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앤드리슨'에 해당하는 글 1건


웹의 등장에 일조한 팀 버너스-리의 NeXTcube 사진 (from Wikipedia)


지난 번 포스팅에서 NeXT 를 다루면서 살짝 언급이 되었습니다만, 이번에는 구글의 영지로 가장 중요한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영토의 개척과 관련한 역사를 이야기할까 합니다.


인터넷, 그리고 웹의 시작

1969년 9월 2일, UCLA의 Leonard Kleinrock 교수의 실험실에서는, 몇명의 컴퓨터 과학자 그룹이 몇 비트의 데이터를 한 컴퓨터에서 다른 컴퓨터로 회색의 케이블을 통해 전달하는 실험을 수행하고 있었습니다.  이 실험을 통해 데이터가 넘어간다는 것이 확인이 되었는데, 이 실험이 오늘날 전세계를 지배(?)한다고 까지 말할 수 있는 인터넷의 첫번째 태동이 되었습니다.  Kleinrock과 그의 동료들은 이 연구를 바탕으로 정부의 차세대 네트워크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 이것이 바로 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 Network (ARPANET) 입니다.  

일부에서는 인터넷 탄생일을 1969년 10월 29일로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10월 29일은 Kleinrock이 첫 번째 메시지를 UCLA와 스탠포드를 연결하는 2개의 노드 사이에서 전송하는데 성공한 날입니다.  그 메시지는 "LO." 이었는데, "LOGIN"을 전송하려고 하다가 Kleinrock이 "LO."까지 입력하니 시스템이 다운되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집니다.  즉, 9월 2일은 최초의 데이터 비트들이 실험실 내의 컴퓨터들 사이에서, 10월 29일은 외부를 연결하는 컴퓨터 사이에 문자가 전송된 첫번째 날입니다.

그로부터 40년간, 인터넷은 미국의 군용 네트워크에서 전세계를 연결하는 기간 백본으로 성장했습니다.  1970년 대에는 e-mail과 TCP/IP 통신 프로토콜이 정립되었고, 이를 통해 정형화된 인터넷의 주소체계가 만들어지기 시작합니다.  1980년대에는 숫자로 되어있던 주소체계에 이름이 붙으면서 오늘날 누구나 알고 있는 ".com", ".org" 등이 주소의 이름으로 널리 이용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인터넷이 실제로 일반인들에게 널리 사랑받기 시작한 것은 웹이 등장하면서 부터입니다.  영국의 물리학자였던 팀 버너스리(Tim Berners-Lee)가 HTML 언어와 웹을 만들어 내면서, 인터넷은 굉장히 빠른 속도로 전세계와 우리의 일상생활을 잠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가 HTML 과 웹 서버를 처음 만들어낸 것이 1989년으로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최초의 웹 서버가 돌아가는 컴퓨터로 스티브 잡스가 설립한 NeXT 컴퓨터의 2세대 제품인 NeXTcube 가 이용되었습니다.  

CERN 에서 주로 과학을 중심으로 한 웹 환경을 구축하던 팀 버너스리는 1994년 MIT에 오늘날 웹 표준을 끌고 나가고 있는 World Wide Web Consortium (W3C) 을 설립하고 웹과 관련한 다양한 표준과 권고안 등을 만들고 있습니다.  사실 인터넷이 품고있는 자유와 비특허, 비로열티 정책은 W3C 의 개방철학에 그 뿌리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 면에서 팀 버너스리의 업적은 앞으로도 영원히 남을 것입니다.


마크 앤드리슨과 모자이크의 등장

넷스케이프의 창업자로도 유명한 마크 앤드리슨은 무척 젊은 나이에 세상을 놀라게 했기에 굉장히 오래된 인물로 생각되지만, 1971년 생으로 필자보다도 나이가 어립니다.  그가 일리노이 대학을 다니던 시절, 아르바이트로 일했던 NCSA(National Center for Supercomputing Applications, 미국국립 슈퍼컴퓨터 활용센터)에서 또 하나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마크 앤드리슨은 대형컴퓨터가 아니라 일반인들의 컴퓨터에도 설치할 수 있고, 전문가가 아닌 보통 사람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기를 원했습니다.  특히, 웹의 가능성을 보고 웹에 있는 다양한 과학정보를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해서 볼 수 있도록 브라우저를 만들기로 결심하고, NCSA에서 일하던 뛰어난 프로그래머인 에릭 비나(Eric Bina)와 함께 유닉스(Unix)를 기반으로 하는 웹 브라우저를 개발합니다.  이들은 3개월 정도의 작업을 통해 1993년 오늘날 웹 브라우저 역사에 길이 남는 범용 브라우저인 모자이크(Mosaic)를 완성시킵니다.  마우스 만으로 인터넷을 브라우징할 수 있는 클릭앤포인트(Click and Point) 방식을 처음으로 구현한 모자이크는 인터넷이 진정한 정보의 바다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데 성공합니다.  이들의 성취를 보고 NCSA 에서는 몇 명의 인원을 더 보강해서 PC와 매킨토시를 지원하는 모자이크도 같은 해 11월 발표하게 되는데, 2달 동안 1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이 브라우저를 다운로드 받아서 이용하게 되면서 오늘날의 인터넷 웹 시대를 화려하게 여는 장본인이 됩니다.  


이렇게 대단한 업적을 남겼지만, 그가 아르바이트 대학생이었던 탓이었는지 NCSA 에서는 에릭 비나를 포함한 정규 모자이크 개발팀을 중심으로 관리를 하려고 하였고, 마크 앤드리슨을 홀대하였습니다.  그러자, 마크 앤드리슨은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NCSA 와의 관계를 정리하고 실리콘 밸리로 이사를 하면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합니다.


(후속편에 계속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