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갤럭시 탭을 출시하며 애플 아이패드를 정조준한 가운데, 유명한 매거진인 패스트컴퍼니(FastCompany)의 Dan Nosowitz 가 삼성전자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쏟아내는 기사를 썼습니다.  개인적으로 글을 읽고 사진들을 보면서 낯이 뜨거워 지더군요.  정말 세계에서 인정하는 기업이 된 삼성전자.  이제는 바뀌어야 합니다.  리더는 돈만 많이 벌고, 크기만 크다고 되는 것이 아니죠.  뭔가 인정받을 수 있는 자세와 철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삼성전자가 진짜 세계 초일류 기업으로 가기 위해서는 지금과 같은 인상을 전세계에 심어 주어서는 안됩니다.  물론 국내에서도 마찬가지겠지만요 ...

그의 기사 내용을 모두 소개하기는 어렵고, 올해에 내놓은 대표적인 제품들을 대비시킨 것 중의 몇 가지를 소개합니다.   삼성은 메모리 반도체 부분에 있어 세계 최고의 기업이고, 아마도 가장 많은 영역에 있어 최고수준의제품을 내놓는 명실상부한 세계적인 제조회사라는 것을 부정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러나, 그보다 훨씬 작은 회사들도 전세계 사람들의 마음에 기억되는 혁신적인 시도를 하는 것에 비해, 삼성전자는 그런 인상을 심어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왜일까요?  언제나 안전한 운행만 하고, 모험적이고 혁신적인 것을 보여주기 보다는 잘 나가는 제품이 나오면, 아주 빠른 시간에 비슷한 제품으로 대응하면서 시장점유율을 가져오는 전체적인 전략자체가 많은 사람들에게는 2류라는 생각을 들게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삼성전자는 가장 안전한 전략을 취하고 있는 것이겠지요.  꽤 괜찮은 제품을 만들고, 적당한 가격에, 나쁘지 않은 성능을 보여주는 물건을 만들어 팝니다.  그러나, 이 정도로 고객에게 감동을 줄 수는 없습니다.



애플 아이패드 vs. 갤럭시 탭


말이 필요없습니다.  그냥 보지요.  갤럭시 탭입니다.  아이패드에 대한 경쟁제품으로 CPU 와 운영체제 등이 다르지만, 내부의 기술이나 구성에 대해 모르는 일반인들이 보기에는 영락없는 작은 아이패드입니다.  애플이 전자책과 관련하여 아이북을 출시했는데, 삼성전자는 Borders 의 Kobo 소프트웨어를 이용해서 그 기능을 대채하였습니다.

아마도 경쟁제품으로 충분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새로운 것은 없습니다.  


HTC Evo 4G vs. Epic 4G (갤럭시S)


갤럭시S 의 패밀리인 Epic 4G 가 출시되기에 앞서 안드로이드에 있어서는 스프린트에서 출시한 HTC 의 Evo 4G 가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 제품은 출시와 함께 좋은 입소문과 함께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였는데, 배터리 문제로 곤욕을 치르기도 했지만 잘 만들어진 커스텀 안드로이드 휴대폰이면서 미국 최초의 4G 스마트폰으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몇 달뒤 스프린트가 출시한 Epic 4G 는 미국의 두 번째 4G 스마트폰이 되었습니다.  역시 미국에서도 우리나라와 같이 호평을 받고 있으며, 꽤 잘 팔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Evo 4G 처럼 뭔가 새로운 시도를 한 스마트폰으로 자리매김하지는 못했습니다.  

분명히 경쟁력이라는 측면에서는 Evo 4G 보다 낫고, 회사의 브랜드나 크기도 HTC 와는 상대도 되지 않는데 어째서 이런일이 있는 걸까요?  그것은 Evo 4G 가 처음 나와서 4G 의 맛을 보여주면서 사람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었던 감동을 이를 본딴 Epic 4G 가 보여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HTC 는 그런 측면에서 T-모바일을 통해 세계 최초의 안드로이드 스마트 폰인 G1 을 내놓은데 이어, Evo 4G 등을 통해 혁신을 하는 회사라는 인식을 심어주는데 성공하였습니다.


캐논 S90 vs. TL500


올해 캐논에서는 S90  이라는 디지털 카메라를 출시하였습니다.  세계 최고성능의 똑딱이(Point-and-Shoot) 디카를 표방한 이 제품은 비교적 고가의 가격에도 불구하고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캐논은 이제는 더 이상 별다른 의미가 없는 메가픽셀 경쟁을 하지 않고, 좋은 센서를 활용한 고급 저가카메라 전략을 모험적으로 펼쳤던 것이고 이것이 성공합니다.  몇 개월이 지나 2010년 6월 삼성에서는 TL500 이라는 제품을 출시합니다.  위에서 보듯이 캐논 S90 과 거의 비슷한 형태에 가격과 메가픽셀 스펙 등까지도 거의 동일합니다.  꽤 잘 만든 카메라로 역시 나름대로 잘 팔리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제품이 S90 과 같은 기념비적인 제품으로 기억될 일은 없을 것입니다.


퀄컴 스냅드래곤 vs. 삼성 허밍버드


퀄컴은 인텔과 같이 정통 CPU 를 설계하고 제조하는 회사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많은 연구를 통해 야심차게 모바일 디바이스를 위한 1GHz 의 에너지를 덜 소비하는 안드로이드에 최적화된 스냅드래곤(Snapdragon) 이라는 모바일 CPU 를 출시하였고, 이 CPU 는 HTC 와 모토롤라, 소니와 델 등의 안드로이드 스마트 폰에 탑재가 되면서 퀄컴을 일약 매우 중요한 CPU 회사의 지위로 올려놓는데 성공합니다.  물론 퀄컴 말고도 Nvidia 의 테그라(Tegra)나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등에서도 만들기 시작했지만 누가 뭐래도 최고의 모바일 CPU 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역시 동일한 ARM A8 코어를 기반으로 한 1GHz CPU 를 첫번째 스냅드래곤 기반의 안드로이드폰이 나온지 6개월 만에 내놓았는데, 이것이 바로 허밍버드(Hummingbird)입니다.  그리고,이를 기반으로 하여 갤럭시S 를 비롯한 차세대 모바일 디바이스의 CPU로 쓰고 있으니 상당한 성공을 하였다고 볼 수 있고, 그 성능도 스냅드래곤과 막상막하 수준은 될 것입니다.  그러나, 이 역시도 스냅드래곤과 같은 새로운 시도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덤으로 최근 출시한 노트북 디자인도 소개합니다.  정말 너무한다 싶어요 ...  딱 보면 생각나는 것이 있지요?


새로나온 QX 시리즈 노트북 from SamsungComputer.com


전체적으로 볼 때, 삼성전자는 현재의 상황에 만족하면서 무엇인가 크게 성공하는 제품이나 기술이 있으면, 이를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따라잡고 시장에 진입하는 소위 "Fast Follower"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을 중심으로 탄탄한 제조업 기반을 발판으로 괜찮은 디자인과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우면서 시장에서는 비교적 좋은 평가를 받는 제품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정말 세계를 바꾸었다고 이야기하는 마이크로소프트나 애플, 구글과 같은 회사들은 정말 한 차례 정도는 전세계를 깜짝 놀라게 만드는 혁신과 인상을 남겼으며, 삼성전자와 가장 유사한 소니조차도 초기에는 모방 전략을 펼쳤지만, 그다지 오래지 않아서 강렬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세계최고의 제품들로 인정받는 다수의 기술과 제품군들을 선보이면서 선도하는 회사의 이미지를 남겼습니다.  삼성전자는 어떤가요?  현재와 같이 안전한 전략이 회사의 이익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세계 초일류를 꿈꾼다면 이제는 달라져야 할 것입니다.


업데이트 1:
트위터 @Camera4U 님께서 EX1 과 S90 의 비교는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 주셨습니다.  비교한다면 G11 이나 LX5 와 비교해야 한다고 하시네요.


업데이트 2:
패스트 컴퍼니 원문을 이미 삼성전자 분들은 대부분 읽어보시지 않았을까 합니다.  제가 다시 한번 쓴 것은 원문을 트위터에 소개하면서 많은 분들의 번역 및 포스트 작성 권유도 있었고, 이런 종류의 글은 여러 차례 읽히는 것이 좋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노력하고 있는 분들의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도 있겠지만, 그 동안의 역사가 순식간에 잊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약간은 과도한 매도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외부의 시각은 직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세계적인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를 바라지 않는다면 이런 글을 쓸 필요도 없겠지요.
 

참고자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오늘 아이폰 4 가 발표되었고, 조금 있다가 10시 30분에 갤럭시S 가 발표됩니다.  아이폰 4 의 경우 사실 개인적으로는 예측했던 수준에서 모두 발표가 되는 바람에 약간 김이 샜다는 느낌이지만, 객관적으로 현존하는 스마트폰 중에서 최고라는 것은 부정하기 힘들 듯 합니다.  그렇지만, 과거 옴니아2 와는 달리 갤럭시S 의 경우 충분히 대적이 가능한 수준으로 나왔기 때문에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좋은 시대가 아닌가 합니다.

어느 한쪽이 지나치게 앞서기 보다는, 이렇게 경쟁구도가 생겨야 소비자들이 대접을 받습니다.  모두들 화이팅하고, 특히 갤럭시S 오늘 발표에 너무 지나치게 높은 가격대를 설정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아래 글은 오늘 제가 YTN 인터뷰하면서 작성했던 원고입니다.


삼성 갤럭시S의 가장 돋보이는 장점은?

삼성전자의 강점인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가 눈에 띕니다.  대낮에도 볼 수 있을 정도로 선명한 디스플레이를 구현했다는 점을 들 수 있겠구요. 구글의 안드로이드 2.1 을 일단 탑재해서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운영체제 최적화가 지금까지 나온 안드로이드 탑재 폰들 중에서 가장 우위에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입니다. 이번 발표에 구글의 앤디 루빈 부사장까지 나온 것을 보면 무수히 많은 안드로이드 탑재 폰들 중에서 갤럭시S의 전략적 중요성도 충분히 부가될 것으로 봅니다.


아이폰 4가 종전 모델에 비해 가장 눈에 띄는 장점은?

단연 HD입니다. 이번에 발표된 모델은 Retina Display 라는 디스플레이를 가지고 있는데, 아몰레드가 밝기에초점을 맞추었다면 이 모델은 인치당 해상도가 훨씬 높고, 960x480 이라는 고해상도를 지원합니다. 이렇게 되면 앱 개발자들일 자연스럽게 아이폰 4 와 아이패드를 동시에 지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밖에도 두께나 전면부 카메라, 배터리, 720p HD 급 동영상 촬영 및 편집 소프트웨어까지 멀티미디어를 지원하는 인프라를 완벽하게 만족시키고 있어서 향후 멀티미디어와 관련한 다양한 앱과 컨텐츠 개발, 그리고 아이패드와의 연계성 등으로 새로운 생태계가 구성되지 않을까 전망해 봅니다.  특히 우연인지는 몰라도 두께나 해상도 등에서 갤럭시S 보다 하드웨어 스펙적인 측면에서 모두 우위로 올라선 제품이라 그동안 삼성전자 등에서 ‘HW는 우리가 낫다‘라는 부분에 강력한 도전장을 낸 것 아닌가하는 느낌까지 있습니다.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그동안 지적되었던 약점들을 대부분 완성도있게 보강한 느낌입니다.


아이폰과 갤럭시 운영체제 차이는 뭔가요?

아이폰은 얼마전에 발표된 아이폰 OS 4.0, iOS4 라고 부르는 운영체제가 탑재됩니다.  기존 아이폰 운영체제가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것으로 보시면 되는데, 아이폰 4 의 카메라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대폭 들어가 있고, 게임센터와 같이 게임지원 부분이나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되었던 멀티태스킹 등이 가능해진 특징이 있습니다.  그에 비해 갤럭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2.1 을 탑재해서 나옵니다.  최근 2.2 버전이 출시되었는데, 아마도 조만간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해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오늘 앤디 루빈이 직접 나설 정도로 두 회사가 긴밀하게 협조를 하고 있기에 구글의 강력한 지원을 받는 삼성의 스마트폰 라인업이 과거 옴니아 시리즈와 비교할 때에는 상당한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고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무선 인터넷 사용 측면에서 두 제품을 비교해 주신다면?

무선 인터넷 사용 측면에서는 큰 차이는 없다고 봅니다. 가장 큰 차이라고 한다면 인터넷에 접근하는 브라우저가 있을텐데, 아시는 바와 같이 아이폰의 사파리 브라우저는 현재 많은 인터넷 홈페이지들이 이용하고 있는 플래시를 지원하지 않습니다.  그에 비해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갤럭시S는 플래시가 있는 페이지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향후 웹의 대세가 HTML5 로 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큰 차이가 아닐수도 있습니다만, 국내에서 인터넷 브라우징을 하기에는 아무래도 플래시를 지원하는 것이 약간의 장점이 될 수 있다고 봅니다.


'앱' 사용 측면에서는 어떤 기종이 돋보이나요?

안드로이드 마켓이 점점 성숙하고 쫓아오고 있다고 합니다만, 아직까지는 애플의 앱 스토어를 따라가기에는 시간이 좀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최근 안드로이드 개발자들도 늘고 있고, 좋은 앱들이 속속 선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 격차는 점점 줄어들 것으로 봅니다.


직장인/기성세대들은 아이폰이 어렵고 갤럭시는 종전 2G/3G 이용과 비슷해서 좋다는 평가?

스마트폰은 기본적으로 컴퓨터이기 때문에, 기존의 전화기를 쓰는 패턴과 완전히 달라질 수 밖에 없습니다.  갤럭시와 아이폰 모두 전형적인 스마트폰으로 특별히 어느 쪽이 기존의 휴대폰 쓰던 사람이 쓰기에 낫다는 것은 그다지 설득력이 없는 이야기입니다.  다만, 아이폰이 전세계에서 동일한 UI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비해, 갤럭시S는 국내 이동통신사와 제휴를 통해 한국사람들에게 맞는 일부 서비스 등을 추가하거나 손을 볼 수 있다는 점에 약간의 잇점이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습니다.


향후 스마트폰 단말기 시장을 간단하게 전망

일단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연합군의 대결이다라고 요약할 수 있겠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 7이 있습니다만, 아직 명확한 출시스케줄이 잡히고 있지 않아서 비교에는 무리가 따릅니다.  구글이 여러 하드웨어 업체들을 지원하면서 발표하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점점 그 성능이 좋아지고 있고, 소프트웨어 생태계도 조금씩 자리를 잡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은 애플이 선두에 서고, 나머지 회사들이 뒤를 바짝 쫓는 현재의 양상이 지속될 것 같습니다.  올해 내에는 아이폰의 아성을 무너뜨리기는 쉽지 않을 것 같지만, 내년에는 마이크로소프트까지 가세하면서 재미난 싸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애플이 주로 각국의 2위 통신사를 통해서만 아이폰을 출시하다 보니 1위 통신사들이 안드로이드 기반과 연합전선을 형성하는 분위기로 비춰지기도 하는데?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만, 애플의 전략이 기존의 이동통신사의 헤게모니를 제조사로 뺏어오는 측면이 없잖아 있기 때문에, 1위하는 이동통신사들이 선뜻 그 제안을 받아들이지 못한 것에 이유가 있지 않나 합니다.  애플이라고 언제나 2등과 연합하고 싶지는 않겠지요?  그러다보니, 1위하는 곳들이 차선으로 안드로이드를 선택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을 선택할 때 가장 염두에 둬야 할 점?

유행보다는 자신의 취향과 활용도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제는 제품의 라인업이 다양해지고 연관되는 기기들이 많아지기 때문에 주변의 권유로 충동구매를 하기 보다는 사용성 등을 특히 많이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이제는 휴대폰이 단순한 휴대폰이 아니라 아이패드나 향후 출시될 넷북, 태블릿, 심지어는 TV 등과의 연계도 중요합니다.  그런 측면에서 전체적인 제품군의 활용이라는 측면도 고려할 필요가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어느 쪽이 낫다고 단정하기는 어렵고, 대신 일단 어느 쪽이든 구매를 한다면 충분히 잘 활용할 수 있는 여지는 많아졌으니 되려 구매 전에만 꼼꼼히 챙기기 보다는 구매 후에 사용법이나 좋은 앱 등에 대해서 많이 써보고 다양한 활용을 하시는 것이 더 중요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