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미래학회 2014 컨퍼런스 중에서 눈에 띈 세션 중의 하나가 "Visualizing Future" 라는 세션이었다. 연사는 딱 보기에도 범상치 않아보이는 젊은 디자이너이자 미래학자인 게리 스캇(Gary Scott)이다.





같은 것 같아도 어떻게 그림을 그려내느냐에 따라 전달하는 느낌은 많이 다르다. 처음으로 보여준 자신의 일러스트 작품을 놓고 그는 Utopia로 보이는지 아니면 Dystopia로 보이는지를 묻는다. 그는 이 그림을 대체에너지를 중심으로 사용하는 미래의 유토피아 도시를 기능적인 측면에서 상상하면서 그렸다고 한다. 그런데, 사람들의 의견을 듣고 깜짝 놀랐다. 마치 미래의 핵전쟁 등이 있은 이후에 남겨진 도시같다는 반응을 했다는 것이다. 그는 그 때 미래에 대한 그림을 그려낼 때에는 일반적인 사람들의 심리를 고려한 이미지가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이제는 SF는 더 이상 Science Fictoin이 아니라, Science Fact가 되어가고 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중요한 것은 Terence McKenna가 이야기 했듯이 갑자기 오는 것이 아니라, 많은 알림을 주면서 미래는 오고 있는데 우리가 그런 시그널들을 놓치고 있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SF소설이나 영화, 또는 그림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는 몇 가지 중요한 시그널이나 그림들을 소개하였다. 1930년 올라프 스타플레던(Olaf Stapledon)의 작품인 <Last and First Men>에서 소개한 하이브 마인드(Hive Mind) 또는 그룹 마인드(Group Mind) 개념이 이제 원격지에서 뇌파를 읽고, 외부의 전자기 자극으로 다른 사람의 손을 움직이게 한 워싱턴주립대학(UW, University of Washington)의 실험으로 현실화되기 시작했다. 또한, 국내에서도 개봉한 수퍼맨에 대한 영화 맨 오브 스틸(Man of Steel)의 크립톤 행성의 설정인 인공자공(Artificial Wombs)에 대한 그림도 소개했는데, 실제 기술적으로는 2033년 정도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그림자체는 차갑게 그려내어 부정적인 느낌을 주었다. 실제 인공자궁과 인공수정이 결합할 경우 맨 오브 스틸에서와 같이 아이를 낳는다는 것이 자연출산은 매우 드물고, 사회적인 인력생산에 가깝게 진행될 수 있음을 그는 강력하게 시사했다.




 

그가 남긴 이야기 중에서 가장 마음에 남는 말은 다음의 말들이다.



SF acts as a philosophical and psychological playground. A place to create … Future Maps of Cultural Echoes  (SF는 철학적, 심리적인 놀이터다. 그리고 이곳에서 문화적인 메아리에 대한 미래지도가 창조된다)


The future has already happened and technology is just the echo bouncing back at humanity (미래는 이미 나타나고 있으며, 기술은 단지 휴머니티가 반향되어 나온 메아리다)


그 밖에도 숨쉬는 피부나 에코 아일랜드, 웨어러블 기술, 소행성에 대한 광물채굴, 수중도시, 도심지의 농장건물, 자연을 닮은 미래의 물체들 등 여러 가지 개념과 시나리오들을 사진과 그림으로 설명하였는데, 말이나 글로 보는 것과는 확실히 다른 전달력이 있음을 느꼈고, 그림 하나하나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었다.  그 중에서 수중로봇인 아쿠아봇(Aquabots)의 경우 FESTO의 AquaJellies 2.0 이라는 스마트폰으로 조종이 가능한 로봇은 이미 구현이 되었다고 하는데 무척 인상적이었다. 



from FESTO.com



또 한 가지 좀더 미래지향적이면서 인상적이었던 것은 자동시스템 컨트롤 엔지니어로 인텔리전트 로봇 컨트롤과 로봇의 기계학습에 대한 연구와 진화로봇(Evolutionary Robot)에 대해 연구하는 앤드류 넬슨(Andrew Nelson) 박사의 홈페이지에 대한 소개였다. 그는 공학기술을 기반으로 여러 가지 작품활동을 하는 아티스트이기도 한데, 공학이 자연과 환경을 만나서 어떻게 새롭게 자신을 정의하고, 자발적으로 지속가능한 시스템으로 성장할 수 있는가에 초점을 맞춘 로봇을 그려내고 있다. 약간은 기괴해 보이는 디자인이나 그림을 그의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앤드류 넬슨의 작품 중 하나



또한, 게리 스캇 자신도 자신의 홈페이지와 Serious Wonder 라는 홈페이지를 통해 미래를 시각화하는 작업과 이런 작업을 하는 사람들에 대한 큐레이션을 게을리하고 있지 않은데, 미래학에 있어서 이렇게 예술적인 감성을 가진 사람들과 실제로 시각화를 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는 것을 느끼게 된 세션이었다. 아래 임베딩한 영상은 "Digital Immortality"에 대해 Serious Wonder에 공개된 영상 클립이다.





참고자료:


Gary Scott 홈페이지

Nelson Robotics 홈페이지

Serious Wonder 홈페이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최근 CG가 발전하면서, 영화에 볼거리가 많아진 것이 사실이다. 여러가지 기술들이 많이 접목되었지만, 그 중에서도 CG로 창조한 캐릭터들이 마치 사람처럼 움직이는 모셥 캡처(Motion Capture)는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기법의 하나로 꼽힌다. 모션 캡처는 전설로 꼽히는 픽사(Pixar)의 토이스토리에 접목되면서 세상에 널리 알려졌는데, 이것이 조금 더 발전해서 등장한 기술로 모션 샘플링(Motion Sampling)이라는 것도 있다. 문제는 이런 모셥 캡처나 모션 샘플링 장비와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가 매우 비싸다는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 막대한 제작비가 지원되는 대작 영화나 애니메이션이 아니면 이를 이용하는 것이 그리 만만한 일이 아니었다.

그런데, 비싼 모션 캡쳐 장비를 쓰지 않고, 집에 있는 Kinect로 모션 캡처가 가능해진다면? 아마도 앞으로 더욱 멋진 재미있는 필름들이 더 많이 나올지도 모른다. 그런데, 이런 상상이 현실화되고 있다. Triangle Productions 라는 회사에서 Kinect 해킹을 통해서 실제 모션 캡처를 구현한 것이다. 이들은 이 기법을 활용해서 "Under the HUD." 라는 애니메이션 시리즈를 제작하였다. Kinect에서 모션을 3D로 감지할 수 있으니, 이 움직임을 CG로 구현한 캐릭터에 실시간으로 적용하는 것이다. 

물론, 이렇게 구현된 결과물은 최신의 모션 샘플링의 퀄리티와는 차이가 있다. 반지의 제왕의 경우 20개가 넘는 카메라가 동원되고, 물 흐르듯이 자연스러운 동작을 샘플링하기 위해서 특수 제작된 옷을 입고 배우가 연기를 한다. 그렇지만, 집에서 누구나 쉽게 구할 수 있는 Kinect로 동작을 샘플링하고, 이렇게 샘플링한 뼈대의 움직임을 기제작된 3D 모델과 쉽게 구할 수 있는 3D 제작 소프트웨어에 접목해서 간단히 3D CG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면 앞으로 현재보다 훨씬 좋은 재미있는 동영상이나 저예산 영화를 많이 만나볼 수 있을 듯하다. 아래 임베딩한 영상은 이렇게 제작된 "Under the HUD"의 제작기이다.





참고자료:

Gollum Shmollum: Kinect Hack Does CGI Animation on the Cheap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세상에 변하지 않는 것은 없다. 너무나 당연한 것 같은 것들이 어느 순간에는 당연하지 않게 된다. 최근의 모바일 기반의 새로운 세상의 변화는 앞으로 단기적인 변화 뿐만 아니라 우리들이 생각하는 장기적인 인식과 습관도 바꾸게 될 것이다. 예를 들어, 앞으로는 아이들이 키보드와 마우스로 이루어진 입력 장치 보다는 터치 기반 디스플레이 입력, 카메라와 음성입력 등이 더욱 익숙해질 것이다. 이런 아이들이 자라면 마우스와 키보드를 쓰는 것을 불편하게 생각할 날이 머지 않았다. 장기적인 변화는 이런 부분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한다. 마찬가지로 모바일로 언제 어디서든 인터넷에 접속하는 사람이 불편하게 어딘가 붙어있는 PC에 앉아서 꼼짝말고 앉아서 작업을 하는 것을 싫어하게 되는 상황이 곧 도래할 것이다.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며, 습관은 생각보다 쉽게 바뀐다.

그렇다면, 앞으로 모바일 사용자 경험의 미래 트렌드는 어떻게 될까? 사실 트렌드를 보고 예측을 한다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지만 근미래의 시나리오를 그려보는 것은 여러모로 많은 도움이 된다. 다같이 이런 사용자 경험 트렌드 시나리오를 한 번 모아보면 어떨까?  여기에 일부 시나리오를 적어본다.
 

터치의 의미는 무엇인가? 물리적 웹의 시작

키보드와 마우스로 이루어진 인터페이스의 혁신적인 변화는 사실상 터치에서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터치의 의미는 굉장히 크다. 과거의 마우스나 키보드는 모두 실제라기 보다는 디지털로 이루어진 세상을 돌아다니기 위한 조종간 정도에 불과하였다. 그렇기 때문에, 실체적인 현실과의 접목의 느낌이 덜하다. 그에 비해 터치는 눈에 보이는 것을 그대로 만질 수 있다. 필자는 이와 같은 변화를 물리적 웹(physical web)이 시작되었고, 만질 수 있는 콘텐츠(tangible contents)의 시대가 열렸다고 표현한다. 이와 관련한 개념에 대해서는 과거에도 포스팅한 바 있으니 이를 참고하기 바란다. 


연관글:

어린 아이들은 키보드와 마우스는 다룰 수 없어도 터치 스크린은 잘 다룬다. 그만큼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디지털 월드에 있는 세계와 콘텐츠를 자연스럽게 현실세계의 상호작용으로 바꾸어 놓은 것이다. 앞으로 아이들의 첫 번째 디지털 경험은 부모들이 가지고 있는 모바일 터치 스크린 기기에서 시작될 것이며, 이것이 자연스럽게 미래의 인터페이스로의 각인을 만들 것이다.  

이렇게 되면, 과거의 '포인트-앤드-클릭'의 잔재라고 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 요소의 중요성이 감소하게 될 것이다. 버튼과 아이콘, 메뉴가 그것인데, 이제는 이런 간접적 인터페이스 요소보다는 콘텐츠 자체가 직접 전면에 나타나게 될 것이며, 이것을 어떻게 만지는 지에 대한 맥락에 따라 자연스럽게 인터페이스가 발전할 것으로 전망할 수 있다. 콘텐츠의 종류는 문서, 사진, 동영상, 3차원 객체 등 다양한 것들이 있을 것인데, 이들에 대한 터치 제스처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자연스럽게 인터페이스로 굳어지게 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터치를 하고 움직이면 물체가 움직이고, 더블 터치를 하면 확대와 축소가 번갈아 이루어지고, 핀칭으로 줌인/아웃 하는 것 등이 그것이다. 

또한 아래와 같이 멀티 디바이스를 활용한 재미있는 터치 스크린 경험 및 콘텐츠 공유에 대한 기술들도 각광받을 것이다. 호주의 회사에서 개발한 Amnesia 라는 인터페이스로 가까운 미래의 새로운 터치 인터페이스에 대한 좋은 예라고 할 수 있다.





소셜 컴퓨팅을 위한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 그리고 N 스크린

터치와 함께 모바일 UX에서 앞으로 주목해야 할 부분이 소셜 컴퓨팅의 확산과 함께 동시에 다중의 사용자들 각자 또는 여러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 기술이다. 위에 소개한 Amnesia 에서도 이런 요소가 나타나지만, 아이패드 등의 태블릿에서 이런 종류의 인터페이스가 나타나고 있다. 아래의 게임은 스크래블(scrabble) 이라는 아이패드용 다중 사용자 게임으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앱이다. 2명의 사용자들이 하나의 스크린을 공유하는 방법에 대한 좋은 예를 보여준다.




태블릿과 모바일 디바이스의 보급과 함께, 앞으로 이와 같이 소셜 컴퓨팅을 위한 다중 사용자 인터페이스에 대한 중요성은 앞으로 계속 증대될 것이다. 이런 변화는 간단한 것이 아니다.  전통적인 디지털 인터페이스는 기본적으로 단일 사용자가 단일 디바이스를 사용한다는 전제로 모든 것이 만들어졌다.  이제 스크린을 공유하고, 여러 사용자가 여러 디바이스를 적절히 사용하면서도 문제없이 작업을 할 수 있게 하려면 많은 연구가 되어야 한다.  이와 관련하여 가장 앞선 프로토타입을 보여준 것이 제프 한(Jeff Han)의 TED 강연에서의 멀티터치 데모가 아닌가 한다.  한글 자막이 있는 강연을 아래 임베딩하였다.





이와 같이 여러 사용자가 동시에 컴퓨팅을 하는 소셜 컴퓨팅도 중요하지만, 개인들이 가지고 다니는 스크린의 수가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컴퓨팅 파워를 가지고 있는 하나의 디바이스에서 독립된 여러 스크린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도 점점 부각된다.  벌써 스마트 폰에 저장된 동영상이나 스마트 폰의 화면을 보다 커다란 화면에 간단히 플레이할 수 있는 기술이 각광을 받기 시작하였으며, 반대로 TV나 모니터 등에 나타난 화면을 스마트 폰이나 태블릿으로 끌어당겨서 만지고 조작하는 반대방향의 기술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N-스크린 기술의 핵심은 이렇게 자유자재로 다양한 스크린에 콘텐츠를 조작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다양하게 만들고, 이를 구현할 것인가에 있다.  단순히 디스플레이의 화질이나 하드웨어 성능을 논하던 시기는 지나가고 있다.


모바일이 가져오는 제한점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모바일 환경이 언제나 UX에 긍정적인 것만은 아니다.  기계는 점점 작아지고, 배터리 소모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하며, 무선 네트워크는 유선만큼 안정적이지 않다.  이는 기술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점이 많다는 것이다.  특히 다중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간다면 다소 불안정한 네트워크가 있더라도 사용자 인터페이스에서는 그다지 커다란 문제가 나타나지 않도록 다양한 기법을 활용해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하나의 동작이 하나의 의미를 담아낼텐데, 이것이 중간에 잠깐 잠깐 끊긴다고 해서 완전히 다른 의미를 가지게 해석이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마치 과거에 금융서비스 소프트웨어에서 트랜잭션을 관리하듯이, UX의 의미를 기본단위로 오작동하지 않으면서도 가능하면 딜레이를 줄일 수 있는 기술력이 필요하다.

또한 작은 스크린 하나로 해결할 수 없는 사용자 상호작용의 경우, 여러 스크린을 연결해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고려도 필요하다.  다양한 스크린 환경에서 이들을 어떻게 접목했을 때 전체적으로 통일적인 UX를 선사해야 할 지에 대해서도 연구해야 할 내용들이 많으며, 이런 다양한 시나리오를 고려해서 테스트를 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  


앞으로 가장 중요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부분이 바로 UX 디자인과 UI 와 관련한 핵심 기술들이다.  이런 기술의 발전에 투자를 하고, 이것이 쉽게 현재의 디바이스들에 접목되는 개방형 플랫폼을 만드는 기업이 나온다면 틀림없이 커다란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다.  고민하고, 창조적인 작업에 도전하는 젊은이들이 많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안경의 형태로 망막에 직접 투사하는 AirScouter 라는 디스플레이가 실제 데모에 들어갔습니다.  이를 RID(Retinal Imaging Display)라고 하는데, 안전한 빛을 직접 망막에 투사하여 1미터 정도 거리에 16인치 정도 크기의 디스플레이가 마치 허공에 떠 있는 것과 같이 느끼게 된다고 합니다.  

이 기술은 일본의 Brother 사에서 개발했는데, 레이저와 잉크젯 기술을 활용하였고 일단 산업계에서의 적용을 시작으로 소비자 시장에도 내놓을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과 관련한 여러 소프트웨어나 기획이 붙는다면 정말 독특한 경험을 선사할 수도 있지 않을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성공에서 보듯이, 언제나 새로운 인터페이스 기술과 UX는 혁신에 있어 가장 중요한 기술입니다.  GUI, UX 혁신과 관련한 유튜브 동영상들 중에서 눈에 띄는 것들을 모아 보았습니다.  근미래에 실현이 가능한 것들 위주입니다.

이렇게 멋진 기술들이 우리들 곁에 와서 쉽게 이용될 수 있게 되는 때를 기다려 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Surface

역사도 오래되었고, 근미래에 등장할수도 있는 기술입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늦어지네요.  개인적으로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Perceptive pixel

이 기술은 주요한 아이디어를 비교하고 대조하는데 편한 인터페이스 기술로, 과거 인지와 관련한 글에서도 소개한바 있는 기술입니다.  CNN에서 Magic Wall 이라는 것을 구성할 때에도 이 기술을 활용하였습니다.  저렴해져서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되면 할 수 있는 것들이 무척 많아지지 않을까요?  만질 수 있는 콘텐츠 기술의 극단이라고 할까요?

연관글:



GNU/LINUX UBUNTU 7.04 Feisty Fawn

우분투 Feisty Fawn 에 구현된 UI 기술도 매력적입니다.  멋진 3D 효과와 움직임, 변형, 투명한 효과 등이 멋지게 느껴지지요?




인텔의 터치 스크린과 디스플레이 기술

2009년 CES 에 데모를 했던 기술입니다.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생각난다는 ... 하드웨어가 상당히 좋아야 하겠지만 말이죠.




10핑거 멀티터치

삼성전자에서 광고로 만들었던 영상입니다.  10핑거 멀티터치가 구현되면 이런 것들이 가능하겠지요?  그리고 다음 영상은 10핑거 멀티터치 기술에 대한 좀더 자세한 설명입니다.






미래의 오피스?

그런데, 영화 속에서 많이 이야기되는 형태로 자신이 가상세계에 들어간 듯한 인터페이스 환경과 오피스는 어떨까요?  풍자적으로 재미있게 그려낸 영상하나 소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