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불황과 버블붕괴로 인한 고통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힘든 와중에도 잘 나가는 곳들은 있게 마련이죠?  특히 실리콘 밸리의 작은 기업들 중에서 현재 예상치 못한 성과를 내는 기업을이 여럿 나오고 있습니다.  어려운 시기일수록 쉽게 변신하기 어려운 커다란 기업보다는 작고 변신에 능한 기업들이 유리한 점이 많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처럼 대기업 위주의 종속 생태계를 가진 곳은 별로 그렇지도 않습니다만 ... 

성공사례로 꼽히는 기업들이 여럿 있습니다만, 그 중에서도 SaaS(Software as a Service) 관련기업들의 약진이 두드러집니다.  SaaS 기업들은 최근 기술적으로 안정된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좋은 실적들을 올리고 있습니다.  수년 전만 하더라도 마이크로소프트나 오라클과 같은 커다란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거들떠 보지도 않았고, 많은 사람들이 실제 매출과 이익을 내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던 전망을 비웃듯이 2008년도부터 좋은 매출과 수익을 내는 기업들이 여럿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기업들의 실적 호전으로 인해 2009년 2월에 들어가면서 실리콘 밸리의 엔지니어들의 신규취업이 늘고, 우수한 엔지니어를 구하는 구인광고가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아래 그래프는 하이테크와 뉴미디어 분야에 대해 RWW Jobwire에 구인요청이 들어온 수치입니다.

 

January - Feb. 16th 2009 Hires in Tech and New Media
Total reported: 239 Source: readwriteweb.com/jobwire


이 수치는 작년 11~12월 2개월간 235개의 일자리에 대한 구인요청이 들어왔던 것에 비하면, 한달 반 사이에 그 수치를 능가한 것으로 하이테크와 뉴미디어 분야의 일자리는 늘어나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또 하나의 긍정적인 신호는 벤처캐피탈의 투자상황입니다.  작년 11월 인터넷 벤처에 벤처캐피탈들이 투자한 액수는 $1900만 달러 정도 였는데, 12월에는 $2880만 달러, 올해 1월에는 $303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주로 캘리포니아에 소재한 회사들이 투자를 많이 받고 있습니다만, 해외투자도 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아직은 영어권인 영국과 캐나다, 그리고 인도에 있는 회사들이 투자를 받고 있습니다. 

과거와 달리 투자가 특정 유행분야에 치우치키 보다, 다양화되고 있는 것도 하나의 특징입니다.  이는 바람몰이에 의한 투자라기 보다는 근미래의 매출과 이익의 가능성이 높은 회사들을 위주로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런 회사들이 늘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신호로 보입니다. 

특히 대표적인 출판 2.0 회사인 Blurb의 작년 말과 올해의 실적은 많은 회사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Blurb에 대해서는 과거 포스팅에서도 자세히 언급한 바 있으므로 아래에 간단히 링크만 남기고 넘어가겠습니다.

2009/02/07 - [Health 2.0 vs. Web 2.0] - 웹 2.0 기업의 모범이 되고 있는 출판 2.0 회사

뉴욕에 위치한 벤처캐피탈인 Union Square Ventures의 Fred Wilson에 따르면, 이렇게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도 이 회사에서 투자한 회사들은 모두 매출과 이익에서 과거의 기록을 깨면서 크게 성장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비밀유지계약 때문에 회사의 실명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2개의 하이테크 회사는 매일 매출기록을 깨고 있으며, 한 회사는 최고의 예약실적을 올리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새로운 개념의 광고기반 회사 역시 최고의 영업실적을 기록했다고 하니 이들에게는 세계적 불황의 그늘이 무색하다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가장 희망적인 데이터를 하나 알려드리면서 이 포스팅을 마치고자 합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구인구직 관련 사이트 중의 하나인 EmploymentCrossing에 따르면, 이번 주(3월 1주)와 오늘(3월 5일) 새로 생긴 일자리가 각각 20만 4489개와 24,523개나 된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어지만, 그에 못지않게 많은 일자리가 새로 생겨나고 있습니다.  바야흐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이지요 ...

매일같이 들리는 우울한 경제소식에 너무 움츠려드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언제나 커다란 변화가 시작할 때에는 구태의연하고 변화에 뒤쳐진 구세대의 기업들이 몰락하고, 새로운 기업들이 스타덤에 오르는 것은 진리입니다.  많은 변화가 이미 시작되고 있으며, 신경제의 싹이 움트고 있다고 생각합시다.  그리고, 희망을 가지고 자신의 역량을 키우면서 미래를 준비한다면 그리 멀지 않은 시기에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으리라 믿어봅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이 글은 현재 ReadWriteWebCOO인 버나드 런(Bernard Lunn)이 1997년 인도의 잡지에 기고했던 글을 중심으로 재구성한 글입니다.  짧지만 인상이 깊은 글이어서 시간이 되는대로 관련 포스트를 써 보려고 했는데, 이제서야 글을 쓰게 되네요.  버나드 런은 독일 베를린 태생으로, 미국 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유럽에서도 풍부한 사업경험을 가진 글로벌 경영자이고 인터넷 관련 사업에도 정통한 유능한 경영자입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블로거이기도 합니다. 

오늘 소개하는 글은 11년 전에 인도의 소프트웨어 산업의 발전과 관련하여, 미국의 경쟁력이 어디에서 나오는지에 대하여 인도와 비교를 하면서 작성된 글입니다만, 그가 제시한 근거와 분석의 틀은 11년이 지난 지금도 그대로 적용됩니다.  10년이 지난 인도의 경우 IT 산업에 대해서 만큼은 상당히 많은 변화가 있어서 미국의 경쟁력으로 제시된 기준에 많이 접근하고 있습니다.  비록 미국이 최근의 글로벌 경제위기를 일으킨 주범으로 많은 욕을 먹고 있지만, 그것은 도박적인 금융시스템에 의해 벌어진 일일뿐, 미국의 기업시스템 및 환경자체의 문제는 아닙니다.  아직 배울 것이 너무나 많지요.  우리나라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이해하고, 국가적 전략으로서의 미래, 그리고 기업전략을 세우는 측면에서도 매우 유용한 글입니다.  원문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laying against 5 Aces by Bernard Lunn

미국의 IT, 특히 소프트웨어 관련 회사들이 전세계를 호령하고 잇습니다.  그렇다고, 미국 사람들이 특별히 유전적으로 이 분야에 우월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미국에 있는 회사들의 상당수가 인도와 중국계 엔지니어들인 것을 보면 말이죠.  결국 이렇게 확실한 비교우위를 가지게 만든 것은 미국이 가지고 있는 기업환경 입니다.  버나드 런은 미국이 포커로 치면 5개의 에이스 카드를 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포커에서 4개의 에이스가 최고이니, 5개의 에이스 카드는 불가능한 사기(?)적인 패가 되겠지요?  그가 제시한 5개의 에이스 카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1.  거대한 국내시장 (A large domestic market)

2.  지적 자본에 대한 접근성 (Access to intellectual capital)

3.  믿을 수 있고 저렴한 통신환경 (Reliable, low cost telecommunications)

4.  혁신에 대한 보상과 위험을 감수할 수 있는 문화 (A culture that rewards innovation and risk taking)

5.  잘 발달된 벤처 캐피탈 산업 (A well developed venture capital industry)


인도의 경우 1997년 당시 내새울 수 있을만한 카드는 겨우 "잘 훈련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를 저렴하게 쓸 수 있다"는 것 하나 입니다 (2007년에는 인도가 가진 카드가 조금 많아집니다.  해당 글도 향후 소개할까 합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어떨까요?  일단 1번은 해당이 없고,  2번도 문제가 많습니다.  3번은 어느 정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만, 4번은 영 아닌 것 같고, 5번도 상당히 부족하지요?  물론 잘 발달된 첨단 하드웨어 산업이라는 다른 좋은 카드가 같이 있기는 합니다.  그렇지만, 미국의 환경과 비교하자니 상당히 힘에 부치네요 ...


거대한 국내시장 (A large domestic market)

미국은 전세계 시장의 절반을 혼자 차지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 글자 그대로 엄청난 국내시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국내에서의 일정정도 성공을 거둔 기업이라면 곧바로 전세계 정복을 꿈꿀 수 있는 포텐셜을 가지고 있게 됩니다.  이는 어떤 나라도 흉내내기 어려운 이점이지요.  중국이나 일본도 국내시장이 상당히 크다고는 하지만 미국에 비할 수는 없습니다.

상당히 많은 회사들이 대부분 국내시장을 보고 일단 사업을 시작하게 됩니다.  그렇지만, 시장의 크기가 뒷받침이 되지 않는 사업을 시작하는 회사들은 정말 용감하다고 밖에 말을 할 수가 없겠지요?  작은 시장 덕분에 똑같은 솔루션을 만들어낸다고 하더라도 작은 매출에 좌절하고 맙니다.

그래도 인도는 Infosys나 TCS 같은 회사를 통해 저렴한 엔지니어 인력을 미국으로 보내는 인력장사를 하는 회사가 성공을 거두고 있습니다.  영어권이고 동시에 인건비도 저렴하니까 그 장점을 최대한 이용하는 것이지요 ...  이런 것을 보면 영어가 참 중요하다는 생각입니다.

또한 하이엔드 제품들의 경우 해외제품, 특히 미국에서 만들어진 것이 좋다는 선입견이 작동하기 때문에, 국산제품은 주로 저렴하거나 로우엔드 시장만을 공략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ERP 같은 경우에 SAP의 아성이 큰 시장을 모조리 장악하고 있고, 데이터베이스도 오라클이 아니면 거들떠보지 않습니다.  그래서 고급의 하이엔드 시장은 아예 포기를 하고 들어갑니다.  이는 우리나라도 똑같은 것 같습니다. 


지적 자본에 대한 접근성 (Access to intellectual capital)

지적 자본은 매출보다 중요합니다.  매출이 전혀 없어도 지적 자본이 훌륭하면 세계적인 회사가 될 수 있어도, 지적 자본이 없이 세계적인 회사가 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지적 자본은 보통 소비자들에게서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은 제품들이 창조적인 소비자들 덕분에 만들어집니다.  이렇게 창조적인 소비자들은 혁신에 관심이 많고, 혁신은 작은 회사에서 나오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습니다.  이런 혁신의 과정이 작은 회사들에게서 나오기 때문에 다양한 IT 기업들이 미국에서 순환을 하면서 등장한 것입니다.

보통 미국에서 핵심기술이 등장하고, 이를 따라가는데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이해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진실은 전세계 어디에서도 핵심기술을 만들 수 있는 아이디어들이 나타납니다.  다만 미국이 강한 것은 이러한 아이디어들이 실현될 수 있는 멍석을 깔아준다는 것입니다.  작은 회사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소비자들이 미국에는 많습니다.  그것도 대기업이라는 이름의 소비자들이죠 ...  우리나라와 비교를 하면 이 문화가 너무나 차이가 많이 납니다.  미국의 기업문화에는 상생이라는 개념, 특히 자신들을 도와주는 작은 기업들을 위해 커다란 기업들이 생태계를 만들어주는 것을 일종의 사명처럼 여깁니다.  우리나라처럼 대기업이 작은 기업을 등쳐먹고, 그나마 있는 밥그릇마저 빼앗아가는 구조를 만들지 않습니다. 


믿을 수 있고 저렴한 통신환경 (Reliable, low cost telecommunications)

전화와 휴대폰, 인터넷 통신환경으로 대표되는 통신 인프라 역시 무척 중요한 환경입니다.  이 부분 만큼은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나으면 나았지, 못할 것이 없네요 ^^;


혁신에 대한 보상과 위험을 감수할 수 있는 문화 (A culture that rewards innovation and risk taking)

미국에서는 맥킨지나 앤더슨, 부즈 알렌 같은 커다란 컨설팅 회사에서 똑똑한 인재들을 뽑기가 어렵다는 고민을 털어놓을 때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최고의 인재는 언제나 실리콘 밸리나 다른 곳에 있는 작은 벤처 기업에서 자신의 꿈을 시작하고 싶어하기 때문입니다.

인도도 그렇지만, 우리나라는 어떨까요?  똑똑한 인재들은 죄다 대기업에만 가려고 합니다.  직업의 안정성이 꿈을 펼쳐보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이것은 단순히 월급과 버는 돈의 문제가 아닙니다.  결국 문화의 문제인 것이죠.  이렇게 뛰어난 인재들이 모여서 잘 나가는 작은 회사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지 않는데, 어떻게 작은 기업의 성공신화가 쓰여질 수 있겠습니까? 

이러한 문화가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먼저 혁신에 대한 보상과 위험을 감수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어야 합니다.  미국의 최대의 강점은 위험과 실패에 대해 대단히 관대하고 건전한 복구 시스템이 있다는 것입니다.  벤처 기업은 기본적으로 위험이 많을 수 밖에 없습니다.  당연히 실패자도 많습니다.  미국에서는 벤처를 하다가 실패한 젊은 엔지니어가 회사문을 닫으면, 젊은 사람이 많은 경험을 하고 많이 배웠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다음에 성공할 수 있는 기반이 되었을 것이라고 여깁니다.  물론, 큰 회사에서 이런 실패를 한 사람들을 기용하는데 주저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는 어떻습니까?  기본적으로 실패를 하면 너무나 큰 개인 빚을 갚아야 합니다. 그렇다고, 실패한 뒤에 큰 기업에 취직하거나 권토중래를 노릴 수 있는 환경은 되나요?  그렇지 않습니다.  한 번 실패는 영원한 실패를 의미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쉽게 시작하지 못합니다.  또한, 시작을 하더라도 벤처의 특성 상 실패 확률이 훨씬 높은 것이 당연한데도, 한 번의 실패를 하기 싫어서 쉽게 문을 닫지 못하고 계속 연명을 하면서 실패의 크기만 키우게 됩니다.  이래서야 건전한 젊은 기업이 나올 수 있겠습니까?

개인적으로 미국의 성공에 가장 커다란 스페이드 에이스 카드는 바로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잘 발달된 벤처 캐피탈 산업 (A well developed venture capital industry)

스탠포드 대학에서는 매년 벤처 캐피탈리스트들이 와서 수 많은 세미나와 강연 및 경험담 들을 대학 초년병 때부터 들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국내 대학에서 가능할까요?   언제나 돈이 있는 벤처 캐피탈리스트들은 새로운 아이디어에 굶주려 있습니다.  인도에도 상당 수의 벤처 캐피탈들이 있고, 투자의 기회를 찾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죠?

그렇다면 미국의 벤처 캐피탈과 무엇이 다릅니까?  문제는 벤처 캐피탈과 투자를 받으려는 벤처 회사들이 서로를 잘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벤처 회사들이 벤처 캐피탈에 대해 제대로 모르는 경우가 너무 많습니다.  벤처 캐피탈이 투자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단순한 기술 및 아이디어 뿐만 아니라 믿을 수 있고, 사업을 관리할 수 있는 좋은 관리팀이 회사에 있어야 합니다.  아이디어가 좋고, 좋은 사람들이 관리를 하고 있는 회사는 펀딩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물론 미국 바깥에서 시작해서 자란 좋은 회사들도 많습니다.  SAP은 원래 독일 회사였고, BAAN은 네덜란드, Checkpoint는 이스라엘 회사입니다.  그렇지만, 이들 회사는 이제 미국을 자신들의 본거지로 삼고 있으며, 미국에서 자본을 끌어들였으며, 미국의 관리팀에게 회사의 관리를 맡기고 있습니다.  시장도 물론 미국시장이 주가 되고 있지요.  

이스라엘은 그런 측면에서 우리나라에게 여러 교훈을 알려주는 나라일 것 같습니다.  이스라엘도 영어를 쓰는 나라가 아닙니다.  물론, 많은 유태인들이 미국에 자리를 잡고 있기 때문에 여러모로 유리한 점이 있습니다만, 시장이 큰 것도 아니고 환경이 미국처럼 좋은 것도 아닙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의 벤처 회사들은 많은 투자를 미국의 벤처 캐피탈에서 받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어떻습니까?  한국 역시 똑똑한 인재들이 많은 곳입니다.  세계를 대상으로 좋은 아이디어와 잘 갖춰진 사업모델을 바탕으로 한다면 얼마든지 세계적인 회사가 나올 수도 있을 것입니다. 

물론, 대기업과 젊은 인재들의 문화와 분위기도 많이 바뀌어야 겠지요 ... 이를 위해서는 젊은 작은 기업들이 성공하는 롤모델이 많이 나와 주어야 합니다.  앞으로 나올 젊은 기업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그들이 청년실업 문제를 어느 정도나마 해결해 줄 수 있는 열쇠를 쥐고 있다고 생각되지 않으십니까?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뉴욕에 있는 피치트리 미디어 어드바이저(Peachtree Media Advisors)에 서 2008년도 온라인 미디어 마켓에 대한 인수합병 및 투자와 관련한 리포트를 최근 발간했습니다.  이 자료는 PDF 파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 분야에 종사하시는 업계 관계자들 및 사업을 구상하시는 분들은 반드시 참고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PDF 파일은 아래 링크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peachtreemediaadvisors.com/Pitch/2008NewMediaMergerAcquisitionRoundUp.pdf


2008년도에는 총 707건의 인수합병 및 투자가 있었습니다.  2007년 보다 건수로는 92개 늘어났습니다.  벤처 캐피탈에서 투자한 것이 348건, 인수합병이 359건입니다.  건수는 늘었지만, 총 투자액수는 2007년에 비해 감소하였습니다. 

총 투자액은 2008년 $169억 달러로, 2007년 $444억 달러에 비해 무려 62%나 줄어들었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빅딜이 없었기 때문인데요, 이를 달리 표현한다면 가까운 미래에는 큰 성장을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해석할 수도 있겠습니다.

분야별로 보면 건수의 46.5%, 투자액수의 36.7%가 소비자 분야에서 이루어져,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였습니다.




벤처 캐피탈의 투자의 경우 2008년 총 $35억 달러가 유입되어, 2007년 $29억 달러에 비해 22% 정도가 증가하였습니다.  그 중에서도 사업화 및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촉진하는 "Enabling" 카테고리로 분류된 기업에 대한 투자가 124% 증가한 $9억 달러에 이르러 눈에 띄는 성장세를 이끌었습니다.  또한 모바일 분야는 $3억 4천만 달러의 투자를 받아서, 2007년 대비 무려 488% 가까이 성장을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여전히 총액을 비교할 때에는 소비자 분야가 48%를 차지하여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투자건수를 바탕으로 분석을 하면 다소 다른 결과가 나옵니다.  비디오/온라인 게임 분야가 59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 뒤를 이어 소셜 네트워킹 비즈니스가 57건, 웹 애플리케이션과 비즈니스 모델 관련 분야가 47건을 기록했습니다.  모바일과 블로깅 분야는 각각 35건과 27건을 기록하였습니다. 

2009년에는 어떻게 될지 주목됩니다.  사실상 2008년 하반기부터는 전반적인 경기가 침체기를 타고 있기 때문에, 최소한 상반기에는 2008년보다 부진한 투자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2008년에는 모바일과 웹 애플리케이션 및 비즈니스 모델을 쉽게 창출할 수 있는 분야로의 투자가 집중된 것은, 전문가들이 가까운 미래의 성장동력을 그 분야에서 많이 바라보고 있는 것은 분명한 듯 합니다.

국내에서도 좋은 기업들이 많이 나와서, 이렇게 미국의 메이저 벤처 캐피탈이나 기업들을 통한 기업매수나 투자가 줄줄이 이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