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Wired.com


올해 하반기 가장 주목해야 할 Pixel Qi 의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에 대해 좀더 업데이트 된 소식을 전해드릴까 합니다.  사실 이 기술은 작년 하반기에도 한 차례 기술개발 차원에서 포스팅한 바 있는데, 이번 CES 를 통해서 일반에게 좀더 공개가 되었고, 구글의 크롬 태블릿과 넷북 등에 이용될 가능성이 높으며, 현재의 eInk 기술을 대체할 가능성이 많은 기술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연관글:

Pixel Qi 의 E-Paper 기술은 기본적으로 LCD 기반 디스플레이지만 저전력을 사용하며, 동시에 흑백으로 eInk 와 동일한 수준의 가독성을 보여주는 전자책 모드를 내장한 기술입니다.  이미 1세대 기술이 양산에 들어간 상태로, 조만간 이 기술이 채용된 태블릿과 넷북을 많이 보게 될 것 같습니다.

2010년 최소한 몇 백만 대 이상의 넷북에 채용될 것으로 보이며, 기존의 LCD 와 마찬가지로 컬러 및 동영상을 볼 수 있는 모드와 초저전력 전자책 모드를 동시에 지원합니다.  현재 양산하는 1세대 모델의 경우 기존의 LCD 와 동일한 풀컬러 LCD 투과(transmissive) 모드(백라이트를 이용)와 저전력 반사형 전자종이(reflective e-paper) 모드, 그리고 LCD 디스플레이를 햇빛에서도 보일 수 있도록 하는 투과반사(transflective) 모드의 3가지 모드를 지원합니다.

현재 양산하는 스크린은 10인치 크기로, 다양한 이북과 태블릿, 넷북에 채용될 예정입니다.  디스플레이를 잘 들여다보면 수백만 개의 픽셀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각의 픽셀들은 3개의 서브픽셀(R, G, B)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서브픽셀들이 다시 투과형(transmissive)와 반사형(reflective) 모드로 동작할 수 있는 것입니다.  양산에 들어간 10인치 스크린의 해상도는 1024 x 600 입니다.  

현재 디스플레이 소감에 대한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 투과 모드에서 컬러가 LED 채용한 디스플레이만큼 컬러가 역동적이지는 않지만, 수년 전 LCD 정도의 컬러 화질이 나온다고 합니다. 최대 파워 소비량은 2.5 와트(watt) 정도이며, 백라이트를 끄고 전자종이 모드로 가면 0.5 와트 정도를 소비합니다.  반사형 전자종이 모드에서 킨들과 비교한 평가는 LCD 모드일 때보다 훨씬 높은 해상도를 보여주며, 킨들의 eInk 와 정말 유사한 느낌을 준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적게나마 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킨들처럼 몇 주씩 충전하지 않고 사용이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투과반사 모드는 햇빛 아래에서도 컬러 디스플레이를 볼 수 있도록 해줍니다.  이는 기존의 LCD/LED 와 eInk 모두 제공하지 못하는 Pixel Qi 디스플레이만의 장점이 될 것 같습니다.

아래 사진들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투과모드(Transmissive Mode, LCD)

pixel qi display2


반사모드 (Reflective Mode, 전자종이)

pixel qi vs kindle


투과반사 모드 (Tranflective Mode, 햇빛 아래 컬러)

pixel qi


Gizmodo 에서는 이 기술이 채용된 Notion Ink Adam 이라는 태블릿의 프로토타입이 CES 에 공개된 것을 소개한 바 있습니다.  아직까지 프로토타입이라 개발이 진행 중이지만, 기대를 하기에 충분하고 이것이 본격적으로 채용된 제품들이 연말에 출시되면 상당한 파장을 일으키리라 확신합니다.  주목할 것은 이것이 1세대 기술이고 향후 2세대 기술에서는 더욱 저전력에 컬러도 훨씬 강렬하게 보일 수 있으리라는 점입니다.  

유튜브에 공개된 동영상 임베딩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6 ,
Picture from Akihabaranews.com


샤프에서 터치패드를 터치스크린으로 이용할 수 있는 노트북을 내놓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Akihabaranews.com에 따르면 샤프의 신제품인 메비우스 NJ70A 모델은 10.1인치 화면과 Atom N270 CPU, Intel 945GSE Express Chipset, 160GB HDD와 함께 4인치 광센서 LCD를 터치패드로 채용했습니다.  터치패드는 854x480이라는 높은 해상도를 자랑하는데, 이를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같이 소개했네요.

특히 피아노를 연주하거나, 메모를 즉석에서 작성하고 문서에 대한 줌을 조종하는 것과 같은 편리한 사용예를 많이 내놓고 있어서 앞으로 다른 노트북 또는 넷북 제조사들도 이러한 모델을 검토해야 하는 시대가 올 것 같습니다.

아래 비디오를 보면 터치 스크린의 강점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Picture from Wikipedia


올해 6월 삼성에서도 안드로이드 폰이 나온다고 공언을 했습니다.  작년에는 아이폰의 열풍이 대단했다면 올해에는 안드로이드가 본격적으로 그 자리를 차지하고 나서게 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안드로이드의 매력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요?  인터페이스 자체는 아이폰의 그것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생각됩니다만, 안드로이드의 가장 큰 장점은 이식성과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이용될 수 있는 것이 아닐까요? 

이런 매력을 이동통신사들도 잘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미국의 유력한 이동통신사 중의 하나인 T-Mobile에서는 올해 안드로이드용 디바이스가 여러 개 출시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는데, 모두 전화기가 아닌 디바이스라고 언급을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MID(Mobile Internet Device)의 형태가 아닐까 싶습니다.  안드로이드는 전화기용 운영체제라기 보다는 넷북과 MID, 스마트폰을 포괄하는 장비들의 운영체제로서의 성격이 더욱 강하다고 느껴지며, 이것이 아이폰과 비교했을 때 가장 큰 장점이 되는 것 같습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전화기라는 것이 음성통화에 특화되었다는 것을 제외하면, 이제 전화기로 따로 분류할 이유가 거의 없어지는 시대가 오는 것 같습니다.  그 자체로 완전한 작은 모바일 컴퓨터나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으니까요 ...  데이터 통신이 더욱 원활해진다면 결국 VoIP 형태로 통화가 이루일 것이고, 이미 전화기로 분류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하게 될 것입니다.  이는 전화기용 운영체제라는 카테고리 자체가 별로 쓸모가 없어진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소문에 의하면 T-Mobile이 발표한 안드로이드 기기는 아이폰보다 큰 7인치 태블릿 형태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휴대성 측면에서는 아이폰보다 떨어지겠지만, 보다 강력한 컴퓨팅 능력을 가지고 큼지막한 디스플레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넷북과 전화기를 따로 가지고 다니기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 같습니다. 

안드로이드는 기본적으로 써드파티 개발자들을 위해 제공되는 운영체제입니다.  이러한 강력한 개방성과 유연함은 안드로이드를 지원하는 다양한 모바일 디바이스의 개발을 가능하게 할 것입니다.  아마도 아이폰보다 인터페이스는 떨어질지도 모릅니다.  디자인도 아이폰을 능가하는 녀석이 나오기 힘들지도 모르지요?  하지만 개방형 운영체제라는 조건은 최고의 다양성을 가진 기기들을 등장하게 할 것입니다.  웹이 커질수록 구글과 웹 환경자체의 지배력도 강해질 수 밖에 없을 것이고, 이러한 다양성을 아우를 수 있는 가능성은 개방형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에게 있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결국 안드로이드가 아이폰 운영체제를 능가하게 될 것이라는 저의 예상이 들어맞을까요?  여러모로 올해의 안드로이드 폰과 디바이스, 넷북들의 등장과 활약상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가 됩니다.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다양한 모바일 기기 화면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3 ,



정말 짝퉁 만드는 능력만큼은 도저히 중국을 따라갈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얼마 전에도 아이폰의 복제품에 대해서 소개한 바 있는데요 ...

2009/02/11 - [하이컨셉 모바일 월드] - 중국, 회심의 아이폰 짝퉁 역작 출시

이번에는 소니의 야심작 VAIO P 입니다.  뛰어난 성능의 넷북으로 국내에서도 많은 호평을 받았던 제품이지요.  가격이 좀 비싼 것이 흠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  중국에서 VAIO P를 흉내낸 VAINO 라는 넷북이 출시되었습니다.  보통 위의 그림에서 보듯이 로고의 형태까지 정말 비슷하게 베꼈습니다.

가격이 $380 달러로 판매가 되고 있으니, 가격에서는 VAIO P가 상대를 할 수 없겠군요.  VAIO P 보다 크기도 약간 크고, 디스플레이 스펙도 못 따라오는 등 짝퉁으로서의 한계를 가지고 있으나 싼 가격으로 승부를 보고 있습니다. 

구입하고 싶으신가요?  현재 전세계로 구매 및 배달이 가능하다고 하니 아래의 사이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GSM 통신 모듈이 포함되어 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는 해당사항이 없군요 ...

VAIO P 짝퉁 넷북 구매 사이트

추가로 몇장 사진 더 올립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공개된 프리스케일의 넷북 레퍼런스 디자인


모바일 산업의 축제인 MWC 2009에서 느닷없이 넷북 관련 빅뉴스가 터져 나와서 이색적이기는 하네요.  넷북이 소형화하면 어차피 모바일 기기가 되니까 말은 되는 것 같습니다.

eweek.com, Zdnet 등의 복수의 유력한 사이트들에서 로이터 통신에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인용해서 뉴스가 나오고 있네요.  프리스케일은 모토롤라에서 분사한 ARM 기반의 반도체 제조회사 입니다.  2사분기에는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의 칩셋을 제공하기 시작할 것이며, 작년도 넷북 시장의 엄청난 성장에 기름을 붓는 사건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현재 안드로이드를 장착한 휴대폰들이 등장하고 있는 와중에, 넷북에까지 주요 운영체제로 자리잡는다면 구글 안드로이드의 위세가 올해 대단해질 수도 있겠네요.  프리스케일의 예측에 따르면 올해 넷북 전세계 판매량은 작년의 2배인 3천만대에 이를 것이며, ABI 리서치는 올해 3500만대 판매를 예측한 바 있습니다.  그만큼 가장 중요한 시장 헤게모니 쟁탈전이 벌어질 곳이라는 것입니다.

프리스케일의 오늘 발표에서 가장 이목을 집중시킨 것은 아무래도 가격 부분입니다.  일부 매체에서는 100달러 넷북이라고 발표가 나갔습니다만, 공식적인 발표에는 "200달러 이하 100달러대"로 되어 있습니다.  어쨌든 굉장히 낮은 가격으로 나올 것은 확실해 보입니다.

일단 CPU로 현재 대세를 이루고 있는 Atom 프로세서 대신, ARM 디자인을 채용한 새로운 칩이 장착됩니다.  ARM 기반의 프로세서를 쓸 경우 Atom 기반의 프로세서에 비해 4배 정도 배터리를 오래쓸 수 있다고 하며, 발열도 적고 가격도 훨씬 싸기 때문에 넷북에 이상적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반 저용량 배터리로도 연속사용 8시간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일단 나와보기 전에는 모르겠습니다만 사실이라면 대단한 이점이 되겠습니다.

프리스케일은 ARM 기반의 새로운 프로세서가 넷북 마켓의 50% 정도를 올해 내에 장악할 것으로 전망했는데, 과연 어떨지요 ...  그만큼 기술적 우위와 시장성에 자신감이 있다는 것으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네요.  리눅스로 간다면 우분투도 설치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인도에서는 국가차원에서 프리스케일과 교육용 넷북을 보급하는 프로젝트를 협의하고 있다고 합니다.  가격적 매리트가 큰 만큼 상당히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