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 래피즈'에 해당하는 글 1건

2010년 ArtPrize 1등상을 차지한 Chris LaPorte의 대형 연필 데생 작품


크라우드 소싱과 소셜이라는 단어가 더 이상 낯설지 않게 느껴지지 않는 최근. 예술계에도 크라우드 소싱을 활용한 다양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실제 예술작품들을 만드는 예술가들과 관객들, 그리고 지역사회가 합심을 해서 세계적인 이벤트로 커져가고 있는 ArtPrize 를 보면 최근 세상의 변화를 단적으로 느낄 수 있다.

ArtPrize는 미국 중북부의 도시인 그랜드 래피즈(Grand Rapids)에서 열리는 예술행사이다. 2010년 $449,000 달러의 상금을 걸고 미국의 내놓으라 하는 예술가들이 이 도시에 몰려들었다. 탑 10으로 선정된 예술품들은 상금도 받지만, 미국 전역에 이름을 날릴 수 있는 기회이기에 스타탄생의 산파 역할도 하고 있다. 그랜드 래피즈시의 입장에서도 미국을 대표하는 예술의 도시라는 명성도 얻고, 20일 가까이 이어지는 행사기간동안 미국 전역에서 관광객들로 몰려들기 때문에 도시의 경제에도 큰 도움을 주는 행사가 되었다. 

일단 예술가들이 매년 6월까지 참가등록을 한 뒤, 예술가들은 구글 지도를 이용해서 자신의 작품이 전시될 거리와 장소를 신청한다. 그러면, 해당 거리에 있는 가게나 땅의 소유주가 신청한 예술작품들을 보고 어떤 예술품을 전시할 것인지 선정을 하는 작업이 완료된다. 아래 임베딩한 구글 지도는 2010년 작품들이 전시된 장소들을 표시한 것이다.



이렇게 전시된 작품들은 9월에 열리는 아트 페스티벌 기간 동안 일반 참관객들이 누구나 투표를 해서 수상자가 결정된다.  페스티벌 기간동안 아티스트들이 도시를 점령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며, 수많은 방문자들은 도시와 커뮤니티를 돌아다니면서 새로운 관계를 맺는다. 이렇게 만들어진 새로운 관계와 커뮤니티는 또 다른 새로운 아이디어를 도출하기도 한다. 방문자들은 미리 온라인으로 등록을 하고, 투표권을 얻은 뒤에 도시 곳곳을 누비면서 예술품들을 감상하고 자신들의 의견을 소중한 투표권으로 행사한다. 투표도 매우 간단해서 작품마다 Up 또는 Down 의 의견만 내면 되며, 이 의견을 모두 종합해서 순위가 결정된다. 처음 1주일의 투표를 종합해서 일단 결선에 진출할 10개의 작품이 선정되면, 2주 차에는 이들 탑 10 작품에 의한 결선투표가 진행되어 우승자를 가리는 방식이다.

2009년 시작된 이 행사는 첫 해 159개 지역에서 1,262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했는데, 14개국에서 참여한 국제적인 행사가 되었고, 20만 명의 방문자가 온 대성공을 하였다. 2010년에는 19일간 192개 지역에서 1,713명의 아티스트 21개국에서 참여하였고, 2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등 더욱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이와 같이 소셜이나 온라인 기술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크라우드 소싱이나 소셜의 철학을 우리의 실생활에 접목할 수 있는가?하는 사고방식의 변화가 앞으로 더욱 많은 변화를 끌어내게 될 것이다. 국내에서도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다양한 축제 등이 준비되고 홍보를 하고 있지만, 그들만의 리그가 되어서는 결코 커다란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낼 수 없다. 보다 면밀하고 신중한 기획을 통해 국내에서도 보다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나 축제가 개최되기를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