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의료'에 해당하는 글 3건


from TruthOnCall.com



스마트폰의 시대가 왔지만, 아직 음성통화와 문자메시지(SMS)의 중요성은 간과하기 어렵다. 더구나 스마트폰 운영체제가 통일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의 사용자가 아닌 거의 모든 사용자들을 커버해야 하는 산업에서는 여전히 SMS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건강의료 분야도 예외는 아니어서 우리나라의 경우 많은 병원에서 예약과 관련한 통지를 할 때에 SM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이를 확장해서 병원들 나름의 독특한 서비스를 펼치고 있기도 하다.


SMS의 활용을 전 세계로 확장해서 본다면 그 유용성은 더욱 명확해진다. 이미 아프리카와 같이 의료서비스의 접근성이 문제가 되는 곳의 경우 경제수준과 무관하게 일반화가 된 휴대폰 SMS를 활용해서 다양한 서비스가 나타나고 있으며, 선진국에서도 급증하고 의료서비스 비용을 줄이기 위한 보완서비스로 SMS를 활용하는 새로운 서비스들이 등장하고 있다. 이런 SMS의 효과적인 활용을 위해 이미 RapidSMS라는 오픈소스 프레임워크가 등장해서 큰 인기를 끌고 있기도 하다.



아프리카의 생명을 구하는 SMS 서비스들


SMS가 아프리카의 생명을 구하게 된 것으로 제일 먼저 유명해진 것인 가짜약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인 mPedigree 이다. 2007년 가나를 시작으로 시작된 이 서비스는 믿을만한 제약회사 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인도지역의 가짜 약을 만들어파는 기업들의 제품들이 홍수처럼 아프리카로 밀려들고, 이에 따른 후유증으로 사망하는 사람들이 급증한 것을 막기 위해서 시작되었다. 보통은 국가에서 규제시스템 등을 동원하고, 전산시스템을 구축해야 하겠지만, 대다수의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그럴 수 있는 여력이 없었다.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약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구매하려는 약제가 진짜 약인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인데, 이를 위해서 SMS를 이용한 시스템이 구축되었다. 


가짜 약을 판별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제대로 된 약을 만들어내는 제약사들과 아프리카에서 다양한 사업의 기회를 엿보고 있는 HP, 유럽의 주요한 이동통신사업자인 오렌지(Orange) 등이 이런 취지에 공감해서 지원을 하였고,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TED 등에서도 후원을 하면서 비교적 단시간 내에 아프리카의 여러 나라에 시스템이 뿌리를 내리게 되었다. mPedigree를 통해 약봉투에 있는 정보를 입력하여 실제로 그 지역에 그런 약이 보급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게 되자, 실제로 매년 거의 백만 명에 이르는 약화사고 사망자들이 줄어드는 커다란 성과를 이루었다. 아래는 mPedigree에 대한 소개 동영상이다.





mPedigree와 함께 또 하나 주목할만한 성과는 유니세프(UNICEF)의 혁신그룹(Innovation Group)이 추진하는 밀레니엄빌리지 프로젝트(Millenium Villages Project)의 일환으로 지원을 받아서 Earth Institute가 개발한 ChildCount+ 프로젝트이다. ChildCount+는 SMS 메시지를 이용해서 지역사회의 건강관리자(CHWs, community health care workers)들의 활동을 도와주는 시스템이다. 이들은 SMS로 환자를 등록하고, 이들에 대한 건강리포트를 제출할 수 있으며, 모여진 서버의 웹 대시보드에 접근이 가능한 의사들이 포함된 건강관리팀은 환자들의 건강을 관리하고, 동시에 지역사회 전반의 건강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준다. 


ChildCount+ 가 해결하려는 가장 중요한 문제는 소아와 산모들의 사망율을 감소시키는 것이다. 사하라 이남지역 아프리카에서는 5세가 되기 전에 사망하는 비율이 아직도 10~20%에 이르며, 산모들의 사망율도 매우 높다. 이들에게 매우 기초적인 산모-신생아-소아 건강관리 서비스 패키지만 제공될 수 있어도 사망율을 60~70% 줄일 수 있다고 한다. 지역사회 건강관리자들은 임산부와 신생아들, 5세 이하의 아이들을 등록하며, 어른들도 건강의 위해가 큰 결핵환자나 말라리아 등의 환자들을 등록한다. 이렇게 등록된 5세 이하의 어린이들은 90일마다 영양상태를 평가해서 급성 영양실조에 빠지는 것으로 생각된다면 커뮤니티 기반의 급성영양실조 관리 프로토콜에 따라 플럼피 너트(plumpy nut) 기반의 영양실조 치료프로그램이 가동된다. 말라리아나 설사, 폐렴이 발생한 경우에도 집에서 직접 활용이 가능한 말라리아 급성진단테스트(malaria Rapid Diagnostics Tests)와 아르테미시닌기반 복합치료(ACT, Artemisinin-based combination therapy), 경구수분염분보충요법(ORS, oral rehydration salt), 페렴 항생제 치료 프로토콜, 결핵반응검사 프로토콜 등이 가동되어 사망율을 낮춘다. 또한, 소아들의 예방접종도 관리한다.


이 시스템은 다국적, 다언어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구축이 되어 누구나 쉽게 접근하여 구현할 수 있는데, 기술적인 백그라운드를 제공한 것이 오픈소스 프로젝트인 RapidSMS라는 시스템이었다. 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 동영상을 참고하기 바란다.





선진국의 급격한 의료비용 감소를 위한 서비스


아프리카에서 SMS가 생명을 구하는 필수적인 서비스로 각광을 받고 있는 것에 비해, 선진국에서는 필수라고 할 수는 없지만 급증하는 의료비를 감소시킬 수 있는 보완서비스로 자리를 잡거나, 병원의 서비스를 증진시키는 도구로 이용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 중에서도 독특한 서비스를 하나 소개하고자 한다. 의료비용의 급격한 증가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제약회사 등에서 들어가는 지나친 연구개발비용의 부담으로 약값이 상승하고, 이에 따른 재정부담이 커지는 것도 하나의 원인이다. 그런 측면에서, 간편하고도 쉽게 연구개발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도구는 거시적으로 의료비용을 감소시킬 가능성이 있다. Truth On Call 이라는 서비스는 이런 부분의 문제를 도와줄 수 있는 서비스인데, 간편하게 SMS를 활용한다. 간편하게 질문지를 만들고, 이를 많은 전문의들에게 배포하고 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연구개발을 진행할 수 있으며, 의사들 입장에서도 짬이 날 때마다 날아오는 질문지에 답을 하는 것으로 작은 연구비 크레딧을 축적할 수 있는데 이를 모아서 나중에 현금화도 할 수 있고, 기부를 할 수도 있다. 아래 동영상은 이런 과정을 요약한 것이다.





이와 같이 SMS와 휴대폰은 과거에 생각하지 못했던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가능하게 한다. 그것이 스마트폰과 카카오톡, 또는 다른 SNS나 앱과의 연계성을 통해서도 앞으로는 다양하게 가능할 것이다. 단순히 병원에서 서비스에 활용하는 수준을 넘어, 지역사회의 건강관리나 제약회사의 연구개발 프로세스에 이르는 다양한 영역에 이용될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둔다면, mHealth가 바꿀 수 있는 미래의 의료서비스의 영역은 더욱 넓어질 것이다.



참고자료


mPedigree 네트워크 홈페이지

RapidSMS 홈페이지

ChildCount+ 홈페이지

Truth On Call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Illustration by Zhou Tao (ShanghaiDaily.com)



유전자를 중심으로 하는 개인맞춤형 암치료의 시대가 열릴까? 최근 개인화된 의료(personalized medicine)이 미래의학의 가장 중요한 주제로 떠오른 가운데, 그 중에서도 가장 먼저 임상적, 상업적으로 빨리 접목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는 암치료이다.

암치료에 대한 개인화된 의료를 지향하는 회사로 현재 선두를 달리는 기업은 Foundation Medicine이라는 곳으로 암과 연관된 200여개의 유전자를 분석하여 가장 적합한 암치료 방법을 제시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종양전문의가 환자의 종양조직을 바코드가 인쇄된 패키지에 담아서 Foundation의 실험실에 보내면 여기에서 추출한 DNA를 이용해서 각각의 암에 대한 유전자 스코어를 매기고, 리포트를 작성해서 종양전문의에게 보내면 이 내용을 참고하여 치료방침을 결정한다. 현재 이 테스트의 가격은 5천 달러로 책정되어 있는데, 앞으로 이런 종류의 서비스가 많아진다면 가격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같은 개인화된 의료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DNA를 해독하는 비용이 급격히 떨어지고, DNA의 정보가 실제로 치료에 영향을 줄 수 있을 정도의 가치가 있어야 하며, 이런 정보를 이용한 적절한 치료법이나 약제를 제약회사에서 만들어내는 것에 달렸다고 할 수 있다. 아직까지 개인화된 의료가 활성화되지 않은 것은 비용과 효과적인 측면에서의 검증이 되지 않았기 때문인데, 최소한 비용부분은 최근의 급격한 기술의 발전으로 수년 내에 접근가능한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나머지 조건들도 머지 않은 시기에 충족이 가능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이고 보면 개인화된 의료의 시대가 그다지 멀다고는 할 수 없을 듯하다.

2011년 미국 FDA에서 승인된 항암제는 10가지가 있는데, 그 중에서 2가지는 DNA 테스트를 필요로 한다. 예를 들어 피부암 치료를 위해 로슈의 Zelboraf를 처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환자에게 BRAFV 600E 돌연변이가 있어야 하는지 확인해야 한다. 이런 과정을 필요하게 만든 약제로는 1998년 FDA에서 HER2 유전자의 과잉발현되는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사용승인을 받은 Herceptin이 대표적이다. 이 유전자는 그 이후에도 위암, 난소암 등의 암에도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2010년에는 위암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를 받기도 하였다. 

중요한 것은 현재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900여개의 함암제 중에서 1/3 정도가 DNA 또는 다른 분자생물학적인 테스트를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각종 암이 여러 유전자의 변형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며, 또한 약제도 복합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앞으로는 종양의 유전자 유형을 제대로 파악하는 시장이 실제로 더욱 중요해질 수 있다. 또한 현재 시판된 항암제 중에서도 실제로 환자들의 암종의 유전자 유형에 따라 약효가 있는 경우와 없는 경우가 더욱 자세하게 밝혀질 가능성도 있다. 물론 이를 위해서는 유전자 테스트 비용의 극적인 감소가 있어야 변화가 가속화될 것이다.

현재 전 세계에서 항암제 치료를 위해 지불하는 비용은 매년 약 800억 달러에 이르며, 이는 약제들 중에서 가장 커다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아직도 이들 항암제 투여가 효과가 있는 것은 전체의 25% 정도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암과 연관된 유전자들을 확인하고, 이들에 대한 전 세계의 약제들의 관계와 부작용 등을 증거를 기반으로 리포트를 제출하고, 의사들이 정확한 판단을 내리는데 도움을 주는 이런 유형의 새로운 서비스들은 그런 측면에서 임상적, 사회경제적인 유효성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현재의 대량생산과 표준화된 지침을 중심으로 하는 보험체계나 진료방식에도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하게 될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개인화된 의료의 이익은 명확하지만, 전반적인 패러다임이 바뀌는 것에 의한 비용은 생각보다 매우 크다. 특히나 우리나라와 같이 모든 것이 일원화된 형태의 의료체계에서는 적극적으로 미래에 대해 고민하고 그에 대한 대비를 하지 않는다면 최선의 치료라는 윤리적인 목표와 사회경제적인 비용이라는 현실적인 제약상황에 의한 커다란 갈등을 겪게되는 상황을 극복하는데 매우 커다란 사회적 비용을 지불해야 될지도 모른다. 아래 임베딩한 비디오는 Foundation Medicine의 개인화된 암치료 리포트 서비스인 FoundationOne에 대한 설명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Captured from MIT.edu


의학, 아니 의료의 미래는 어떤 모습이 될까요?  가장 기본이 되는 변화는 소위 수백 년을 지탱해온 의료의 기본 속성이라고 할 수 있는 "지식의 비대칭성"이 깨진다는 것입니다.  보건의료에 다른 어떤 산업보다 규제가 많은 것은, 바로 이 "지식의 비대칭성"이 가져오는 시장실패 때문입니다.  원래 시장경제가 제대로 동작하려면 공급과 수요의 곡선에 의해 가격이라는 것이 결정된다는 것은 모두들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건의료 부분은 이런 원리가 먹히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그동안은 공급자에 해당하는 의료인(의사, 간호사 등) 들이 수요자들에 비해 정보와 지식을 독점하고 있기 때문에, 공급자가 완전히 가격을 결정하고 시장을 끌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현상을 막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많은 규제가 생기고, 가격을 통제하기 위한 방법으로 보험자와 사회보험체계가 생겨난 것이지요 ...

그런데, 이러한 기본 가정이 최근 깨지기 시작했습니다.  소위 말하는 "구글 환자(Google Patient)"의 등장으로 인해, 소비자에 해당하는 환자들도 질병에 대한 많은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되었고, 이로 인해 가장 근본적인 가정인 "지식의 비대칭성"이 깨지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는 앞으로 더 많은 정보가 개방되고, 소셜 미디어와 네트워크가 확장되면서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런 측면에서, 과거의 체제에 맞추어 만들어진 수많은 보건의료산업에 대한 규제와 체계 역시 재편되어야 마땅합니다.  유헬스에 대해 전향적인 시각을 가져야 하는 것도 그런 이유입니다.


MIT 뉴미디어 의학 그룹

MIT의 뉴미디어 의학(New Media Medicine) 그룹은 이러한 시대의 변화를 읽고서, 어떻게 하면 새로운 시대의 의학과 의료에 맞는 기술개발을 하고, 사회의 변화에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의 목표에 대한 성명(manifesto)을 발표하고, 그에 따른 3가지 원칙을 다음과 같이 발표하였습니다.  



  • 환자들은 보건의료에 있어 가장 과소이용된 자원이다 (Patients are the most underutilized resource in health care) 
환자들은 자신들의 건강 문제에 대해 누구보다 강력한 동기부여가 되어있고, 자신의 병력이나 증상 등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그렇지만, 그들은 매우 제한된 가이드를 제공받고 있으며, 가끔은 자신들을 표현하는데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서 많은 환자들이 인터넷과 검색엔진, 소셜 네트워크 등을 통해 정보를 획득하려 하고 있다. 

그렇지만, 현재의 인터넷은 환자들에게 과도한 정보를 제공하며, 일부의 정보는 오해의 소지가 많아 잘못된 방향으로 인도하기도 한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모델이 필요하며, 환자들이 자신들의 증상 및 생각을 보다 효과적으로 표현하고, 자신들의 생각이나 감정 등을 건강의료의 행위 과정에서 손쉽게 접목될 수 있어야 한다.

  • 혁명은 병원이나 실험실이 아닌, 일상생활이 이루어지는 곳에서 시작되어야 한다 (The revolution must take place in our everyday lives, not in the doctor’s office or the lab.)
우래의 일상생활이 실험장이다.  많은 환자들이 다양한 생활유형을 통해 자신의 컨디션을 증진시킨다.  다이어트, 운동, 또는 대체의학이나 복약 등이 그것이다.  그런데, 현재의 의료시스템은 환자들의 실제 일상생활과는 무관하고, 그에 대해서 관심도 별로 기울이지 않는다.  이러한 단절은 환자들이 가지고 있는 지식이나 행동을 적절히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잃게 만든다.  특히, 드문 질환을 가진 환자들의 경우 환자들이 매일 행하고 있는 다양한 실험들이 실제로 중요한 의학적 발전의 정보나 실험이 되고 있음에도 이를 제대로 수집해서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 기회도 없어지고 있다.  그러므로, 환자들의 일상이 가장 중요한 데이터 수집의 원천이 되어야 하며, 이를 바탕으로 집과 사무실에서의 올바른 판단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 정보의 접근성 뿐만 아니라 투명성이 해결책 (Information transparency, not just information access, is the solution)
의료인들과 환자들은 현재 건강의료와 관련하여 서로 다른 데이터 세트를 가지고 있다.  앞으로는 공통적인 단어로 서로 이야기하고, 공동으로 수집하고, 관계를 짓고, 바라볼 수 있는 정보의 체계가 필요하며, 이를 통해 보다 올바른 임상적인 판단이 이루어지고, 생활습관의 교정과 자신을 더욱 잘 돌볼 수 있게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는 새로운 모델이 필요하며, 의사들과 다른 의료인들이 질병을 보다 빨리 알아내고, 가장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으며, 가난하고 저개발 국가의 환자들도 비용효과적인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게 되어야 한다.


다양한 프로젝트의 시도

현재 MIT의 뉴미디어 의학 그룹에서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는 4가지가 있습니다.  CollaboRhythm, I'm Listening, Collective Discovery, HealthMap 이 그것입니다.

CollaboRhythm 은 의사와 환자 상호작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위한 기술적인 프레임워크 프로젝트입니다.  무선의 다양한 접속망과 협업 의사결정(collaborative decision-making), 그리고 환자에게 효과적인 교육을 위한 첨단 인터페이스와 시각화, 치료에 대한 순응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시도되고 있습니다. 




I'm Listening 프로젝트는 환자의 증상을 효과적으로 이해하고 분류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되는 프로젝트입니다.  보통 이런 종류의 프로젝트는 전통적으로 의료정보학 프로젝트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서 의사들이 보다 쉽게 환자들의 증상을 파악하고, 진단에도 효율적으로 이용해서 의사들의 시간을 줄여주는 종류가 많았습니다.  그에 비해 I’m Listening 프로젝트는 환자들이 병원을 방문하기 전에 미리 인터뷰를 하고, 관련된 교육자료를 미리 전달하고, 예진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필요한 검사를 받는 등의 과정을 통해 진료가 보다 효율적으로 이용되고, 환자가 진료 과정에 보다 적극적으로 관여하면서 환자들의 시간도 줄여주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를 위해 가상의 아바타와 자연어 처리 엔진 기술을 이용해서 환자의 인터뷰 내용을 자동으로 분석하고, 이를 의사들이 쉽게 정리할 수 있는 기록의 형태로 매핑을 하는 기술이 포함됩니다.

Collective Discovery 프로젝트는 환자 커뮤니티에서의 직관과 느낌, 경험 등에서 의미가 있는 정보를 뽑아내고, 이러한 정보가 질병의 진단 및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는 프로젝트 입니다.  HealthMap 프로젝트는 이미 2006년에 시작된 프로젝트로 여러 나라의 언어로 된 리포트를 매일 수집해서 전세계 지도에 해당 질환의 현황에 대한 상황을 표시합니다.  특히 최근의 인플루엔자와 같이 유행성 감염성 질환의 현황 등에 대해 매우 의미있는 데이터를 제공합니다.


소비자 중심의 의학의 시대

이미 소비자 중심의 의학, 그리고 헬스 2.0(Health 2.0)의 시대는 시작된 것이나 마찬가지 입니다.  우리도 환자, 그리고 일반인 들의 건강생활에 대한 주도적인 역할을 인정하고, 이들과 의료진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업을 통해 보다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가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때입니다.  

집단 이기주의를 내세우며 저항하는 것보다는, 어차피 변화할 미래를 적극적으로 대비할 때 더 나은 미래가 우리를 향해 손짓을 할 것입니다.  과거의 잣대로 규제를 담당하고 있는 정부기관들과 소비자 중심의 의학시대에 대한 명확한 이해없이, 단지 과거의 생각으로 무작정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시민단체들 모두 한번쯤 진지하게 고민을 하고 즐겁고,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에 동참할 것을 당부드리고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