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 국립공원은 라스베가스에서 약 2시간 30분 정도 올라가면 도달할 수 있는 곳이다.

위치가 브라이스 캐년이나 그랜드 캐년으로 가는 중간에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브라이스나 그랜드 캐년을 가면서 잠깐 들르듯이 구경하고 가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자이언 국립공원은 이렇게 잠깐 들르고 지나가기에는 너무나 매력적이고 멋진 곳이다. 특히나 그렇게 어렵지 않은 수많은 트레일들이 있기 때문에, 시간이 되는 사람들은 꼭 자이언 부근의 스프링데일 등에 숙소를 잡고 최소한 1박을 하면서 트래일 몇 개 정도는 해야 자이언을 봤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자이언은 단풍 놀이로도 유명하므로, 가을에 단풍이 그리운 캘리포니아 사람들에게도 그만인 곳이다.

자이언 국립공원의 입구에 있는 스프링데일이라는 도시에는 자이언의 풍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숙소가 많다. 우리 가족들이 즐겨찾는 숙소는 입구에서 가장 가까운 Quality Inn인데, 숙소도 깔끔하고, 주변의 경관도 무척 좋은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인 Quality Inn에서 제공된 아침을 먹고 ...


자이언은 브라이스나 그랜드 캐년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는 차로 직접 접근을 해서 구경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입구에 주차를 한 뒤에 셔틀을 타고 이동을 해야 한다. 비지터 센터도 잘 만들어져 있고, 소개 영화를 상영하는 박물관도 셔틀로 들러볼 수 있다.

셔틀을 타고 끝까지 올라가면, Temple of Sinawava가 나온다.
이곳은 버진 강의 시초가 되는 narrows가 있는 산책로인 "Riverside Walk Trail"이 있어서 무척 유명한데, 우리가 간 날에는 야속하게도 비가 흩뿌리기 시작해서 산책로 초입부분만 들어가다가 돌아나오기로 하였다. 산책로 중간중간에 버진 강의 물줄기에 접근을 할 수 가 있다. 아이들이 버진강의 물줄기 앞에서 멋진 포즈를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셔틀을 타고 다음 정류장인 Big Bend에 내리자 다행히 내리던 비가 그쳤다. 이 곳은 버진 강의 흐름이 바뀌면서 장대한 화강암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아래 사진에서 뒤에 보이는 하얀 산이 'White Throne (하얀 왕관)'이라는 이름이 붙어있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셔틀을 타고 'Weeping Rock (우는 바위)' 정류장에 도착하니 해가 난다.

"Weeping Rock Trail"의 짧은 산책로를 오르니 정말로 우는 바위가 있었다. 아래 사진은 우는 바위 안 쪽에서 바깥의 풍경을 본 모습이다. 정말로 앞에 우는 것 같이 계속 물들이 떨어지는데, 사진으로는 잘 잡기가 어려웠다. 그 아래 사진에서는 바위에서 떨어지는 물방울이 좀더 잘 나온다.

이렇게 기묘한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이곳의 바위가 지붕처럼 생긴 상층부에 바위가 물을 스며들게 하는 '사암'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물이 통과하지만, 중간에 물이 통과하지 않는 화강암 층이 있어서 바깥으로 밀려나와서 빗방울처럼 계속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셔틀을 타고 자이언 내부에 있는 숙소인 자이언 랏지(Zion Lodge)에 내려서 음식들과 간식들을 사 먹었다. 자이언 랏지 부근에도 짧고도 멋진 트레일들이 많이 있는데, 시간 관계상 더 이상의 트레일은 경험을 해보지 못했다.

자이언 랏지 부근은 아름다운 풍경과 나무 들로 가득찬 멋진 곳이다. 여력이 되면 이곳에서 잠을 자면 더 좋을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이언에서 브라이스/그랜드 캐년으로 가는 길의 풍경도 너무나 멋지다. 가는 길 곳곳이 웅장한 화강암의 예술로 가득하다. 그 중의 한 곳에 내려서 아이들이 한 포즈 잡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이언을 나가기 직전에는 체크보드 메사(Check Board Mesa)라는 포인트가 있다.

보통 가로로 줄이 가 있는 것은 사암들이 층별로 쌓이면서 형성이 되는데, 이렇게 세로줄까지 만들어지는 것은 무척 드물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이언을 나와서 브라이스 캐년으로 가는 길에는 Cedars-Brake National Monument라는 곳에 들러볼 수 있다. 시간에 쫓기면 건너뛰어도 무방하지만, 어느 정도 시간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한 번 들러볼만한 곳이다.

이곳은 고도 10,000피트(3천미터)에 자리하고 있기에  한 여름이 아니면 접근도 할 수가 없는 곳이다. 6월 말에 갔음에도 눈이 아직도 사람 키만큼 쌓여 있다. 선우는 미국와서 처음으로 눈을 구경하는 지라 마냥 신이 났다. 거대한 골짜기가 형형색색의 바위층으로 아름답게 펼쳐진다.
저런 붉은 색깔은 흙에 섞여 있는 철분이 산화된 정도와 양에 따라서 다르게 나타난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데쓰밸리 국립공원은 연평균 강우량이 50mm 미만에 불과하고 년 내내 비 한방울 내리지 않을 때도 있어 이름 그대로 죽음의 계곡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이다. 수 많은 자동차들의 혹서기 테스트가 이루어지기도 하는 곳이지만, 그 이면에는 무려 900 종이 넘는 식물과 20여종의 희귀 생물들이 서식하고 있다고 한다.

대서양을 건너 미국 동부에 정착한 정복자들이 인디언들을 사냥하며 황금의 땅 인 서부로 진격해 오다가 이 계곡에 잘못 들어 대부분 생환하지 못했다는 말도 있고, 종교의 자유를 찾아서 이동을 하던 몰몬교도 들이 역시 이곳에서 대부분 사망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러니 글자 그대로 "데쓰밸리"라고 할만 하다.

데쓰밸리는 여름철에는 방문을 피하는 것이 좋다. 11월 ~ 5월초가 적당한 방문시기이다. 여름에는 50도가 넘는 더위를 기록하기도 하므로 차량도 견디기 힘들고, 사람은 더욱 견디기가 힘들다.

데쓰밸리로 가는 방법은 크게 LA에서 15번을 타고 올라가면서 베이커에서 127번과 178번을 타고 들어가는 방법과 라스베가스에서 95번을 타고 올라가다가 374번과 190번을 타고 진입하는 2가지 방법이 있다. 대략 LA에서는 4시간, 라스베가스에서는 2시간 30분 정도가 소요된다.

우리 가족이 데쓰밸리에 간 것은 5월초였다. LA에서 새벽에 출발해서 아이들은 자도록 하고, 간단한 아침 도시락을 지참해서 베이커를 통해서 배드워터가 있는 지역으로 들어가다가 아이들이 일어난 후에 보이는 곳에서 간단히 아침식사를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량한 벌판에 우뚝 서있는 테이블에서 아침을 먹다 !



178번을 타고 데쓰밸리의 중심부를 향해서 조금 움직이다가 보면 미국대륙에서 가장 낮은 고도를 자랑하는 Bad Water가 나온다. 미국에서 가장 더운 곳이기도 하며, 한 여름에는 50도가 넘어가는 살인적인 고온을 자랑한다.

산들의 융기 속에 갇힌 바닷물이 증발해서, 아래에는 소금밭이 눈길처럼 펼쳐져 있다. 이곳의 해발은 -86미터이고, 바로 앞에 멀리 보이는 커다란 산은 북미에서 가장 높다는 휘트니 산(Mount Whitney)이다. 한 눈에 북미에서 가장 높은 곳과 최저점을 느낄 수 있는 묘한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밭을 눈길처럼 걷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를 보면 진짜로 소금임을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금길의 끝에는 이렇게 아직 완전히 말라버리지 않은 소금의 호수가 펼쳐진다.
만년설이 있는 북미대륙에서 제일 높은 휘트니 산의 그림자가 비쳐져 더욱 장관이다.


배드워터를 지나서 데쓰벨리의 중심부인 퍼니스 크릭을 향해서 가다가 보면 아티스트 드라이브라는 길이 나온다. 이곳에서는 언덕이 깎인 자리가 물감으로 칠해 놓은 것만 같은 모양을 연출하기 때문에 색다른 볼거리이다.

아티스트 드라이브를 지나 조금만 더 가면, 데쓰밸리의 한 가운데 가점에 해당하는 퍼니스 크릭에 도착할 수 있다. 이곳에는 방문자 센터와 숙박시설, 레스토랑, 그리고 소형 비행장 등이 있다. 방문자 센터(Furnace Creek Visitor Center & Museum)에서는 데스밸리에 대한 슬라이드를 상영하며 부속 박물관에서는 데스밸리의 역사와 현황이 소개되고 있으니 시간이 있는 사람들은 꼭 들러보시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퍼니스 크릭에 있는 마차 ... 이 마차에 붕산을 광산에서 캐어 날랐다고 한다.


퍼니스 크릭에서 오른쪽으로 꺾어서 라스베가스 방면을 향하면 일출과 일몰의 풍광으로 유명한 자브리스키 포인트(Zabriskie Point)와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단테스 뷰(Dante's View)를 들러볼 수 있으며, 왼쪽으로 꺾으면 모래 사막을 경험할 수 있는 샌드듄(Sand Dune)이 나온다.

단테스 뷰는 퍼니스 크릭에서 남쪽으로 23마일 떨어진 곳에 있다. 데쓰밸리에서 가장 높은 관광포인트로 중요한 경관을 조망할 수 있는 곳이다. 배드워터(Badwater)의 아름다운 소금밭이 한 눈에 들어오며, 정면에서 바라다 보이는 11,049피트 높이의 높은 봉우리는 텔레스코프 피크(Telescope Peak)이다. 2005년까지도 2004년의 홍수로 진입이 금지되어 있었으나, 최근 접근이 가능하다고 하므로 꼭 들려보시길 ... 

다시 퍼니스 크릭을 지나서 30분 정도가면 스토브파이프 마을에서 조금 북쪽에 샌드 듄이 나타난다. 이곳은 바람이 만든 모래언덕이다. 모래가 어찌나 가는지 시시각각으로 바람에 따라 사구의 형태가 바뀌며 마치 파도치듯 모래 물결을 만든다. 모래 언덕이 가까와보이지만 막상 걸어가보면 끝이 없으니 너무 깊이 들어가면 돌아올 때 고생을 좀 할 각오를 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진짜 사막이다. 드러누워버린 선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녀 모래언덕 정상에 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이 사막의 터줏대감이여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막도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다


데쓰밸리의 마지막 관광 포인트는 스코티 캐슬이다. 이곳은 비교적 멀리 떨어져 있는데다가 입장료도 따로 내야해야 내는 관계로 우리 가족은 가보지 못했다. 스코티 캐슬을 빼고라도 데쓰밸리는 볼거리도 많고, 미국의 다른 국립공원과는 또다른 매력을 물씬 풍기는 곳이므로 꼭 가봐야 할 곳이라고 생각한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미국 서부 여행을 할 때 빼놓지 않고 들리는 필수 코스인 라스베가스 !

라스베가스로의 여행이 매력적인 이유는 라스베가스라는 도시 자체가 가지고 있는 지구최고의 인공미들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호텔들과 함께 그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수 많은 신비로운 국립공원들의 자연미를 함께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4~5회 정도의 글을 통해서는 라스베가스와 라스베가스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4대 국립공원인 그랜드 캐년(Grand Canyon), 데쓰벨리(Death Valley), 자이언(Zion), 그리고 브라이스 캐년(Bryce Canyon) 국립공원 중에서 데쓰벨리, 자이언, 브라이스로의 여행기를 소개하고자 한다.

다음은 라스베가스와 이들 4대 국립공원의 위치를 대략적으로 보여주는 지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캘리포니아에서 네바다를 거쳐, 애리조나와 유타로 이어지는 15번 국도를 중심으로 데쓰벨리는 캘리포니아와 네바다의 경계에 있으며, 라스베가스는 네바다주, 그리고 자이언과 브라이스 캐년은 유타 주에 있고, 그랜드 캐년은 애리조나 주에 위치한다. 4개 주에 걸쳐 있지만 사실 이들은 모두 4시간 안팎의 시간으로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하나의 관광권으로 생각할 수 있다.

보통 이들 관광을 하기 위한 기점으로는 라스베가스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호텔 값도 수준에 비해 싸고, 라스베가스 자체도 훌륭한 볼거리인데다가, 위치도 정중앙에 있기 때문에 라스베가스를 출발과 도착 숙박지로 정하고 각각의 국립공원에 접근하면서 1박 정도를 추가하면 훌륭한 일정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이번에는 라스베가스의 여러 호텔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처음으로 소개할 호텔은 엑스칼리버이다. 엑스칼리버의 테마는 중세 유럽의 성이다. 다음 사진 들에서 보듯이 마치 동화속에 나오는 마법의 성에 온 것 같다. 중세 유럽의 분위기가 좋았는지, 선우가 가장 다시 오고 싶어하는 호텔이 이곳이다. 내부의 분위기 역시 중세 유럽의 신화에 나오는 기사와 마법사, 요정과 용 등의 것들로 가득차 있다. 입구에 있는 드래곤 앞에서도 한 장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엑스칼리버 호텔과 만달레이 베이 그리고 룩소 호텔은 무료로 운영되는 셔틀로 서로 연결되어 있다. 그래서 쉽게 이동할 수 있는데, 엑스칼리버를 구경하고 도착한 곳은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한 룩소 호텔이다.

트램에서 내리면 스핑크스가 반겨준다. 스핑크스 뒤에 보이는 강렬한 빛은 피라밋의 정점에서 쏘아대는 강렬한 빛의 기둥으로, 멀리 LA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룩소 호텔은 내부 역시 피라밋에 실제 들어온 것 같은 분위기로 꾸며져 있다. 객실이 피라미드 모양으로 배치되어 있는 것도 특이하고, 피라밋의 경사를 따라서 엘리베이터로 45도로 올라간다. 이 엘리베이터를 타는 것도 무척 색다른 경험이라고 하는데, 타는 것을 시도하려다가 객실 열쇠를 보여달라는 경비원의 제지로 꿈을 이루지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엑스칼리버와 룩소를 보고 이동한 곳은 라스베가스의 대표적인 볼거리인 파리/발리, 벨라지오가 모여 있는 중심가이다.

파리(Paris) 호텔과 발리(Bally) 호텔은 지하의 거리를 통해 연결되어 있다. 파리 호텔은 파리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호텔로 유명한데, 다음 사진에서 보듯이 에페탑이 있는 바깥의 모습도 멋지지만, 하늘빛으로 치장한 파리의 시내 거리를 테마로 만들어진 카지노도 매우 멋지다. 외부에는 개선문도 있고 멋진 분수도 있다. 이 곳의 부페 역시 유명하므로 관심있는 분들은 가보시길 ...

발리 호텔은 파리 호텔과 붙어 있으며 라스베가스를 대표하는 쇼인 쥬빌리 쇼가 열리는 곳이다. 그렇지만, 한국의 워커힐에서 하는 토플리스 쇼랑 큰 차이가 없다고 하므로 그렇게 추천할만한 쇼는 아닌 듯하다. 발리 호텔의 장점은 라스베가스에서 가장 좋은 위치에 있으면서 비교적 저렴한 숙박료만 지불하면 된다는 점이다. 그래서 라스베가스를 관광하는데 가장 많이 이용되는 호텔 중의 하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리 호텔 바로 건너편에는 벨라지오 호텔이 있다. 물을 테마로 한 호텔이며, 현재 거의 모든 부분에서 라스베가스의 최고 호텔 자리를 지키고 있는 호텔이다.

라스베가스 최고의 무료 볼거리는 ? - 벨라지오의 분수쇼
라스베가스 최고의 부페는 ? - 벨라지오 부페
라스베가스 최고의 쇼는 ? - 벨라지오의 'O' 쇼

언젠가 지구 최고의 쇼라고 하는 'O' 쇼를 꼭 보고 말 거다. 여기서 세계 최고의 쇼들이 펼쳐지는 라스베가스의 쇼에 대해서 잠시 언급하면, 쇼 자체의 완성도 면에서 최고를 자랑하는 것은 아무래도 Cirque du Soleil가 제작한 것들이다. 몇 년 전만 해도 O쇼와 미라지 호텔의 Mystere, 그리고 뉴욕뉴욕의 Zumanity(성인용) 정도가 있었는데, 이들 쇼의 대성공으로 지금은 MGM의 KA와 새로 지은 호텔 Wynn의 Le Rave라는 대형쇼가 새로 문을 열었다.

이들 모두 우열을 가릴 수 없을 정도의 대다한 쇼라고 하므로 여유가 되시는 분들은 꼭 한 번 들러보시길 ...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저렴한 동물들을 이용한 마술쇼도 볼만한다. 트로피카나의 Dirk Arthur의 마술쇼와 스타더스트 호텔의 Rick Thomas 마술쇼는 오후에 공연을 하며, 일인당 10여불 정도의 저렴한 쇼이지만 수준은 상상한 것 이상으로 높으므로 아이들이 있다면 꼭 한번 볼만한 쇼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때 라스베가스에서 가장 큰 호텔이었던 (지금은 베네시안이 제일 크다) MGM 호텔

정면의 사자상이 이 호텔의 상징이다. 영화제작으로도 유명한데, 과거 사자가 으르렁거리는 장면이 첨에 등장하는 많은 영화를 기억한다면 이들이 MGM에서 제작한 것들이다.

또한 시저스팰리스와 함께 스포츠 도박의 양대 산맥으로 유명하며, 실제로 커다란 복싱 타이틀 매치 같은 것들이 특설링에서 많이 열리는 곳이다.

호텔 내부에는 실제 MGM의 사자들이 사는 곳이 있으며, 투명한 유리로 만들어져 있어서 사자를 정말 코앞에서 볼 수가 있었다. 또한 엠지엠 영화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테마 파크가 있다고 하는데 여기에는 들르지 못했다. 조명 관계상 사자 사진을 찍지 못해서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의 대표적인 건물들을 모두 재현한 호텔로 유명한 뉴욕뉴욕

호텔 문 앞에 자유의 여신상도 있고, 브루쿨린 다리도 있으며, 사진에 보듯이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도 보인다.

이 호텔 내부에는 뉴욕의 놀이동산인 코니 아일랜드를 비슷하게 꾸며놓았는데, 여기에 맨하탄 익스프레스라는 롤러 코스터가 무척 유명하다. 이 뉴욕 거리를 정말 현기증이 날 정도로 대단한 높이와 회전의 롤러 코스터가 돌아다닌다.

밖에서 보기에도 아찔하니, 실제로 타면 어떨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저스 팰리스 호텔은 로마를 테마로 지어진 호텔이다. 건물 입구의 분수대부터 웅장하고 멋진 건축물들이 보는 이들을 매료 시킨다.

벨라지오가 생기기 전까지는 많은 부분에서 1위를 하던 호텔이지만, 아직도 포럼샵을 위시로 한 멋진 건축물과 호텔 자체의 볼거리는 최고인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저스 팰리스는 스포츠 도박과 가장 화력한 카지노 그리고 수영장과 결혼식 등이 유명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제일 볼만한 것은 역시 포럼샵 (forum shop)이다.

최고의 쇼핑센터라는 명성에 걸맞게 세계적인 일류 브랜드는 모두 입점해 있으며, 인테리어도 말 그대로 환상적이다. 천장의 하늘 빛도 아름답고 중간중간 볼 수 있는 각종 분수들과 조형물들도 일품이다.

이곳의 무료쇼로는 유명한 아틀란티스의 로봇쇼가 있는데, 사진기의 한계로 쇼장면은 찍지를 못했다. 쇼가 시작되면 사진에 있는 분수가 해체되고 사람 형상 (실제로는 그리스의 신들, 포세이돈, 헤라 등)을 한 로봇들과 드래곤이 등장해서 불을 뿜으면서 멋진 쇼를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저스 팰리스 호텔에서 포럼샾을 거쳐서 나온 뒤에 스트립으로 조금만 올라가면 화산쇼로 유명한 미라지 호텔이 나온다.

미라지 호텔의 테마는 열대지방이다. 라스베가스를 대표하는 쇼 중의 하나인 지그프리드와 로이의 쇼도 열리며, 이들과 함께 하는 시크릿 가든과 돌고래의 쇼를 관람할 수 있는 돌핀 해비타트 같은 곳들도 있다.

사진의 화산쇼가 벌어지는 화산분수대는 화산쇼 자체도 멋있지만, 낮에 보아도 매우 아름답게 꾸며놓은 볼거리이다.

미라지 호텔에서 트레져 아일랜드까지는 전용 모노레일을 이용해서 이동할 수가 있다. 트레져 아일랜드에서는 라스베가스에서 가장 화려한 무료쇼로 꼽히는 'Sirens of TI'라는 쇼가 외부의 해적선과 바다 세트장에서 펼쳐지는데,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어서 간신히 선우를 무등태우고 보여주는 것으로 만족할 수 밖에 없었다 (사진 못찍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들른 곳은 다운타운의 프레몽(Fremont) 스트릿. 라스베가스 중심인 스트립 지역의 화려함에 밀려난 옛 다운타운의 부활을 위해서 근방의 호텔들이 협력해서 만든 거리로, 밤에 펼쳐지는 전구쇼는 또 하나의 화려한 볼 거리이다.  처음 사진은 전구쇼가 시작되기 전의 거리의 모습으로 옛날 영화에서 많이 본 듯한 분위기의 거리임을 알 수 있다.

4블록이 넘게 덮여있는 지붕에 형형색색의 전구들로 음악과 함께 다양한 테마의 영상이 펼쳐진다. 전구쇼는 형형색색의 화려한 영상이 거리 전체에 펼쳐진다.

여기에도 한국의 파워가 느껴지는데, 'LG' 마크를 찾아보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밖에도 이 글에서는 소개하지 못했지만, 베네시안 호텔과 벨라지오 호텔의 내부도 놓치기 아까운 구경거리이므로, 라스베가스를 방문하시는 분들은 꼭 한 번 들러 보시기를 ...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