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온'에 해당하는 글 1건


사진은 카앤드라이빙님 블로그에서 긁어왔습니다 (제가 카메라를 안 가져가서 ...)


여러 분들이 글을 올리실 줄 알았는데, 아직 조용하네요?  칫솔님께서 발표내용 자체에 대해서는 실시간으로(이것이 그 유명한 라이브 블로깅?) 올리신 글이 베스트에 올라왔고, 카앤드라이빙님도 사진들과 함께 현장감 넘치는 포스팅을 쓰셨기에 저는 다음에서 발표한 내용 자체보다는 이 개편이 가지고 있는 함의와 다음이 보고 있는 커다란 그림에 대해서 글을 써볼까 합니다.  (다음 측에서 생각하는 것이 이것이 아니라면 대략 난감이지만 ...)


다음 뷰는 블로고스피어를 넘어선 시도

제가 Q&A 시간에 다소 어려운 기술적인 질문을 하는 바람에 참석하신 여러 블로거님들이 쬐금 불편하셨을 것 같습니다.  저는 발표를 보면서 이번 개편이 단순히 블로거뉴스의 개편을 넘어서는 커다란 의도가 숨어있다는 느낌을 받았기에 이를 보다 명확하게 알고 싶었습니다.

블로거뉴스의 이름이 "다음 뷰"로 바뀐 것 역시 이와 무관하지 않습니다.  단순히 블로고스피어에 한정되지 않고 전체 웹 환경에 있어 구글의 컴퓨터 알고리즘을 이용한 검색과 수 많은 사람들의 행위를 동시에 결합한 차세대 개방형 검색엔진으로 다음 전체를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숨어 있습니다.  "다음 뷰"는 결국 이러한 차세대 웹환경의 입구로서의 역할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다음, 컨텍스트 웹의 구현을 시작하다.

다음이 다음 뷰를 통해 시작하는 것은 "웹 3.0 (뭐 마케팅 용어라고들 합니다만)"의 핵심 기술로 통하는 컨텍스트 웹(Contextual Web)의 구현입니다.  사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웹이라는 것은 단지 밋밋한 HTML 페이지의 집합과도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이런 페이지를 보는데 필요한 소프트웨어는 단지 웹 브라우저였고 말이지요 ...  문제는 브라우저라는 녀석은 사용자가 무슨 의도를 가지고 있는지, 그리고 무엇을 생각하는지에 대해 관심이 별로 없는 소프트웨어라는 것입니다. 

"컨텍스트(Context)"라는 것은 우리말로 번역하기가 참 어려운 용어인데, 굳이 번역을 한다면 "의도"나 "문맥, 맥" 정도가 적절할 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웹 브라우저는 컨텍스트를 이해하지 못하는 소프트웨어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컨텍스트 웹이 되려면 사용자의 행위를 이해할 수 있는 어떤 장치와 디자인이 필요합니다.  기본적으로 웹 페이지가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자의 행위가 결합되어 컨텍스트가 만들어질텐데, 일단 사용자의 컨텍스트를 알 수 있고 그에 대해 적절히 대응하는 웹 페이지가 만들어진다면 훨씬 유용할 것입니다.  이러한 요구사항을 만족시키는 웹 페이지나 웹 기술을 컨텍스트 웹이라고 부릅니다.  컨텍스트 웹은 시맨틱 웹과 함께 웹 3.0 시대를 여는 대표적인 기술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컨텍스트 웹이 만들어지려면 웹 사이트 구축 기술이 진보를 해야 합니다.  선택해야 할 내용은 적어지고, 의미는 더 풍부하면서 자연스럽게 흘러가야 되는 것이죠 ...  검색이 전혀 필요없는 것은 아니겠지만, 필요로 하는 정보를 얻거나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 사용자가 직접 많은 것을 찾기 보다는 자연스럽게 웹 사이트와 상호작용을 하다보면 원하는 정보나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는 것 ...  그것이 컨텍스트 웹 입니다.

컨텍스트 웹에 대해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제가 과거에 쓴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래에 링크합니다.

2009/01/13 - 웹3.0의 핵심기술: 컨텍스트 웹을 아시나요?


다음 뷰 기술부분 비젼을 바라보면 ...

이번 발표에서 기술적인 부분의 핵심은 다음의 3가지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1. 열린편집 엔진의 개방형 검색엔진화
  2. 스마트한 개인화
  3. API & 위젯 기술의 활성화

열린편집 엔진은 달리 말하면 추천엔진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들의 추천패턴이나 글을 읽는 패턴 등을 분석하는 알고리즘이 이미 개발되어 있고, 이에 대한 충분한 실험을 블로거뉴스를 통해서 수행하였기 때문에 이를 미국의 Digg.com과 같은 형태로 완전히 개방을 할 경우, 단순히 블로거뉴스에 송고된 글 뿐만 아니라 자신들의 정보나 웹 사이트에 있는 페이지 등이 읽히기를 원하는 어떤 컨텐츠 생산자도 이를 도입할 수 있게 됩니다.  이 부분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나타날지는 조금 지켜보아야 겠습니다만, 블로고스피어를 넘어서서 일반 웹 사이트에까지도 페이지를 만든 사람의 의도에 따라 추천엔진에 노출이 된다고 이해하면 됩니다.

두번 째 스마트한 개인화 역시 열린편집과 맥이 닿아 있습니다.  여기에 추가적으로 개인에게 RSS 뷰어를 넘어서는 유니버설 뷰어 또는 통합 뷰어를 제공하면서, 독자가 자주 읽는 글의 패턴을 분석하고 추천 내용을 분석해서 넘쳐나는 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하겠다는 것입니다.  컨텍스트 웹의 철학을 그대로 실천하겠다는 것입니다. 

API와 위젯을 보다 활성화한다면,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한 다양한 매쉬 업이 등장할 여지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한 입장이 정해지지 않은 것 같은데, 로이터의 Calais API 등과 같은 시맨틱 웹 API를 참고하는 것이 어떨까 합니다.


다음은 이번 개편을 통해 무엇을 노리는가?

다음이 이번 개편을 통해 노리는 것은 현재 네이버가 차지하고 있는 검색 1위의 지위를 가져오겠다는 것입니다.  네이버가 검색 부분의 수위를 지키고 있는 것은 지식인의 영향이 큽니다.  그렇지만, 네이버의 검색엔진 기술이 그리 뛰어나다고는 볼 수 없습니다.  다음이 원하는 것은 이 검색 부분의 1위 자리를 차지하는 것입니다.  다음도 비즈니스를 하는 회사이기 때문에, 앞으로 대부분의 수익을 창출해낼 수 밖에 없는 검색광고 시장을 장악하기 위해서는 무엇인가 혁신적인 것을 내놓지 않고는 불가능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일단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방향성은 좋은 것 같습니다.  다음은 블로거뉴스를 개방형으로 운영하면서 컨텐츠 확보라는 측면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네이버의 오픈캐스트로 인해 컨텐츠 자체는 네이버 검색엔진 쪽으로도 넘어갈 수 있는 바, 이제는 보다 근본적인 승부를 걸어보는 것 같습니다. 

시맨틱 웹과 컨텍스트 웹으로 대별되는 소위 "웹 3.0" 기술은 지나치게 컴퓨터 기술위주로 진행이 되었기에 실제로 어려움을 많이 겪었습니다.  그렇지만, 기본적인 기술의 바탕 위에 수 많은 사용자들의 경험과 행동을 파악해서 적용할 수 있다면 성공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다음은 열린편집을 통해 일정정도 가능성을 찾은 듯하고, 이를 전면적으로 적용하려는 것이 이번 개편의 핵심입니다.


다음이 웹 3.0 기업으로 변신하는가?

웹 2.0이 분산, 참여, 공유로 대별되며, 기존의 커다란 섬으로 상징되던 포탈 기술을 작은 섬들의 집단과 이들 간의 다리를 건설하는 방식의 기술이었다면, 웹 3.0은 정보의 양이 너무 많아지기 때문에 보다 개인화되고 최적화할 수 있는 기술이 초점이 되고 있습니다. 

웹 2.0 기술과는 달리, 이러한 컨텍스트 웹과 관련한 기술에는 언어의 차이에 의한 기술적 차별성이 커질 가능성이 많습니다.  다시 말해 한국시장의 경우, 한국어 자연어처리 기술과 웹 기술의 연계성을 확보한다면 그리 외국의 기술이 쉽사리 치고들어올 수 없는 형태의 장벽을 칠 수 있는 것이지요.  그렇지만, 완전히 따로 놀게하기 보다는 영어권의 개방형 기술과의 다리를 놓을 수 있는 가능성을 항상 열어놓고 기술개발이 되어야 할 것 입니다.  그렇게 하는 것만이, 글로벌화를 하는 동시에 국내에서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할 수 있는 바탕이 될 테니까요 ...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