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Shaheer Shahid from Flickr


흔히들 골프라는 운동은 집중력의 운동이라고들 이야기 합니다.  이 이야기는 골프가 멘탈 스포츠라고 이야기하는 것과 일맥상통하기는 하지만, 과도한 집중은 되려 좋은 골프 스윙이나 스트로크를 방해합니다.  오늘은 여기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어 보겠습니다.


공을 너무 뚫어지게 쳐다보는 버릇을 고쳐라!

과도한 집중이 가장 안 좋은 사례와 버릇으로 이어지는 것이 바로 공을 지나치게 뚤어져라 오랫동안 쳐다보는 것입니다.  지나치게 공을 오랫동안 쳐다보면 우리의 눈에 무리가 옵니다.  우리 눈은 골프 공과 같은 작은 목표를 쳐다볼 때 눈의 중심에서 제대로 인식을 하고 시각을 전달하는 능력이 시간이 갈수록 떨어지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공에 너무 일찍 집중을 하면서 쳐다보기 시작하면 스윙 전체의 밸런스가 무너질 수 있습니다.  제일 좋은 방법은 일단 스탠스를 잡고 그립을 고쳐잡는 등의 동작을 하면서 스탠스가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는지 목표지점을 약간씩 쳐다보면서 공은 간간히 가볍게 쳐다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다가, 이제 완전히 스탠스가 갖추어지고 그립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되어 백스윙을 시작하려고 마음을 먹은 순간 공을 집중해서 쳐다봅니다.  그리고 바로 백스윙에 들어가서 정확한 템포와 리듬으로 임팩트를 하시기 바랍니다.  다시 말해 백스윙을 시작하기 직전에서 임팩트가 이루어지는 시점까지의 짧은 시간에 최대한의 공을 들여서 집중을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지나치게 생각이 많으면 안된다.

과도한 집중도 문제지만, 생각이 너무 많은 것도 문제입니다.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이러저런 고민을 아마추어들은 실제 필드에 나가서 많이 합니다만, 의외로 프로들은 실제 경기를 할 때 거의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특히 필드에 나가서 가장 중요한 원칙 중의 하나가 현재 자신의 스윙이 어떻게 보이는지, 그리고 세세한 움직임이나 위치 같은 것을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티칭 프로와 함께 나가서 필드레슨을 받는 경우리면 다르겠습니다.

백스윙을 일단 시작했으면 모든 스윙은 그냥 자연스럽게 진행되도록 두어야 합니다.  마치 반사동작과도 같습니다.  그래도 아마추어들의 경우 뭔가 잘 맞지 않는데, 아무런 생각도 없이 계속 게임을 진행할 수는 없겠지요?  그럴 때는 다음과 같은 요령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문제의 해결방법 또는 바꾸어야 할 요소를 최소한으로 유지하세요.  예를 들어, 여러가지 문제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겠지만, "머리가 일찍 들리니 백스윙하고 임팩트 할 때까지 헤드업이 안되도록 하자" 이런 생각이 들었다면, 그것만 해결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이 부분이 어느 정도 해결이 된 것 같으면 그 다음 미션이나 잘 안되는 부분을 해결합니다.  한 번에 여러가지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면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그마나 스코어도 나올 수 있었던 게임 자체를 완전히 망치게 되어 버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by tigermatt from Flickr


골프를 가르친다는 것은 단순히 많이 아는 것으로 되는 일은 아닙니다.  제가 이곳에 이렇게 골프과학과 의학에 대한 포스팅을 많이하고 있지만, 가르치는 것을 전문으로 하는 프로는 프로만의 예술이 있습니다.  바로 가르치는 것 그 자체이지요 ... 

골프 레슨을 하려면 기본적으로 아는 것도 많아야 하지만, 가끔은 사실이 아닌 것을 가르쳐야 하고, 배우는 사람들이 자신의 버릇을 고칠 수 있는 느낌을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과장을 할 때에는 과장을 해야하며, 가끔은 5분 전에 이야기 했던 것을 뒤집어서 반대되는 이야기를 해야 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이렇게 모순이 되는 설명을 할 때에는 배우는 사람에게 충분한 이유를 말해주어야 하겠지요?  그렇지 않으면 신뢰를 얻기 힘드니까요 ...

물론 좋은 골프 선생님들이 더 많습니다만, 가끔은 이러한 레슨의 예술을 터득하지 못한 프로들을 가끔 봅니다.  무조건 자신들의 방법을 강요하고, 기계적으로 가르치는 경우가 대표적인 경우입니다.  배우는 사람이 설명을 듣고 이해를 할 수 있도록 만드는 기술이 결여가 되면, 처음에는 잘 따라할 지 모르지만 오늘날처럼 다양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는 경우에는 선생님이 가르치는 것에 큰 의문을 가지게 됩니다.  이런 현실을 인정하고 언제나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기술 역시 중요합니다.

일반적으로 골프를 가르치는 방법에 어떤 왕도가 있는 것은 아니겠지요?  하지만 보통 일반적으로 동의하는 원칙같은 것은 있습니다.  많이 아는 사람이라고 잘 가르치는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그러면 몇 가지 좋은 골프 레슨의 원칙을 알아볼까요?


너무 많은 것을 가르치기 보다는 단순하고 쉽게 ...

인간에게는 학습용량의 한계가 있고, 더구나 몸으로 하는 학습은 익히는데 시간이 걸립니다.  그런데, 지나치게 많은 것을 짧은 시간에 교정하려고 하면 이도저도 놓치게 됩니다.  특히, 초보자들의 경우에는 하루에 한 가지 정도의 팁을 배우고, 이를 수행하려는 연습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골프는 자신감이 무척 중요한 운동입니다.  너무 여러가지의 지식으로 혼돈을 일으키면 자신감을 잃기가 쉽습니다.  같은 맥락에서 골프가 쉽다는 생각을 처음에는 가지도록 해야 합니다.  그래서, 골프공보다 조금 큰 공을 이용하거나, 작은 스윙으로 일단 공을 꾸준히 잘 맞출 수 있도록 연습하는 것이 자신감을 기르는데 도움이 됩니다. 

일단 특정한 채로 (사실 아무 채나 상관없지만, 보통 7번 아이언을 많이 이용하지요?) 작은 스윙부터, 큰 스윙까지해서 공을 맞출 수 있게 되면, 보다 작은 공을 이용하고 결국에는 실제 골프 공을 이용한 연습으로 이어가는 것도 하나의 좋은 레슨 방법입니다. 


이론을 많이 가르치는 것이 좋다.

의외로 골프 스윙을 가르치면서 자세한 물리학적 또는 생체역학적인 이론을 설명하지 않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지식이 많으면 그만큼 배우는 사람들은 잘 따라하게 되어 있습니다.  특히, 사람이기 때문에 스윙을 하는 당사자는 자신만의 고유한 피드백을 자신의 몸에서 받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면서, 나름대로의 판단을 하고 성공적인 샷을 만들어냈을 때의 몸의 기억을 유지하려고 애를 씁니다.  이럴 때 지식이 있으면 유지에 도움이 됩니다.

일부 티칭 프로들은 되려 자신의 수강생들에게 이론적인 지식을 가르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분들이 있습니다.  논리는 너무 많은 것을 생각하면, 몸이 배우기 힘들고 느끼는데 방해가 된다는 것입니다.  앞에서 설명한 부분과 어느 정도 합치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그런데, 생초보 단계를 벗어나게 되면 가능한 지식과 이론, 그리고 연습이 일치되도록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특히, 고속 카메라 같은 것이 있어서 객관적으로 촬영을 하고 티칭 프로와 수강생이 스윙 동작을 보면서 같이 논의를 하는 것이 매우 큰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주변에 있는 사람들 중에서 틀린 정보를 주는 것이 아니라면 스윙에 훈수를 두는 것을 지나치게 막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중요한 것은 들은 정보나 레슨의 팁을 머리 속에 그리면서 스윙을 하고, 실제로 어떻게 변화가 일어났는지 자신의 몸으로 느끼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오늘의 연습이 스윙을 할 때 머리가 과도하게 움직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면,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의 머리가 움직이는지 봐달라고 요청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비거리가 먼저인가?  정확도가 먼저인가?

간혹 레슨을 받는 사람들 중에 스윙을 배울 때 처음에 잘 안 맞더라도 풀스윙으로 거리를 낼 수 있도록 연습하는 것이 좋은지, 아니면 정확한 스윙으로 맞추는 것 위주로 배우고 차차 거리에 신경을 쓰는 것이 좋은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티칭 프로마다 의견이 조금 다를 수 있겠지만, 저는 일단 거리 위주로 마음껏 스윙하면서 스윙을 정립해 나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만, 스윙 스피드에 따라서 우리 팔과 골프채의 이중진자 운동 모델의 힘의 역학이 상당히 많이 달라집니다.  스윙 스피드가 줄어들면 임팩트 포지션이 완전히 달라지게 되며, 패턴과 타이밍도 엄청난 차이가 납니다.  이를 교정한다는 것은 그렇게 녹녹한 작업이 아닙니다.  이를 달리 말하면, 비교적 얌전한(?) 스윙으로 언제나 정확하게 임팩트를 할 수 있는 스윙을 만들었다고 가정하고, 스윙 스피드를 빠르게 하는 스윙 연습을 하게 되면 그 전에 익혔던 대부분의 패턴이 달라져야 합니다.  그만큼 만들어진 스윙을 교정한다는 것이 어려운 것이죠? 

그러므로, 일단 공을 맞추고 자신의 스윙이 정립되기 전에 클럽헤드 스피드를 끌어올리고, 끌어올린 클럽헤드 스피드로 일관성있게 공을 칠 수 있도록 연습하는 것이 좋습니다.


골프를 가르치는 일은 결국 사람을 대하는 일이기 때문에 단순히 많이 안다고 좋은 선생님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세계적인 골프 티칭 프로들에게는 이론적인 지식도 많이 있겠지만, 그만큼 사람을 잘 다루고 사람들에게 자신의 영감을 불어넣어주는 특별한 능력이 있습니다.  좋은 티칭 프로들을 예술가라고 불러도 좋다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