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익스체인지'에 해당하는 글 1건


IBM이나 P&G(Procter & Gamble)와 같은 회사들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연구기관을 가지고 있다. 그들의 노력으로 수많은 발명과 발견이 있었고, 이를 특허로 가지고 있으면서 회사의 발전에 커다란 도움을 주었다. 그러나, 이러한 과거의 영화를 뒤로하고 이들은 과감하게 개방형 혁신 플랫폼을 받아들여서 외부의 많은 대학들과 협력자들, 그리고 고객들과의 적극적인 접점을 만들었으며, 이를 통해 새로운 성공가도를 달리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글은 아래 링크한 포스트를 참고하기 바란다.


연관글:


이런 개방의 물결은 전통산업을 대표하는 기업 중의 하나이 나이키의 철학도 바꾸고 있다. 2010년 1월말, 나이키는 웹 기반의 새로운 기술 마켓플레이스인 GreenXchange 를 발표하였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가지고 있었던 녹색과 관련한 400개가 넘는 특허물질과 기술을 공개하였는데, 이렇게 공개된 기술들은 누구든 상용화를 하거나, 공공의 이익을 위해 사용하고 싶은 사람들이 활용할 수 있다. 다만 이렇게 가져간 기술들이 씨앗이 되어서 발전된 기술들은 마찬가지 라이센스로 내놓아야 한다. 이를 통해 외부의 회사들 중에서 기술을 가져다가 더욱 진일보를 시키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면 결국에는 나이키가 이를 다시 가져다가 새로운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기반이 될 수 있다. 특허의 직접적인 가치에 집중하기 보다는, 그것이 가져올 수 있는 사회발전의 씨앗의 가능성을 더 높이 보고, 세상의 사람들이나 기업들이 가지고 있는 물과 자양분들을 머금고 커다랗게 자라게 만들면 많은 사람들과 기업들이 같이 혜택을 볼 수 있다고 믿기 시작한 것이다.

어찌 보면, 나이키는 아이디어를 보다 유용하게 만들 수 있는 사람들의 네트워크를 크게 확장한 것과 같다. 새로 직원들을 채용하지도 않고 말이다. 물론 어떤 기술들은 경쟁업체들이 자신들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이용될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린에 대한 기술들이기 때문에 이런 기술들이 도입되어 여러 회사들이 사용하게 된다면, 크게는 우리 사회 전체의 지속성을 높여주는데 커다란 도움이 될 것이며, 나이키라는 회사가 사회의 지속가능성에 크게 투자하고 지지를 한다는 점을 널리 알린다는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많은 기업과 개인들이 이렇게 우리들이 더불어 사는 세상에 대해 좀더 많은 생각을 하고, 조금씩 나누고 서로 도우면서 살아가는 철학과 문화가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