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기술에 대한 연구가 점점 발전하고, 동시에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컴퓨팅 파워와 카메라 기능이 결합된 모바일 디바이스가 나타나기 시작했기 때문에 대학과 연구소 수준에서 머물던 증강현실 기술들이 이제 하나둘 현실세계에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습니다.

증강현실이 실제 현실세계에서 각광을 받기 위해서는 단순히 신기한 것에 그치지 않고, 기존의 산업과 연계가 될 수 있는 고리를 찾아야 한다는 숙제가 있습니다.  가장 쉽게 생각할 수 있는 것은 게임산업입니다.  모바일 증강현실을 활용한 게임은 확실히 매력이 있고, 이미 소니와 같은 대형 게임제작사들은 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게임을 이미 출시했거나, 출시할 준비들을 하고 있습니다.

또 하나의 사례는 물건에 대해 보다 사실적인 모습이나 정보를 줄 수 있어서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마케팅으로 활용하는 방법입니다.  이는 특히 전자상거래 쇼핑 사이트와 전단지, 또는 진열된 제품의 모양이나 증강현실 도형을 박아넣는 등의 방법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아직 초기라서 어설픈 면이 있지만, 지난 번에 이 블로그에서 소개한 베스트바이(Best Buy)나 일본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아이폰 앱인 세계카메라(Sekai Camera) 등을 예로 들 수 있겠습니다.

연관글:


Sekai Camera 동영상


증강현실이라는 것은 결국 어떤 물체를 카메라로 볼 수 있게 하고, 이 물체에 컴퓨터가 만들어낸 이미지나 정보 등을 덧입혀서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제는 스마트폰의 카메라가 사물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인터넷에 접속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인터넷 상의 수많은 정보들을 실제 우리가 보는 물체 들과 연계를 할 수 있는 가능성이 활짝 열린 것입니다.

그런 측면에서, 증강현실을 일종의 기반기술로 바라보고, 브라우저 기술을 제공하는 회사들이 등장을 하면서 기술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회사가 Layar 입니다.  2009년 6월 네덜란드에서 세계최초의모바일 증강현실 브라우저를 선보이면서 전세계를 깜짝놀라게 한 이 회사는 그 이후 수 개월 만에 수많은 관련 서비스들이  이 브라우저를 지원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는 사용자들이 네비게이션 기능 뿐만 아니라 상점에 진열되어 있는 상품들의 가격이나 오늘의 스페셜, 연락처 등의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런 방식의 마케팅적인 접근은 마트 뿐만 아니라 호텔, 레스토랑, 신발가계, 자동차 판매상, 부동산 등과 같은 다양한 영역에 이용될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레스토랑의 음식이나 자동차, 부동산 등을 3차원으로 실제처럼 보여줄 수 있다면 직접 먹어보거나 2차원 영상으로 인쇄해서 보여줄 때보다 훨씬 소비자들의 구매욕구를 자극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입니다.





Zugara 라는 회사의 마케팅도 재미있습니다.  웹캠으로 자신의 모습을 사진으로 비추면서, 현재 원하는 옷들을 자신의 모습에 덧입혀 보는 방식으로 옷을 가상으로 입어볼 수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기술을 이용해서 실제 물건을 테스트하거나 입어보는 것과 유사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면, 해당 온라인 쇼핑 서비스의 경우 소비자들이 물건을 구매할 가능성이 훨씬 높아지고, 기존의 인터넷 쇼핑몰의 최대 단점으로 꼽히던 자신에게 맞는 것인지 잠깐이나마 실물을 보고 비교할 수 없다는 문제가 일정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 입니다.





마케팅에서 가장 중요한 목적은 흔히 소비자들에게 어떻게하면 적절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가?에 있습니다.  여기에는 단순명료한 카피라이트 한마디를 전달할 수도 있고, 멋진 모델들이 입은 옷이나 물건 등을 통해 이미지를 전달할 수도 있으며, 논문이나 과학적 근거를 통해 팔고자 하는 물건이나 서비스의 비교우위를 강조할수도 있습니다.  그런 측면에서 증강현실이 만들어내는 사용자와 제품 사이의 실질적인 상호작용을 통해서 만들어내는 경험은 마케팅을 통해 전달하는 메시지를 매우 강렬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앞으로 증강현실 기술의 현실적용은 가속화 될 것이고, 현재보다 훨씬 뛰어나고 혁신적인 서비스들이 등장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우리나라 스마트폰 시장의 확대에도 증강현실이 기여할 수 있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Captured from bestbuyin3d.com


최근 모바일 및 트위터와 함께 가장 각광받는 기술 중의 하나가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입니다.  멀티터치에 이어서 새로운 HCI(Human Computer Interface)에 이어 또 하나의 중요한 획을 그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 기술이 최근 굉장히 빠른 속도로 실제 생활에 적용되기 시작하면서, 아이폰이 끌어낸 멀티터치 혁명을 능가하는 변화를 가져오지 않을까 예측해 봅니다.

증강현실이 이렇게 빨리 보급되게 된 것에는, 이제 어디서나 볼 수 있고 컴퓨터와 노트북, 휴대폰을 가리지 않고 채용되기 시작한 디지털 카메라 센서 기술이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디스플레이는 원래 대부분의 기계들이 가지고 있었는데, 여기에 눈에 해당하는 카메라가 달리면서, 카메라에 들어오는 영상을 바탕으로 이런저런 작업을 더해서 현실에 보이는 영상을 다르게 표현해내는 증강현실의 세상이 매우 가깝게 다가선 것입니다.

최근 미국 최대의 전자제품관련 유통업체인 베스트바이(Best Buy)가 증강현실 기술을 도입한 실제 광고를 시작하면서, 증강현실이 우리 곁에 현실로 성큼 다가섰습니다.  사용방법은 매우 단순합니다.  베스트바이의 증강현실 광고 홈 페이지에 접속을 해서, 카메라로 광고가 실린 부분을 비추면 3D 애니메이션으로 제품을 소개합니다.  매장을 방문할 때 집어올 수 있는 전단지나 신문이나 잡지 광고에 붙어 있는 특별한 식별 이미지를 이용해서 동작을 하는 원리입니다.



현재까지 작성된 베스트바이의 3D 광고 자체는 그렇게 잘 만들어지지는 못한 듯 합니다만, 이런 기술의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상당한 가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면, 아무래도 소비자들이 선택할 가능성은 높아집니다.  앞으로 보다 사용자와의 상호작용이 가능하도록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사용자의 손가락 동작 등에 따라 이들이 마치 게임을 하듯이 조작이 가능한 수준까지 갈 수 있으면 정말 대단한 가능성이 있는 광고 플랫폼이 되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Captured from napster.com


한 때 P2P 열풍과 불법 다운로드의 대명사였던 냅스터(Napster) 모두 기억하시죠?  냅스터의 소송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었고, 결국 서버 쪽의 정보가 너무 많았다는 이유로 패소하면서 회사가 파산에 이르게 된 사건입니다. 

그렇지만, 냅스터의 브랜드 가치는 여전한 것 같습니다.  미국 최대의 가전쇼핑 업체이며 동시에 음반 부분에 있어서도 최고의 실적을 올리고 있는 베스트 바이(Best Buy)가 2008년 가을 $1억 2천만 달러라는 엄청난 비용을 지불하고 냅스터를 인수했을 때 모두들 말도 안되는 거래라며 베스트 바이를 한심스럽게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베스트 바이에는 또한 그 나름대로의 미래전략이 냅스터 인수에 숨어 있었던 모양입니다.  애플 아이튠즈(iTunes)의 아성에 도전장을 내기 위해서 냅스터의 브랜드가 필요했던 것이죠.

냅스터가 베스트 바이에 의해 부활해서 우리들에게 돌아왔습니다.  5월 18일(불과 3일전 입니다)은 냅스터의 부활절 입니다.  냅스터는 부활과 함께 매달 $5달러 구독 상품을 내놓았는데, 5개의 MP3 다운로드를 매달 할 수 있고, 여기에는 처음 35곡은 공짜로 얻을 수 있는 권리가 포함됩니다.  또한, 7백만 곡이 넘는 곡들을 주문형 스트리밍으로 감상할 수 있으며, 마음에 드는 곡을 다운로드 받을 경우 69센트~$1.29달러의 저렴한 가격만 지불하면 됩니다. 





일단 아이튠즈는 iPod이라는 강력한 서포터가 있기에 그리 상대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아마도 일단 가장 중요한 경쟁자는 Pandora, Lala 그리고 Amazon이 되겠지요?  냅스터가 내놓은 주문형 스트리밍 서비스는 확실히 대단히 매력적 입니다.  그렇지만, 막상 뚜껑을 연 냅스터의 서비스는 기존의 서비스와 확실히 차별화되는 그 무엇은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어찌 되었든, 사라질 뻔 했던 브랜드인 냅스터를 다시 보게 되어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냅스터의 외계인 얼굴도 무섭지가 않고 개인적으로는 가슴이 짠~ 한 느낌이 드는 군요 ...  냅스터의 선전을 기대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