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Wikipedia


세계에서 가장 사람들이 행복하게 느끼는 도시는 어디일까요?  매년 이 조사를 수행하는 Simon Anholt 가 전세계 50개 도시를 대상으로 20개국의 10,000명의 인터뷰를 통해서 2009년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영예의 1위를 차지한 도시는 브라질의 리오데자네이로 입니다.  브라질에서 2번째로 큰 도시로 아름다운 바다와 정렬적인 삼바가 있는 도시지요?  사람들도 재미있고, 삶의 질의 수준이 높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이 도시에서 사는 것을 행복하게 느낀다고 합니다.

2위는 호주의 시드니입니다.  날씨가 쾌적하고, 오페라 하우스 건물로 유명한 시드니는 호주를 대표하는 도시입니다.  역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도 꼽히는 곳이지요?  3위는 스페인의 바르셀로나가 차지했습니다.  바르셀로나는 피카소와 미로, 가우디라는 걸출한 예술가들이 탄생한 곳으로, 도시 전체가 예술품이라고 할 정도로 문화와 예술이 살아숨쉬는 도시입니다.  아름다운 바닷가와 쾌적한 지중해의 날씨도 그렇구요.  그 다음으로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 호주의 멜버른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들 도시의 공통점은 무엇일까요?  뉴욕이나 LA, 도꾜나 상하이와 같이 거대하고 큰 도시들은 포함이 되지 않았습니다.  그렇다고, 도시의 평균 생산성이나 소득 수준과도 다릅니다.  상위권에 포진된 도시들의 공통점은 자연환경과 문화, 레저와 놀거리가 많은 삶의 질이 좋은 곳들이라는 점입니다.  

도시가 아름답고, 환경이 좋고, 주거환경과 즐거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곧 즐겁고 행복한 도시를 만드는 조건이 됩니다.  그런 측면에서, 개발과 지나친 도시화 및 산업화를 촉진하는 것은 해당 도시에 사는 사람들의 행복도를 떨어뜨릴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도시들은 그런 부분에서 낙제점에 가깝다고 하겠습니다.  그렇지만, 가만히 환경을 둘러보면 서울은 세계에 내놓아도 될만한 한강이라는 자원을 가지고 있고, 문화유산도 많습니다.  부산 역시 세계적인 해변을 가지고 있는 도시입니다.  보다 환경 및 문화유산, 놀거리, 그리고 사람들의 생활을 쾌적하게 만들 수 있는 방향으로 도시개발의 방향을 잡아가야할 시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Picture from MIT SENSEble City Lab


사실 아직 도래하지 않은 미래와 관련한 글을 쓴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런데, 기술과 관련해서는 MIT 홈페이지를 뒤지다보면 앞으로의 미래를 예측할만한 재미난 프로젝트가 많습니다.  가히 미래기술의 보고라고나 할까요?  오늘은 SENSEble City Lab에서 추진하고 있는 위키시티(WikiCity) 프로젝트를 소개할까 합니다.  프로젝트 홈페이지 링크합니다.

MIT 위키시티 프로젝트 홈페이지


오픈소스와 리얼타임을 극대화한 도시?

MIT의 위키시티 프로젝트는 도시 전체를 실시간으로 컨트롤 하겠다는 발상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이를 위해 이 프로젝트에는 크게 4가지 컴포넌트가 있습니다.

  1. 불확실성으로 규정되는 환경에서 이를 조절할 수 있는 주체(entity)
  2. 실시간으로 도시의 상태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센서
  3. 목표로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시스템의 효과를 평가할 수 있는 지능형 체계
  4. 컨트롤 전략을 실제 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물리적 액튜에이터

1~3번은 비교적 쉽게 이해를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Real Time Rome 프로젝트는 휴대폰과 GPS 기기를 이용해서 사람들과 교통시스템이 움직이는 패턴을 모으고, 이를 분석해서 거리와 이웃 등에 대한 공간적, 사회적 사용기록을 분석합니다.   그런데, 4번은 어떻게 이해를 할까요?  도시에는 도시의 기능을 제어하기 위한 액튜에이터가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신호등과 가로등, 각종 표지판과 간판 같은 것들을 들 수 있습니다.  도시의 기능을 최적화하기 위해 이런 액튜에이터들을 유기적, 지능적으로 바꿀 수 있는 것이 최종목표라고 할 수 있겠네요?

현실적으로는 새로운 플랫폼을 만들고, 여기에 위치와 시간과 관련한 여러 데이터를 저장하고 교환합니다.  사용자들은 휴대폰이나 모바일 장비, 웹 인터페이스, 물리적 인터페이스 물체 등을 이용해서 여기에 접근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이런 장비들이 모두 분산된 지능형 액튜에이터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해당 액튜에이터를 이용해서 사람들과 유기적으로 쌍방향 행동도 가능합니다.


실시간 로마 (Realtime Rome) 프로젝트

실시간 로마 프로젝트는 MIT SENSEable City Lab에서 Richard Burdett 교수의 지휘로 2006년 Venice Biennale를 위해 준비했던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에서 휴대폰에서 로마 시내의 버스와 택시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서 도시 전체의 교통현황을 파악합니다.  서울에서 이미 수행하고 있는 ITS와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만? 

백문이 불여일견.  말로 설명하기 보다 사진으로 보시죠?



실시간 데이터와 GIS 데이터, 그리고 일반 영상이미지를 위와 같이 하나의 인터페이스 융합해서 보여줍니다. 



휴대폰과 각각의 대중 교통수단의 데이터가 표시됩니다.  노란선은 버스들이고, 빨간 색으로 칠해진 영역들이 사람들의 밀도를 나타냅니다.



여러 유적지들과 다양한 이벤트들이 어느 곳에 개최되는지 알려주는 스크린들


휴대폰을 이용해서 시간마다 달라지는 사람들의 움직임을 추적한 사진.  출퇴근에 따라 이동하는 경로가 달라지는 것을 뚜렷이 파악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