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클리닉'에 해당하는 글 2건


흡연의 위험성은 더 이상 새삼스러울 것이 없습니다.  더욱이 간접 흡연으로 인해 흡연 당사자는 물론 그 가족과 주변 사람들까지 심각한 피해를 입는다는 사실이 널리 알려지면서 애연가들의 설 자리는 더욱 좁아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한 개비당 0.873g에 불과한 담배를 완전하게 끊기란 여전히 쉽지 않은 일입니다.

최근에는 간접흡연의 일종인 3차 흡연이 신생아에 치명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습니다.  담배연기 속에 들어있는 4,000여 종의 화학 물질이 옷이나 가구 등에 묻어있다가 아기들이 흡연한 것과 똑같은 영향을 준다는 것입니다.  3차 흡연은 신생아나 7세 미만 아기들에게 천식이나 폐렴, 심지어 영아 돌연사와도 관계가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흡연은 질환이고 담배는 마약이다.

미국정신의학회는 흡연을 질병으로 인정하고 있으며 세계질병분류기호(IDC-10)에서도 흡연을 '담배로 인한 정신적 행동적 장애'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질병은 '흡연'이며 무려 천만 명이 이 질환자로 분류됩니다.  또한 지난 1997년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담배를 마약으로 공식 선언한 이래 선진국에서는 속속 이를 지지하며 국가 차원의 담배 추방 운동을 벌이고 있는 중입니다.


담배를 피워야 스트레스가 해소된다?
 
애연가들은 대부분 니코틴에 중독된 상태이므로 흡연을 하면 니코틴의 일시적 작용에 따라 마치 스트레스가 줄어드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키게 됩니다.  하지만 마약 환자가 마약을 하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해서 마약을 계속 쓸 수는 없는 것처럼 담배도 지속적으로 피워서는 안됩니다.  오히려 오랜 흡연은 만성적인 저산소증과 동맥경화, 기관지염 등을 악화시켜 더 쉽게 스트레스에 노출되게 만들 뿐입니다.



흡연은 질병을 부르고, 건강한 삶을 방해한다.



이제 금연이 대세다.



금단증상, 알면 이길 수 있다.

오래 담배를 피우던 사람이 갑자기 금연을 하면 불안하고 초조하며 머리가 멍해지는 금단 현상이 나타납니다. 또 짜증이 잦아지고 화가 잘 나며 불면증과 졸림, 우울증, 공복감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첫 2~3일에는 강렬한 흡연 충동이 나약한 의지를 위협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금연 첫주를 넘기면 흡연 충동을 제외한 다른 금단 증상은 상당히 줄어듭니다.  또 흡연 충동도 5분 정도 참아 내면 저절로 사라지며 매번 이겨낼수록 흡연 충동은 점차 줄어듭니다.  그러니까, 용기를 잃지 마시고 끝까지 해보시기 바랍니다.


금연의 경제학, 재태크가 따로 없다.

사소한 돈을 일컫는 '담뱃값'만 아껴도 훌륭한 재테크 수단이 될 수 있습니다.  삼성증권이 발표한 '금연의 위력'이라는 보고서에 의하면 금연 후 담뱃값을 아껴서 적지 않은 목돈을 만질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보고서에서는 하루 담뱃값인 3,000원을 재테크 할 경우 10년 뒤 1,700만원, 20년 뒤 4,800만원의 목돈을 만질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연 4.5%의 금리로 운용한 결과로, 최소한 차를 바꾸거나 집안의 가전 제품을 최신 사양으로 교체할 수 있게 됩니다.

8%로 운용할 경우에는 10년 뒤 2,100만원, 20년 뒤 7,000만원을 모을 수 있습니다.  건강한 삶의 기본일 뿐 아니라 재테크 수단도 되는 금연, 더 이상 미련을 가질 이유가 없습니다.


자료도움:  강남구 보건소

-----------------------------------------------------------
이 내용은 우리들 웹진을 통해서도 발간된 바 있습니다. 

우리들 웹진으로 바로가기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담배의 유해성, 특히 암발생과 관련한 경고에 이미 익숙하십니까?  그렇지만 담배를 끊으실 수가 없다구요?  최근 이런 사람들을 위한 최첨단 니코틴 전자담배가 출시되었는데, 이를 두고 말들이 많습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E-cigarette sparks attention as FDA crackdown looms by Ken McLaughlin

전자담배는 지난 여름 플로리다에서 처음으로 판매되기 시작했습니다.  원리는 니코틴 증기를 뿜어주는 것인데, 이를 컴퓨터 칩이 조절을 합니다.  담배가 가지고 있는 수많은 발암물질을 제거하고, 니코틴만 흡입하게 되므로 건강에 유해하지 않다는 것이 회사측의 주장입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에서 최근들어 이 전자담배를 새로운 신약으로 규정하고 판매 중단을 요청할 것 같다는 소식입니다. 

현재는 많은 쇼핑센터 등에서 자동판매기를 통해 쉽게 구할 수 있게 되었는데, 이렇게 규제가 강화될 경우 회사측의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자담배가 처음 발명된 것은 놀랍게도 중국입니다.  형태나 담배를 피우는 방식까지 진짜 담배와 유사하며, 니코틴을 증기형태로 공급하되 적절한 양을 담배연기까지 거의 비슷하게 나오도록 하는 것이 기술의 핵심입니다.  전자담배를 빨면 센서가 감지한 흡입력에 따라 내부에서 가열이 되고, 이에 따라 니코틴이 증발하면서 흡입이 됩니다.  취향에 따라 다양한 향기를 섞기도 합니다.  여기에 담배 끝에 작은 다이오드를 달아서 마치 담배를 피우는 것 같은 불빛도 만들어 냅니다.

제조회사에서는 니코틴만 들었기 때문에, 실제 유해한 담배를 끊는 매우 유용한 수단이라고 주장하며 담배를 피는 사람들의 건강을 위한 최선의 방법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니코틴의 흡입량은 조절이 가능합니다.  그러므로, 조금씩 니코틴 흡입량을 줄여나가면 정말 완전히 담배를 끊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이 이들 주장의 핵심입니다.

그렇지만, 전자담배를 반대하는 그룹에서는 담배를 끊는 문화에서 다시 담배를 피는 문화를 조장하는 효과가 크다는 이유를 들어 전자담배의 판매를 반대하고 있습니다.  건강 상의 이유로 담배를 끊은 사람들에게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을 칼로 찌르기 좋아하는 연쇄살인범이 칼을 들지 않도록 해 놓았는데, 고무 칼을 준다면 어떻겠냐?는 논리입니다.

현재 가격은 $140~150 달러 정도로 그리 싸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이렇게 찬성론자들과 반대론자들의 논쟁이 뜨거운 가운데,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의 결정이 주목됩니다.  신약으로 간주해서 규제를 한다면 보다 철저한 논리와 과학적 근거가 뒷받침되지 않을 경우 판매가 중지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래저래 관심이 가는데요 ...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