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Good.is



최근 도시농업과 관련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스웨덴에서는 올해 말 혁신적인 비닐하우스 빌딩이 착공에 들어가서 2014년부터 농작물을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이미 이 분야에서 10년이 넘게 전문성을 쌓아온 농업디자인 기업인 Plantagon의 설계와 기획으로 Linköping에 지어질 이 건물은 17층 53m의 높이를 자랑한다.

이와 같은 농업빌딩은 도시에게 좋은 식량을 제공하고, 불필요한 식료품의 대규모 이동을 줄이는 동시에 환경에도 도움이 되고 전 세계의 식량사정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미래도시의 중요한 기술로 예측되고 있다. 또한, 미래에도 여전히 도시집중화 현상이 나타난다는 점에서도 그 중요성은 커진다고 할 수 있겠다. UN에서는 2050년이 되면 전 세계 인구의 80%가 도시에서 살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Plantagon의 비닐하우스 빌딩 기술의 특징의 핵심은 빌딩 내부에 존재하는 "이동 나선(trasportation helix)"이다. 나선형으로 만들어진 자동화된 이동경로를 따라서 컨베이어가 식물들을 이동시키고, 식물들이 나선을 따라 이동하면서 태양에 최대한 노출이 된다. 이 기술은 전통적인 비닐하우스보다 훨씬 적은 에너지를 소모하게 만드며, 동시에 물과 에너지, 농약 등도 훨씬 적게 소모하면서도 식물들은 잘 자라게 만든다고 한다. 


원형으로 짓는 형태와 비스듬한 원추형으로 짓는 형태의 2가지 건물의 형태가 현재까지는 제안되고 있는데, 프로젝트에 따라 건물의 형태는 조금 바뀔 수 있지만, 이동 나선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설치할 수 있을 것인지가 관건이 된다. 건물의 외벽/껍데기도 2가지 옵션 중에 하나를 선택하게 되는데 3D 구조 트러스를 설치하고, 전통적인 형태의 벽면구조에 가까운 경우에는 통유리를 선택하고, 다소 곡면이 큰 형태의 경우에는 ETFE 쿠션으로 외장을 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한다.


커다란 이동 나선에는 다양한 농사를 지을 수 있는 가벼운 트레이들이 설치되는데, 이 트레이에는 가벼운 영양분을 제공하는 저장소와 실제 식물들이 담긴 여러 개의 화분들이 위치한다. 하루에 3차례 물을 공급하는데, 각각의 트레이 밑에는 모세관 매트가 깔려 있어서 적은 수분공급에도 효과적으로 수분을 머금어서 식물들이 말라죽지 않도록 보호한다. 영양액도 과다한 것은 다시 재흡수해서 살균처리후 재사용을 통해 효율을 높인다. 모든 작업들은 나선의 1층에서 이루어지며, 경우에 따라서는 나선 중앙에 설치된 트레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서 문제에 대응할 수 있다. 작물의 수확은 1층에 설치된 자동수확기계가 하게 되며, 수확을 한 뒤에는 트레이와 화분이 동시에 살균처리 된 이후에 새로운 식물을 심고 다시 길러지게 된다. 


이 비닐하우스 빌딩은 앞으로 많은 도시에서 검토하는 농업빌딩의 모델하우스 역할도 할 것으로 보여 미래의 도시 발전에 있어 중요한 하나의 획을 그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아래에 관련 동영상을 임베딩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from Good.is


최근 도시농업에 대한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많이 늘고 있다. 서울시에서도 박원순 시장의 중요한 사업 중의 하나가 도시농업을 소개하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도시농업에 관심을 가지고 실제로 작게나마 농업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산업경제적인 관점에서 이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많지만, 지역사회 기반의 자생력과 유휴공간 및 경제적인 관점에서만 설명하기 어려운 다양한 효과에 대해서 관심을 가진다면 매우 의미있는 시도라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이런 움직임은 서울에서만 나타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전 세계의 다양한 도시에서 유사한 시도를 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최근 뉴욕시에서 추진되고 있는 맨하탄의 도시농업에 대해서 소개하고자 한다.

뉴욕시에서는 특히 버려진 공간을 잠시 동안 농장으로 이용하는 일명 "팝업 농장(pop-up farm)"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최근 경제위기를 겪으면서 이런 유휴공간이 많이 생겨나게 된 것이 이런 움직임을 가속화시켰는데, FDR 드라이브의 동쪽에는 이미 상당히 많은 채소와 허브를 재배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프로젝트의 후원자들은 언제든지 이곳에 들러서 재배되고 있는 채소와 허브 등을 따서 돌아갈 수 있는데, 가까운 미래에는 토마토, 호박, 바질 등을 재배해서 인근에 직접 딴 채소를 이용한 식당 등도 들어서게 될 것이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서 한 블록 떨어진 곳에 이런 농업이 가능하다는 것이 인상적이다. 

본격적인 도시농업에 대한 관심은 맨하탄의 생명과학 컴플렉스로 계획된 알렉산드리아 센터 인근에서 시작되었다. 이 센터의 첫 번째 타워는 2010년에 완공이 되었지만, 경제위기의 여파로 개발시행사가 프로젝트의 진행을 중단하면서 상당히 많은 공간이 방치되었고, 이를 그냥 버려두기 보다는 신선한 채소를 재배할 수 있는 리버파크(Riverpark)로 변신시키자는 아이디어와 함께 톰 콜리치오(Tom Colicchio) 브랜드의 레스토랑을 들어서게 하면서 활성화가 되었다. 이들은 뉴욕의 파머스마켓(farmer's market)과 도시농업을 진흥시키고자 하는 단체인 GrowNYC와 파트너십을 맺고, 풀타임 농부를 고용해서 프로젝트를 진행시켰다. 

기술적으로도 쉽게 포터블로 기를 수 있는 작물을 중심으로 재배를 하는데, 농장의 스태프들이 태양빛의 상황 등에 맞추어 작물들을 회전시키고 펜스와의 위치 등을 조정하며, 도시중앙에서 재배되는 만큼 도시미관에도 부합이 되도록 적절한 배치를 하는 등 일반적인 대량생산 농업과는 완전히 다른 접근방법으로 농사를 짓는다. 땅에 심는 것에 비해, 다양한 화분을 이용하는 도시농업의 농법에서는 아무래도 흙이 물을 잔류시키기 어려워서 배수로 등을 잘 이용하는 물관리가 더욱 중요하며, 뿌리가 깊이 들어가는 작물들의 경우에는 재배에 한계가 있다. 그렇지만, 이와 같은 포터블 시스템을 통해 정말 다양한 공간에서 농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연관된 기술들이 많이 발전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이 성공적으로 안착한다면 이처럼 식당과 농장이 결합한 형태의 새로운 도시농업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다. 뉴욕에는 공사가 중단된 이와 같은 유휴 사이트가 600군데가 넘고, 제대로 이용되지 않는 도시 내부의 공간이 596에이커(1에이커는 1224평)에 이르므로 이런 공간에서 신선한 채소가 생산된다면 버려진 가치가 활용된다는 측면에서도 많은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도시농업은 이와 같이 단순히 벼농사와 같은 농사를 도시에서 짓겠다는 차원의 이야기가 아니다. 보다 넓은 의미에서 이해를 하고, 채소와 음식, 그리고 농사가 주는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도시에 전달할 수 있다면 그 성공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다. 국내에서도 홍대의 제너럴닥터(General Doctor)에서 기존의 카페와 의원을 결합시켰던 시도에 이어 최근 협동조합으로 변신을 시키고, 옥상에서의 도시농업을 같이 시도하고 있는데 다양한 노하우들이 접목된다면 서울의 도시곳곳에서 이와 같은 광경을 목격할 수 있지 않을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세계자원연구소(World Resource Institute)의 연구에 따르면, 현재 기후변화에 가장 커다란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산업은 바로 농업이다. 온실가스의 최소한 26%에 농업이 관여하고 있는데, 이는 모든 전기와 제조업, 그리고 비행기와 자동차 등이 뿜어내는 것을 모두 합친 것보다 많다. 일부 연구에서는 36%가 농업에서 나온다고 추산하기도 한다. 

그 뿐만이 아니다. 현재와 같은 인구증가가 지속된다면, 지구는 더 이상 이들을 먹일 수 있을만큼 지속가능하지 않다. 물론 어느 곳에서는 음식이 남아돌고, 어느 곳에서는 굶어죽는 사람들이 넘쳐나는 상황도 문제이지만, 현재와 같은 지구의 식량생산 시스템으로는 미래는 더욱 암울하다는 것이 더욱 큰 문제이다. 이런 문제점을 바탕으로 앞으로 2~3차례에 걸쳐서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농업의 혁신에 대한 글을 소개하고자 한다.

확실한 것은 현재의 농업에도 훨씬 지속가능하면서, 확장가능하고, 수익을 낼 수 있는 그런 혁신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현재는 에너지 부족에 따른 재생에너지 부분이 녹색기술로 가장 각광받고 있지만, 이런 측면에서 농업은 그 중요성이 너무 간과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농업은 에너지 분야와 마찬가지로 거대화 되어 있지만 매우 느리고, 전통산업으로서의 강력한 규제가 있는 산업이다. 그렇지만, 소비 패턴의 변화와 혁신을 통해 개선의 여지는 충분하다. 예를 들어, 유기농의 발전으로 미국에서 유기농 음식은 매해 2자리 수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1990년에는 시장규모가 $1B 달러 정도였는데, 2009년에는 $25B 으로 크게 성장하였으며, 2015년에는 $100B 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다. 이렇게 급속한 성장에도 불구하고, 현재 유기농 농법으로 농사를 짓는 곳은 미국 전체 경작지의 1%에 불과하다고 한다. 그런 측면에서 아직도 많은 투자와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말할 수 있겠다.

현재의 농업 시스템은 경작된 농산물이 이동을 하고, 농기계를 운영하고, 살충제와 다양한 농약을 만드는데 들어가는 자원이 매우 크다. 현재 우리가 먹는 음식 1칼로리당 화석연료는 10칼로리 정도가 사용되며, 이를 모두 합치게 되면 미국의 에너지 소비의 19%를 차지한다. 온실가스의 경우, 가장 큰 문제는 메탄과 산화질소이다. 산화질소는 삼림을 황폐하게 하고, 물고기들을 죽이는 산성비의 가장 큰 원인이 되고 있다. 과다한 비료와 거름은 수질오염의 심각한 원인으로 전세계 해안오염과 바다의 생태계에 커다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이렇게 희생된 바다의 데드존(dead zone)은 95,000 제곱마일에 이르는데, 이는 2010년 있었던 최악의 기름유출 사태인 BP의 기름 유출에 의해 영향을 받은 면적의 20배나 되는 것이다.

문제만 있고 해결책이 없다면 정말 암울한 상황이지만, 다행히도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들이 있다.

먼저 먼 거리에서 온 것이 아닌 지역에서 재배된 농산물을 먹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농산물의 이동에 의한 연료를 아낄 수 있다. 그렇지만, 이를 위해서는 도시나 근교에서 다양한 농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활성화되어야 하며, 여기에 과도한 비료나 에너지를 쓰지 않고 재배할 수 있는 환경과 기술들이 확보되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도시농업 기술도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샌프란시스코의 경우 파머스마켓(farmers' market)과 지역지원농업(community supported agriculture, CSA) 프로그램을 통해 소비자들이 멀리서 이송된 농산물 보다는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우선적으로 소비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농업을 테마로 하는 테크 스타트업들도 나타나고 있다. Farmigo 라는 회사는 소비자들과 지역 농장을 직접 연결하는 시스템을 구축해서 중간 유통에 들어가는 비용과 이동에 소요되는 낭비요소를 없애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회사는 웹 플랫폼을 이용해서 소비자와 농장을 연결한다. BrightFarms 라는 회사는 대형 수퍼마켓의 지붕에 온실을 만들어서, 이곳에서 직접 싱싱한 채소를 재배해서 바로 판매를 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지붕에 비치는 태양의 에너지를 광합성을 하는 식물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인데,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서 전기를 생산해서 활용하는 것에 비견할만 하지 않을까? 아래 임베딩한 비디오는 BrightFarms에서 제작한 것으로 "상추이야기(Story of Lettuce)"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농업분야의 혁신에 매우 다양한 길이 있음을 잘 보여준다.


 


다음 편에 계속 ...


참고자료:
 
Food Is The New Frontier In Green Tech
BrightFarms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