 전반적으로 가장 잘 반영하고 있는 것은 사실 회사의 경우 주식(equity)이고, 주식의 가치가 전체적인 판단을 하는데 가장 중요합니다.

같은 방식을 적용하는 것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사회적 활동에 대한 매출(revenue)은 활동을 하는 주체(business)와 고객(customer) 사이의 사회적 관계에서 나오게 됩니다.  비용(expense) 역시 활동주체와 다양한 회사들, 직원들, 정부, 개인 들과의 사회적 관계에서 나옵니다.  사회적 관계에는 계약, 법, 규제, 다양한 권리, 노동력, 생산 등과 같은 수 많은 프로세스와 제품들이 포함된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여기에서 언급하는 주식은 결국 수많은 사회적 관계의 매출과 비용, 그리고 이들과 관련이 있는 생태계에서 나오는 영향력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때 가치를 알 수가 있습니다. 

어떤 회사의 재정건정성을 이야기 할 때에는 현금흐름이나 자산가치, 그리고 매출과 이익 등을 종합해서 판단합니다.  그렇다면, 마찬가지로 사회적 자본에 대한 건전성 역시 자본을 포함한 다양한 사회적 관계의 긍정적 발전과 부정적 변화 등을 모두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됩니다.  단순히 비용과 자본의 규모로 환산해서 계산을 하는 것은 그래서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사회적 자본에 대한 투자의 의미

비즈니스라는 것을 사회적 자본에 투영을 시켜본다면, 결국 사회적 관계에 대해 가장 주목을 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투자라는 것의 의미 역시 단순히 자본의 투하로 해석해서는 곤란하겠지요? 

일반적인 사업을 할 때에 투자라는 것은 단순히 비즈니스를 잘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결국에는 자본의 축적을 위한 목적으로 집행이 됩니다.  그래서, ROI(Return on Investment)라는 개념이 중요하지요.  사회적 자본에 대한 ROI 역시 마찬가지로 중요합니다.  결국 자신의 사회적 관계, 그리고 자본을 포함한 사회적 자산을 투하를 했으면 당연히 이에 대한 평가가 잘 이루어져야 합니다.  단순히 숫자에 매몰되지는 않더라도, 아무런 평가도 없이 잣대를 들이대서는 안되겠지요?


경제적 잣대로 모든 것을 평가하려는 시도를 경계하라

자본주의 사회에 있는 여러 회사들의 계산방식은 대부분 돈과 경제적 잣대로 통일이 되어 있습니다.  오랫동안 정립도 되었고, 최소한 자본의 흐름과 회사의 번성이라는 측면에서 현대사회의 발전에 커다란 공헌을 한 것은 인정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국가의 정책이나 공공성이 있는 활동, 다양한 NGO 들이나 최근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추구되고 있는 소셜벤처 등에 대한 평가에도 이러한 경제적 잣대를 들이댄다는 것은 언제나 경계를 해야 합니다.  우리의 자연환경에 대한 개발에 환경영향평가를 하는 것도 그것 때문이고, 뉴미디어를 포함한 새로운 규제의 장치를 풀어나갈 때에도 비슷한 형태의 평가가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무엇이든 돈으로 평가하고, 경제적인 이득만 추구하는 것이 앞으로 우리가 살아가야 할 세상에 있어서 올바른 결정을 내리는 방법인지에 대해 좀더 곰곰히 생각해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참고자료

Social Capital: An Accounting View of New Media by Phil Baumann
Web 2.0- Was It Ever Alive? by Dennis Howlett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