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gak from Flickr


골프 백스윙은 얼마나 길게 해야 할까요?  직관적으로 느끼기에는 백스윙이 높고, 클수록 왠지 공을 멀리 보낼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위의 사진처럼 백스윙이 오버스윙이 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그렇다면 과학적으로 풀어보면 어떨까요?  백스윙을 오버스윙을 하게 되면 아무래도 아크를 그리는데 있어서 각도가 커지게 됩니다.  스윙의 길이는 길어지겠지만, 스윙을 하는데 필요한 힘도 커지고 스윙을 하는 시간도 다소 길어집니다.  그래서, 이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백스윙이 커지면 스윙아크는 확실히 커지지만, 스윙을 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힘의 소모가 많기 때문에 정작 클럽헤드 스피드의 증가는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또한, 백스윙이 크면 타이밍과 템포를 망가뜨리기가 쉽습니다.  보통 좋은 템포는 유연하고 자연스러운 스윙에서 나오게 되는데, 과도하게 백스윙이 이루어질 경우 몸의 꼬임의 정도가 과신전을 유발하고, 이로 인해 유연한 스윙동작이 나오기 힘들어 집니다. 

결국 큰 백스윙은 별로 거리의 증가도 가져오지 못하면서, 되려 잘못된 샷을 할 가능성만 높이게 됩니다.  이것이 컴팩트한 백스윙을 강조하는 이유입니다.  보통 젊은 프로선수들은 백스윙이 과장된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지만, 이들도 나이가 들고 경험이 쌓이게 되면 보통 자연스럽게 백스윙을 컴팩트하게 가져갑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어느 정도의 백스윙 크기가 적당할까요?  사실 왕도는 없다는 것이 정답이겠지만, 잭 니클로스(Jack Nicklaus)가 집필한 In Golf My Way라는 책에 의하면 작으면 작을수록 좋다고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작으면 좋은 리듬감과 템포를 이용하는 것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대략 백스윙 탑에서 클럽헤드가 땅을 향하는 각도가 나오게 해서는 곤란합니다.  지면과 수평이 이루어질 정도의 백스윙(3시 방향)을 최대로 생각하고, 사람에 따라 1시~3시 정도 방향을 클럽헤드가 가리키는 정도가 적당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by ★ spunkinator from Flickr


골프를 배우고 가르치는 사람들에게 가장 중요한 주제 중의 하나가 스윙단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워낙 사람들마다 체형도 다르고 기능도 다르기 때문에 다양한 스윙이 존재합니다.  프로들 조차도 클럽 샤프트의 각도와 단면, 그리고 백스윙이 사람들마다 상당한 차이를 보이곤 합니다. 

그래도 굳이 분류를 하자면, 일부 프로는 비교적 바로 선 자세에서 스윙의 각도가 수직으로 더 세워진 스윙을 하고, 반대편에 있는 프로들은 비교적 스윙의 각도가 좀더 누워서 나오게 됩니다.  이렇게 클럽 헤드가 움직이는 궤적은 사람마다 상당히 다른데에도 불구하고, 클럽을 쥐고 있는 손의 궤적은 대부분 큰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그리고, 힘을 전달하기 위해 다리와, 몸, 팔과 손목을 순차적으로 움직여서 운동량을 전달하는 타이밍도 대동소이합니다.


어깨턴이냐?  엉덩이턴이냐?

스윙단면이 사람들마다 차이가 나는 것은 어찌보면 상당히 자연스럽다고 하겠습니다.  이렇게 스윙단면이 사람마다 다른 것은 특히 엉덩이와 어깨의 회전이 개인차가 크기 때문입니다.  엉덩이 회전이 큰 사람은 스윙단면이 전반적으로 수평이동이 많아지게 되며, 반대로 어깨회전이 크면 수직이동이 많습니다.  쉽게 말하면 어깨턴이 크고, 상대적으로 엉덩이턴이 적으면 전반적으로 스윙단면이 수직에 가까워지고, 어깨턴보다는 엉덩이턴이 큰 스윙을 가진 사람은 스윙단면이 수평에 가깝게 됩니다. 

일단 어느 쪽이 우세하든 보통 클럽헤드 속도에는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 정설입니다.  다만, 스윙단면이 누울수록 클럽헤드를 잡아당겨서 원래 의도한 궤적으로 유도하는 각운동량이 증가하기 때문에 정확하게 공을 때리기 위해서는 지난 번 포스팅에서 언급한 "파워링(powering)" 동작이 더 강하게 요구됩니다.  파워링 동작은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몸에 붙여서 내려오는 동작을 일컫는 것으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되어 있는 지난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연관글:  2009/05/21 -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궤적이 같아야 할까?

그에 비해, 어깨 턴이 많고 비교적 선 자세에서 수직에 가까운 스윙을 구사하는 경우에는 이러한 파워링 동작을 하지 않아도 슬라이스와 같은 사이드 스핀이 나올 가능성이 적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체형과 클럽에 따른 조언

사람들마다 자신의 스윙 스타일이라는 것이 있기 때문에, 일반화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체형에 따라 약간의 조언은 가능할 수 있습니다.  일단 어깨가 넓고 엉덩이가 좁은 경우라면 엉덩이 턴을 이용해서 약간 누운 스윙을 하는 것이 자연스럽습니다.  그에 비해, 어깨가 좁고 엉덩이가 큰 경우에는 약간 더 서서 조금은 더 수직에 가까운 스윙이 상대적으로 자연스럽습니다. 

샤프트가 긴 클럽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자연스럽게 각 운동량이 증가하게 되지만, 필연적으로 스윙의 단면은 조금 더 눕게 됩니다.  그리고, 그것이 더 자연스럽습니다.  그러나, 샤프트가 길어지면 클럽을 휘두르는데 더 큰 힘을 필요로 하고, 정확한 히팅이 될 확률도 감소하기 때문에 그리 권장할만한 것은 아닙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앞선 포스트에서 왼팔 중심의 이상적인 스윙의 모델과 오른팔의 역할에 대해서 설명한 바 있습니다.  이들 내용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2009/02/09 - [골프장, 골프과학, 골프의학] - 골프를 칠 때 오른팔의 역할
2009/01/15 - [골프장, 골프과학, 골프의학] - 좋은 골프 스윙을 위한 기초 이론: 이중진자 모델


오늘은 보다 실질적으로 양팔 스윙을 할 때 중요한 타이밍에 대한 내용을 다루어 볼까 합니다.  결국 왼팔이 이상적인 스윙궤적을 그려나가고, 오른팔이 여기에 파워와 컨트롤을 부여하는 보조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 양팔 스윙의 핵심입니다.  이 때에 중요한 것이 타이밍 입니다.

특히 오른팔이 손목의 코킹이 풀릴 때 자연스럽게 푸쉬를 해 주는 것이 중요한데, 타이밍이 정확하게 자연스러운 푸쉬가 들어갈 때 파워가 실리면서 좋은 타구를 보낼 수 있습니다.  타이밍을 잡고 달리하는 방법은 백스윙의 크기를 조절하는 방법과 스윙의 속도를 조절하는 방법이 있겠습니다.  또한, 오른팔의 푸쉬의 강도를 조절할 수도 있습니다.  푸쉬를 강하게 하면 코킹을 조금 늦게 풀어도 되고, 푸쉬가 약할 경우에는 코킹을 조금 일찍 풀기 시작하는 것이 임팩트시 정확하게 힘의 전달이 이루어 집니다.

예를 들어, 백스윙이 길고 큰 골퍼의 경우 일반적으로 작고 타이트한 백스윙을 하는 골퍼에 비해서 손목의 코킹을 푸는 동작을 조금 느리게 할 필요가 있습니다.  백스윙이 작으면 비교적 이르게 히팅을 하는 작업(손목을 통해)에 들어갈 수 있지요.  특히, 백스윙이 큰 골퍼가 손목의 코킹을 너무 일찍 풀기 시작하는 경우가 무척 많습니다.  그런데, 사실 골퍼가 자신의 스윙스피드를 올리거나 내리는 것은 무척이나 어려운 작업입니다.  그리고, 코킹을 풀기 시작하는 시점 역시 그렇게 쉽게 조절이 어렵죠.  그렇지만, 백스윙의 크기를 조절하는 것은 비교적 쉽습니다.  그러므로, 공을 히팅을 할 때 타이밍이 잘 안 맞는 것으로 판단되면 백스윙의 크기를 조금 길게 또는 짧게 하는 것으로 자신의 타이밍을 찾아보는 것이 주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면 좀더 실제적인 이야기를 해볼까요?  많은 골퍼들이 왼팔이 완전히 쭈욱 펴지면서 채가 일직선이 되기 전에 공을 때리게 되는 현상으로 고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 거리의 손실도 많이 나고, 슬라이스도 많이 나타납니다.  그렇다면, 공을 히팅하는 타이밍을 조금이나마 늦출 필요가 있는데, 이 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백스윙의 크기를 줄이는 방법입니다.  백스윙이 작아지면 평소와 비슷한 느낌으로 코킹을 풀고 히팅 시퀀스에 들어가더라도 평소보다 공을 늦게 때릴 수 있습니다. 

반대로 공을 조금 빨리 때리는 경향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보통 핸디캡이 낮은 골퍼들이면서 훅을 많이 내게 되는데요, 이 경우에는 반대로 백스윙의 궤적을 조금 크게 해 보시기 바랍니다.  또는, 약간 위험하기는 합니다만 손목의 코킹을 조금 늦게 풀어보려고 노력을 할 수도 있겠습니다.

초보자들의 경우에는 아직 스윙의 궤적도 완성이 되지 않은 상황인데다가, 스윙 자체가 들쭉날쭉하기에 사실 큰 효과를 보기 어려운 포인트 입니다만, 어느 정도 골프의 경력이 붙으신 경력자들의 경우라면 이러한 백스윙 크기 조절을 통한 자신의 히팅 포인트의 변화를 평소에 연습을 통해 익히면 라운딩 도중이나 연습을 할 때 자신의 스윙이 마음대로 안되는 경우 (소위 님이 가신 ...) 백스윙의 크기 변화를 주면서 감각을 찾아나간다면 갑자기 떠나버린 님이 비교적 빠른 시간에 돌아오실 수 있을 것입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