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 사건'에 해당하는 글 1건



네트워크를 처음 구현한 프로그래머들은 주로 지식을 교환하기 위한 학자들과 연구를 위해 컴퓨팅 자원을 공유해서 이용해야 했던 과학자들을 위한 네트워크를 만들었다. 그에 비해, BBS를 만들고 열정적으로 커뮤니티를 만들어간 사람들은 또 다른 문화를 가진 집단이었다.


그 중에서도 인터넷의 발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커뮤니티는 컴퓨터 컨퍼런싱이라는 테마로 뭉쳤던 WELL이다. WELL은 작은 타운과도 같았는데, 전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모였기에 다양한 문화가 싹트는 그런 가상의 타운이었다. WELL의 탄생에는 대항문화의 보급과 확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홀어스카탈로그(Whole Earth Catalog)의 발행인인 스튜어트 브랜드(Stewart Brand)가 다시 등장한다. 스튜어트 브랜드와 그의 동료들은 1985년 봄에 한 시간에 3달러의 사용료를 내고 컴퓨터와 모뎀을 활용해서 가상의 컨퍼런스 커뮤니티를 만드는 프로젝트에 착수하는데, 이것이 WELL이다. 


WELL에 참여한 인물들은 이후 인터넷의 역사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 사람들이 많은데, 후에 와이어드(Wired)를 창간하고, 인터넷의 발전과 관련한 유명한 TED 강연을 하기도 했던 케빈 켈리(Kevin Kelly)는 WELL을 처음 설립한 그룹 중의 한 명이다. 또한 존 페리 발로우(John Perry Barlow), 존 길모어(John Gilmore), 미치 카포(Mitch Kapor, 당시 IBM 최고의 인기 소프트웨어였던 로터스 1-2-3의 디자이너이자 창업자) 등은 WELL에서 처음 만나서 EFF(Electronic Frontier Foundation, 전자프론티어재단)를 설립하게 되는데, EFF는 인터넷이 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제기되는 사회적, 법률적 문제들에 대하여 자유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설립된 조직으로 인터넷과 관련한 의견을 모으고 발표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민간 비영리조직으로 그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스튜어트 브랜드가 WELL을 설립한 비전은 3가지 였다. 첫 번째는 샌프란시스코만 지역의 재미있는 사람들의 커뮤니케이션을 촉진하는 것이었는데, 이를 위해 당시로서는 매우 낮은 가격에 전자회의 솔루션과 이메일 등을 제공하였다. 일단 사람들에게 관심을 끌기 위해서 그는 인기가 있을만한 사람들에게 공짜 계정을 주고 호스트로 초대를 하는 전략을 펼쳤다. 그래서 파리의 살롱과 비슷한 분위기를 온라인 상에 만들기 시작했다. 홍보를 할 때에도 돈이 많이 드는 광고보다는 기자들에게 공짜 계정을 나누어 주면서 자연스럽게 그들이 WELL의 문화에 빠져들고, 이에 대한 기사를 많이 쓰도록 유도하였다. 이런 전략이 먹혀들면서, WELL은 빠르게 성장하기 시작한다. 케빈 켈리는 당시 홀어스리뷰(Whole Earth Review)라는 잡지의 편집장을 맡고 있었는데, WELL에 참여하면서 그의 영향력을 더욱 확대하게 된다. 


그런데, WELL은 다른 BBS와는 차별화된 문화가 있었다. 그것은 모든 사람들이 실명을 쓰도록 요구했다는 것이다. 가명을 쓸 수는 있었는데, 이 경우에는 반드시 실제 실명 아이디와 연결이 되어 있어야 글을 포스팅할 수 있었다. 다소 페쇄적이고 까다롭게 느낄 수 있는 이런 전략이 WELL만의 강력한 커뮤니티를 구성하고, 이들이 신뢰를 바탕으로 이후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다.


우리나라에서 WELL과 비슷한 역할을 한 커뮤니티를 꼽으라고 하면, 단연 엠팔(empal)을 꼽을 수 있다. 1988년 설립된 사설 BBS로 전자메일(e-mail)과 ‘펜팔(penpal)’의 합성어였다. 특히 1989년 데이콤에서 서비스하던 H-Mail'에서 커밋(kermit)이라는 프로토콜을 차단하는 사건이 일어나는데, 이를 이른바 ‘개구리 사건’이라고 한다. '개구리 사건'이라는 명칭은 프로토콜의 이름인 커밋이 당시 미국에서 유명했던 TV인형극 세서미 스트리트(Sesame Street)에 등장하던 개구리 캐릭터인 '커밋(Kermit the Frog)'의 이름을 딴 것이기 때문에 붙여진 것으로, 당시 H-Mail 사용자들이 파일교환을 할 때 주로 이용하던 이 프로토콜을 한국데이터통신이 갑자기 차단하면서 이용자들이 분노하여 대거 엠팔로 자리를 옮기게 된다. 엠팔에서 특히 '초이스'라는 동호회가 인기를 끌었는데, 컴퓨터 전문가들이 주로 모인 이 동호회는 우리나라 최초의 PC 동호회로도 유명하다. 엠팔 초이스 초기 창립 멤버 20 여명은 우리나라의 인터넷 발전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 사람들이 다수 포진되어 있다. 



(다음 회에 계속 ...)



참고자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