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이 된 더글라스 엥겔바트 from Wikipedia.org



오늘 슬픈 소식이 전해졌다. 마우스의 발명자이자 HCI(Human-Computer Interaction)의 사실 상의 아버지, 모든 데모의 아버지로도 불리는 더글라스 엥겔바트가 세상을 떠났다는 것이다. 비록 세상에는 스티브 잡스의 죽음처럼 떠들썩하게 알려지지는 않겠지만, 그의 유산과 업적은 스티브 잡스를 능가하는 것이기에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연재에서 순서와는 좀 다르지만 오늘은 더글러스 엥겔바트를 소개할까 한다.

더글러스 엥겔바트는 1925년 오레곤 포틀랜드에서 태어났다. 포틀랜드의 시골지역에서 자란 그는 대학도 오레곤주립대학에 들어가는데, 곧 2차 세계대전이 발발했기 때문에 미국 해군에 입대해서 2년간 필리핀 전선에서 레이더 기술자로 복무를 하였다. 군대에 있는 동안 그의 인생을 바꾸게 된 글을 하나 읽게 되는데, 그것이 베니바르 부시의 "우리가 생각하는 데로 (As We May Think)" 이다. 그는 메멕스라는 개념을 퍼뜨린 것으로 유명한데, "우리가 생각하는 데로"에서는 하이퍼텍스트와 컴퓨터 네트워크의 출현을 예견하였다. 베니바르 부시에 대해서는 이 연재에서 따로 한 번 다룬 바 있으므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연관글을 참고하면 된다. 결국 엥겔바트는 베니바르 부시가 예견한 세상을 실제로 구현하는데 일생을 바친다.



연관글:

2013/01/17 -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3) - 냉전시대의 개막과 서부의 부상



전쟁이 끝나고 오레곤주립대학으로 돌아온 그는 1948년 전자공학으로 학사학위를 받았는데, 이후 냉전시대 서부의 부상을 이끈 나사의 에이미스 연구센터의 전신인 NACA(National Advisory Committee for Aeronautics) 연구실에서 1951년까지 일을 했다. 그는 사람들의 집단지성을 모아서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 인류의 생활을 발전시킬 것으로 보고 그와 관련한 기술개발에 매진한다. 특히 레이다 기술자로 일하면서 컴퓨터가 분석한 데이터를 어떻게 시각적으로 표현하는지가 얼마나 중요한지 경험으로 체득하고 있었기에, 인간과 컴퓨터가 어떻게 상호작용하면서 서로의 의중을 잘 표현하고 소통할 것인지, 그리고 어떻게 이들을 네트워크로 엮을 것인지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고민했고, 이것이 결국 그가 평생을 바친 연구분야가 되었다. 이런 연구를 위해서 NACA의 안정된 직장을 그만두고 UC버클리에서 전자공학을 더 공부해서 1955년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가 버클리에서 했던 연구는 캘리포니아 디지털 컴퓨터 프로젝트(California Digital Computer project, CALDIC)을 건설하는 것이었는데, 이 과정을 통해 엥겔바트는 몇몇 특허를 내게 된다. 


1957년 부터는 스탠포드 리서치 연구소(Stanford Research Institute, SRI)에서 일을 하게 되는데, 여기에서 많은 특허를 내면서 컴퓨터의 역사를 바꾸기 시작한다. 1962년에는 자신의 연구내용을 바탕으로 인간지능증강(Augmenting Human Intellect)에 대한 개념적 프레임워크를 설계하고, 이 프로젝트에 대해 ARPA의 연구자금을 받아서 자신의 리서치 센터를 구성하게 되는데, 이것이 ARC(Augmentation Research Center)이다. 이 연구센터에서 탄생한 것이 마우스, 하이퍼텍스트, 비트맵 스크린, 협업도구, 최초의 GUI 인터페이스 등이다. 그의 연구성과는 대형컴퓨터 시대에 만들어졌기에 당시에는 지나치게 미래적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1970년대 이후 PC의 시대가 열리고도 한참이 지난 1980년대 후반에 들어서서야 매킨토시와 윈도우를 통해 꽃을 피우게 되었다. 마우스의 경우 1967년에 특허를 출원했는데, SRI가 해당 특허에 대한 가치를 거의 몰랐다고 한다. 그래서, 마우스 특허는 그 가치를 알아본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사들이게 되는데, 이를 위해 지불한 비용은 4만 달러에 불과했다. 


마우스와 함께 엥겔바트 최대의 업적으로 볼 수 있는 사건은 1968년에 있었다. 그는 이 연재에서도 자주 언급한 스튜어트 브랜드와 제록스 파크 연구소와 역사적인 이벤트를 계획하게 되는데, 컴퓨터와 대화를 주고받거나 컴퓨터를 이용해서 여러 사람이 공동 작업을 할 수 있는 환경으로 개인이 컴퓨터를 쉽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멀티미디어를 이용해서 원격으로 데모를 하였다. 스튜어트 브랜드와 엥겔바트가 연출한 이 데모는 미디어를 이용한 현대식 프리젠테이션의 시초가 되었다. 엥겔바트는 청중 앞에 거대한 스크린을 설치하고 컴퓨터로 정보를 투사시켜 발표하는 방식을 처음 선보였는데, 스튜어트 브랜드는 이 데모를 총지휘하였다. 스튜어트 브랜드는 대항문화의 중심인물이었던 작가인 켄 키지와 함께 다양한 미디어를 활용하여 LSD 페스티벌을 기획한 경험을 엥겔바트의 데모에 십분 발휘하였다. 이 역사적인 데모영상은 아래에 임베딩하였다.


연관글:

2013/03/28 - 거의 모든 인터넷의 역사 (10) - 해커정신과 아르파넷의 꿈





이후 인터넷의 전신인 ARPANET의 탄생에도 지대한 공헌을 하였지만, 그의 말년의 연구는 그다지 순조롭지 않았다. 그것은 그가 너무 먼 미래를 보았기 떄문이라고 할 수 있을 듯하다. 그는 협업과 네트워크, 시분할 컴퓨팅에 모든 에너지를 쏟았다. 그러나 PC의 물결이 불면서 그의 젊은 제자들은 그와 다른 입장을 취하면서 의견충돌도 많았고, 결국 대세가 되어 버린 PC 중심의 연구와 상업화된 기업들에 의해서 점점 잊혀져 가는 존재가 되었다.


그러나, 그가 생각했던 미래의 모습은 인터넷이 활성화되고, 클라우드의 시대가 오면서 실체화되고 있다. 50년 전에 그가 꾸었던 꿈이 예언과도 같이 현재에 구현되고 있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그는 진정한 미래학자이었는지 모르겠다. 그냥 허황된 미래의 모습만 이야기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그런 미래를 만들기 위한 핵심적인 기술들을 만드는데 인생을 바쳤고, 수 많은 사람들이 그런 개념과 기술의 유산을 이용해서 세상을 바꾸기 시작했다. 


오늘 세상을 등진 컴퓨터와 인간의 상호작용, 그리고 수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는 세상을 위해 인생을 바쳤던 위인, 더글러스 엥겔바트의 명복을 빌면서 ... 이 글을 바친다.



참고자료:


Douglas Engelbart, 위키피디아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IT 삼국지, PC 시장을 열면서 승승장구하던 애플의 가장 커다란 적으로 나타난 IBM, 그리고 IBM 과 IBM 호환기종 PC에 MS-DOS 라는 운영체제를 공급하면서 또 하나의 새로운 신화를 창조하기 시작한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항하기 위해 애플은 GUI 라는 새로운 개념을 무기로 한 혁신을 준비합니다.  그런데, 이 혁신의 발상지는 어디일까요?  오늘의 삼국지의 주인공은 바로 기술의 발상지로는 최고의 업적을 남긴 제록스 PARC 연구소입니다.


정보통신 분야 세계최고의 연구소, 제록스 PARC

제록스 파크는 Palo Alto Research Center 의 약자로, 1970년에 설립된 연구소 입니다.  2002년부터는 독립된 리서치 비즈니스 회사로서 PARC 라는 이름으로 거듭났습니다.  PARC는 현재까지 30개가 넘는 회사들의 창업에 관여했고, 수많은 혁신을 창조했는데, 레이저 프린팅, 분산 컴퓨팅, 네트워크의 표준인 이더넷(Ethernet), 애플과 윈도우를 있게 한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GUI, Graphic User Interface), 객체지향 프로그래밍, 그리고 유비퀴토스 컴퓨팅 등이 모두 이곳에서 나왔습니다.  지금 언급한 기술 하나하나가 현대의 정보통신 및 컴퓨팅 환경에 얼마나 엄청난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해서는 따로 설명드리지 않아도 될 것 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모회사였던 제록스는 레이저 프린팅을 제외한 나머지 부분의 사업화에 거의 성공하지 못한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PARC 연구소는 1970년 스탠포드 대학이 있는 팔로알토(Palo Alto)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제록스의 본사는 뉴욕에 있었기 때문에 사실상 본사에서 PARC 연구소에서 수행하는 연구에 대해서는 전혀 관여를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환경은 연구자들은 자신들이 하고 싶은 연구를 정말 마음껏 수행할 수 있는 자유를 제공하였고, 이런 분위기에서 끊임없는 혁신적 연구결과들이 나오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엄청난 거리는 PARC 연구소에서 나온 수많은 연구자산들이 제때에 상업화를 하지 못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실리콘 밸리 주변에 있는 기업들에게 커다란 영향을 주게 됩니다.  이를 보면, 멀리 있는 친척보다 이웃사촌이 훨씬 가깝다는 노래가사가 떠오르지 않습니까?


전설적인 컴퓨터 Alto, 그리고 애플과의 만남

이렇게 수많은 혁신적인 연구성과를 낸 연구소이지만, 그 중에서도 Alto 라는 컴퓨터는 컴퓨터 업계의 전설이 되었습니다.  이 컴퓨터는 SRI (Stanford Research Institute, 스탠포드 연구소)에서 처음 개발한 마우스를 이용해서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를 구현한 세계최초의 컴퓨터 였습니다.  마우스를 개발한 더글러스 엥겔바트(Douglas Engelbart)가 1963년 빌 잉글리쉬(Bill English)와 함께 프로토타입을 내놓았지만, 이들은 결국 아무런 경제적 이득을 취할 수는 없었습니다.  너무 특허가 일찍 나온 탓에 실제로 마우스가 상업적으로 널리 쓰이게 된 시점에는 특허의 시효가 만료되었던 것입니다.  기술의 특허가 지나치게 시대에 앞서 등록되는 것도 그다지 큰 효용성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사례의 하나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빌 잉슬리쉬는 초기 마우스를 개발하고 제록스 PARC 연구소에 입사해서 1972년에 처음으로 향후 마우스의 가장 기본적인 형태를 이루는 기계식 볼 마우스(Ball Mouse)를 1972년에 발명합니다.  가운데 볼이 굴러가면서 포인팅의 위치를 변경하도록 하였는데, 이것이 Alto 와 결합을 하면서 최초의 GUI 구현의 불을 당깁니다.  현재리가 알고있는 대부분의 GUI 들이 Alto의 인터페이스로부터 유래되었는데, 어떤 이들은 이를 PUI(파크 유저 인터페이스)라고도 부릅니다.  PUI에는 윈도우, 메뉴, 아이콘, 라디오단추, 체크박스 등의 그래픽 요소를 사용하며 마우스와 키보드를 함께 사용하였습니다.  이 컴퓨터가 개발된 것이 1973년인데, 애플 II 가 발표된 시기가 1977년 임을 감안하면 이들이 얼마나 시대를 앞서갔는지 쉽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PARC의 Alto 는 이렇게 혁신적인 컴퓨터였지만, 상업화에는 성공하지 못합니다.  이 컴퓨터는 후에 제록스에 의해 Xerox Star 라는 컴퓨터로 발매되지만 25,000대 정도가 팔리는데 그칩니다.  PARC의 GUI는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를 통해 꽃을 피우게 되는데, 스티브 잡스의 눈에 띈 PUI 는 PARC 의 래리 테슬러(Larry Tesler)가 애플에 입사하여 리사(Lisa) 프로젝트와 매킨토시를 통해 꽃을 피우면서 전세계를 깜짝 놀라게 합니다.  이와 관련한 에피소드는 다음의 후속편에서 좀더 자세하게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이후 매킨토시의 GUI는 빌 게이츠에 의해 윈도우로 재창조되고, 전세계를 호령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또한 제록스와 애플 사이에도 특허소송이 진행되었지만 특허를 내놓고 너무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 권리를 찾으려 했기 때문에 제록스가 별다른 소득은 얻지 못하게 됩니다.


전설적인 연구소로 남다.

2002년 독립된 연구기관이면서 지식 공장의 형태로 독립한 PARC는 이후 제록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연구를 수행하는 상업적 연구전문기업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발전하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제록스 뿐만 아니라 후지쓰나 샌디에고에 위치한 세계적인 병원인 스크립스 클리닉 등과 함께 의생명과학, 재생 및 클린 에너지 연구 등에도 힘을 쓰고 있는 PARC는 여전히 세계적인 연구소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후속편에 계속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from toxel.com


컴퓨터를 사용하면서 최고의 악세서리가 될 수 있는 것이 USB 드라이버와 마우스입니다.  과거 이 블로그에서도 로지텍의 10억번째 마우스 출시 기념으로 재미있고 독특한 디자인의 마우스를 소개한 바 있습니다.

연관글:  2008/12/04 - 로지텍 연구소를 벗어나지 못한 비운의 마우스 열전


언제나 재미있고 독특한 디자인의 제품을 많이 소개하는 toxel.com에서 독특한 마우스 디자인을 14가지 소개했는데, 특이한 것들이 많습니다.  일부 제품들은 다소 혐오(?)스러운 것들도 있지만 기발한 아이디어와 독특한 디자인으로 구할수만 있다면 가져와서 쓰고 싶은 것들도 많이 있습니다. 

아래에 원문 링크하고,  그 중 몇 가지 소개합니다.

14 Unusual Computer Mouse Design from toxel.com


바람을 뺏다가 불어서 쓸 수 있는 마우스

공간을 많이 차지하고, 가벼운 휴대성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고려해볼만 하지 않을까요?



화살표 모양의 마우스

눈에 띄는 화살표 모양의 마우스 입니다.  마우스 포인터의 모습과도 비슷하지요?



몸의 일부를 연상시키는 마우스

엽기적인 디자인하면 역시 몸의 일부를 이용한 디자인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진짜 쥐로 만든 마우스

그래도 엽기적인 마우스하면 아래의 진짜 쥐로 만든 마우스와 비교할 수 있는 것은 없을 듯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우리나라 휴대폰들이 수 많은 터치 기반의 기술들을 소개하면서 해외에서 인기를 끌고 있고, 애플의 아이폰은 멀티터치를 통해 터치 기술을 전세계적인 히트 상품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터치기술 자체는 그다지 새로운 것은 아니지요?  그렇지만, 어떻게 이를 이용하고 발전할 것인지에 대한 이슈는 앞으로 다가오는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 개발에 있어 가장 중요한 테마가 될 것이 틀림 없습니다.

얼마전에 Impress의 새로운 터치기술에 대해서 소개한 포스팅을 쓴 적이 있었는데요, 오늘은 이를 포함하여 앞으로의 터치기술들로 어떤 것들이 준비되고 있는지 간략히 알아보겠습니다.  이 글의 상당부분은 RWW에 기고한 Sarah Perez글을 참고하였습니다.  원문이 궁금하신 분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Impress의 터치기술에 대한 지난 포스팅도 링크 합니다.

The Future of Touch by Sarah Perez
2009/02/14 - [낙서장] - 놀라운 3차원 터치스크린, Impress


플라스틱 로직의 Reader

요즘 미국에서는 전자책에 대한 기대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킨들2에 이어 플라스틱 로직의 전자책 리더가 그 중에서도 가장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 제품은 수많은 사람들이 "킨들 킬러"라고 이름을 붙일 만큼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고 있는데,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은 유연한 플라스틱 디스플레이 입니다.  거기에 저전력 소모를 통해 월등히 긴 배터리 시간을 가진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폴리머 기반의 서킷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실리콘 기반의 마이크로 칩에 비해 가격도 저렴합니다.  나중에는 동그랗게 말 수도 있을 것이고, 아마도 진정한 미래형 책과 신문이 되지 않을까 상상해 봅니다.  여기에 다양한 터치 스크린 관련 기술이 들어가서 사용하기도 무척 편한데요, 아래의 유튜브 동영상을 한 번 보시기 바랍니다.




플라스틱 로직의 이 혁신적인 제품은 올해 하반기에 주요 파트너에게 적은 수가 독점 공급이 되고, 2010년부터 본격적인 발매를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3차원 터치기술: Impress

다음으로 소개할 미래형 터치기술은, 3차원 터치기술인 Impress 입니다.  이 기술이 얼마나 인상적인지는 이미 지난 포스팅에서도 소개한 바 있는데, 명실상부한 미래형 터치기술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새로운 터치스크린 제작기술도 포함이 되어야 하겠지요.  기본적으로 압력센서와 말랑말랑한 고무재질을 이용하였는데, 그 활용범위가 무궁무진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터치 운영체제: 윈도우 7

윈도우 비스타의 악명을 뒤로하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야심차게 내놓은 새로운 운영체제 윈도우 7 (Windows 7)이 생각보다 좋은 평판을 얻고 있습니다.  비스타보다 가볍고 빠르다는 것도 많이 부각되었지만, 또 한가지 윈도우가 드디어 터치기반의 운영체제로의 변화를 시작했다는 것도 많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올해 CES에서 윈도우 7기반의 하키 게임이 소개되었는데, 상당히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아래 동영상을 한 번 보시기 바랍니다.




그 밖에도 윈도우 7 기반의 터치 애플리케이션도 2가지 더 소개되었습니다. 멀티터치를 이용한 사진 조작과 지도를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것이었는데, 앞으로 이를 이용한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 또 하나의 발전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이러한 미래형 터치기술들이 우리들의 컴퓨팅 환경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이미 스마트폰 시장은 터치가 대세로 자리잡았습니다.  어쩌면 매킨토시 이래로 내려오고 있는 마우스기반의 입력 패러다임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가 일반 컴퓨팅의 세계에서도 자리잡을 수 있을까요?  아마도 가능성은 상당히 높다고 봅니다.  본 것을 그대로 이용해서 조작을 하는 것은 인간이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동작이기 때문이지요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오늘자로 마우스의 대명사로 일컬어 지는 로지텍의 10억번째 마우스가 생산되어 출시가 되었군요.  로지텍에서 10억번째 마우스 출시기념으로 과거 연구소에서 개발하다가 출시를 못한 비운의 마우스와 관련한 재미있는 PDF 파일을 공개했습니다.  원본은 아래 링크를 따라가 보시고, 실패한 마우스들의 모습을 보러가시죠?

http://www.logitech.com/pub/onebillion/multimedia/mice_that_didnt_make_it.pdf



조이스틱을 마우스에 붙이려고 시도했습니다. 

음 ... 게임할 때는 좋을 것 같은데? 

생각보다 별로 적용할 프로그램이나 어플리케이션이 없어서 출시하지 못한 모델이라고 합니다.










그 다음에 시도한 것은,

이렇게 3개의 휠을 단 모델입니다. 

흠 ...

역시 출시 안된 것에는 이유가 있는 듯 ...

너무 복잡하네요.

3개의 휠을 사용할 만한 일도 거의 없을 듯 하고 (2개도 많은데)





아이스하키에서 사용하는 퍽을 닮은 마우스 ...

보기는 괜찮습니다.  깔끔하고 멋지지 않나요?

그런데 왜 출시가 안 되었을까요?

...

사용해보니 손에 쥐기가 너무 불편했다네요 ㅎㅎ






마우스 설정을 편리하게 바꾸기 위해서

다이얼을 단 모델입니다. 

...


다이얼의 반응속도가 너무 느려서 탈락 ...






2개의 마우스를 하나로 붙여서 만든 모델 ...

센서가 2개이기 때문에, 회전과 줌을 동시에 할 수 있습니다. 

게임할 때 무지하게 좋을 것 같은데?

...

당시 개발팀이 지나치게 급진적인 모델이라고 출시를 포기했다고 합니다.   나왔으면 성공했을지도 모를 것 같은 모델 !




키 플레이트에 힘 센서(force sensor)가 달려 있어서

다양한 손가락의 압력에 따른 반응을 클릭하는 동작에

실어보낼 수 있는 모델



역시나 쓰잘데기 없다는 이유로 퇴출 결정 ...






손에 땀이 많이 나는 사람들을 위해 개발된 마우스 ...

손바닥이 닿는 부분에 공기터널을 뚫음 !

시원하게 땀이 나지 않도록 ...


제일 황당한 아이디어가 아닌지?


지나친 니치 마켓으로 판단되어 출시하지 않음








번쩍이는 빛이 들어간 로고를 박은 마우스 ...

멋이 있기는 한데 ?


...


조사결과 살 사람이 없었다는 ...







여하튼, 마우스 전문기업으로 세계를 누빈 로지텍 ...

10억 번째 마우스 출시를 축하합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