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람을 이해하는데 보통 가장 많이 이용되는 방법이 그 사람의 말을 분석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말을 분석한다는 것이 그렇게 생각보다 쉬운 것이 아닌데다가, 어느 정도 감을 잡을 것 같으면서도 명확하게 와닿게 되는 경우도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더구나, 이를 다른 사람한테 설명한다는 것은 더욱 어렵죠 ...

이럴 때 정말로 유용한 것이 워드 클라우드(Word Cloud) 같습니다.  검색어의 태그 클라우드처럼 연설이나 글에서 그 사람이 잘 이용하는 단어들을 시각화하는 것인데, 은연 중에 그 사람의 사상과 생각이 어떤지 한 눈에 들어옵니다.  이러한 태그 클라우드를 만드는데 유용한 사이트인 Wordle.net을 이용하면 쉽게 전체 맥락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이를 이용하면 철학을 한 눈에 볼 수 있어서 무척 인상적입니다. 

과거 이 블로그에서 오바마와 부시, 클린턴과 레이건의 취임사를 분석한 워드 클라우드에 대해서 포스팅한 바 있습니다.  전체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연관글:  2009/02/04 - 레이건, 클린턴, 부시 그리고 오바마의 차이가 한눈에 ...


노무현 전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을 분석하기 전에 먼저 부시와 오바마의 차이를 한번 보고 진행하겠습니다.

먼저 부시를 보실까요?  이 워드 클라우드는 2005년 부시가 재선에 성공한 뒤의 취임 연설문에서 만들어 졌습니다.


자유(Freedom, Liberty), 그리고 미국(America, American, America's)이나
국가(Country, Nation)와 같은 애국적인 단어들이 주로 나옵니다.


그럼 오바마는 어떨까요? 

역시 국가/미국(Nation, America)와 같은 단어도 보이지만,
대중(People)이나 모두(Every), 새로운(New), 세계(World), 적게(Less)와 같은
다양하면서도 뭔가 따뜻한 종류의 단어들이 많이 보입니다.



Wordle.net의 태그 클라우드 생성 기능이 다 좋은데, 한글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노무현 전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사 영어 전문을 구해다가 분석을 해 보았습니다.   아무래도 한글이 아니기 때문에 제대로 보기는 어렵지만 나름 분위기는 느낄 수 있습니다.

먼저 노무현 전대통령의 취임사 태그 클라우드 입니다.



Northeast(극동아시아), 평화(Peace), 반도(Peninsula), 아시아(Asia), 국제화(International)과 같은 지정학적인 위치와 세계로 뻣어나가는 것과 관련한 단어들이 가장 눈에 들어옵니다.  그리고 시대(Age), 사회(Society), 대화(Dialogue), 시민(Citizen)과 같은 단어들도 눈에 띕니다.


그러면, 이명박 대통력의 취임사는 어땠을까요?


Must(반드시)라는 강한 표현이 가장 눈에 띕니다.  뭔가 강한 느낌을 주는 단어가 많습니다.  그리고, 국제화와 관련한 단어보다는 국가(Nation), 한국(Korea, Koreans)과 같은 우리나라를 의미하는 단어들도 많습니다.  행정부를 의미하는 Government나 공화국을 의미하는 Republic과 같은 단어들도 노무현 전대통령 취임사에는 거의 등장하지 않던 것들입니다.  부시 전대통령의 그것과 비교하면 정말 비슷한 점이 많다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비록 영어로 된 것이지만, 이 2개의 그림을 비교하는 것만으로도 이전 정부와 현 정부의 차이가 눈에 보이는 것 같습니다.   신기하지 않습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3 ,
Captured from Youtube.com


1996년 헬렌 헌트가 주연을 하고, 얀 드봉이 감독을 했던 트위스터라는 영화를 기억하시나요?   아직도 대표적인 재난 영화 중의 하나로 꼽히는 걸작 중의 하나입니다. 

영화에서 죠(헬렌 헌트분)는 어린 시절 토네이도라는 회오리 바람에 아버지를 잃고는, 토네이도를 분석해 확실한 기상예보를 할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 개발을 시도합니다.  죠와 남편 빌(빌 팩스턴분)이 개발한 토네이도 계측기 '도로시'를 완성하지만, 부부는 이혼 수속을 밟고 있는 중이었죠.  그런 와중에 들이닥친 토네이도에 도로시를 설치하기 위해 대단한 분투를 하면서 다시 가까와지는 영화였죠.

미국에는 토네이도에 의한 피해가 막심합니다.  실제로 영화와 같이 목숨을 걸고 토네이도를 연구하는 사람들도 상당히 있구요.  최근 유튜브에서 토네이도 안에 들어가서 토네이도의 모습을 촬영한 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올해 6월 5일 와이오밍주에서 발생한 토네이도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있어 과학이 발전하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6월 20일이 세계 서핑데이라고 하는군요. 

과거 키아누 리브스와 패트릭 스웨이지 주연의 폭풍 속으로(Point Break)라는 영화에서 세계 최고의 파도를 찾아 도전하던 두 사람의 액션과 서핑 장면이 기억이 납니다.  물론 영화자체는 은행갱과 경찰이 등장하는 전형적인 액션 영화였지만 말이죠.

이렇게 서핑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거대한 파도에 도전하는 것은 언제나 흥분되는 일인가 봅니다.  그래서, 전세계를 찾아다니면서 가장 거대한 파도를 만나서 이를 정복하는 것을 꿈꾸면서 살아갑니다. 

아래 동영상에 등장하는 서퍼 역시 그런 마음이었겠지요?  하지만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입니다.  집채보다 더 큰, 족히 수십 미터의 높이는 될 것 같은 파도를 저렇게 탈 수 있다는 것은 ...   정말 목숨을 걸고 하는 일이겠지요?  더구나 이를 촬영하고 있는 사람들 역시 대단하다는 생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from forgetomori.com


이게 진짜 지렁이 맞나요?  아님 가짜로 만든걸까요?  
분명 뱀보다 큰 녀석인 것 같은데 말입니다.

forgetomori.com에 엄청나게 큰 지렁이 사진들을 모아 놓았습니다.  가장 유명한 것은 브라질에 사는Minhocuçu 라는 녀석입니다.  50cm 정도의 길이로 자라는 것은 기본이고, 두께가 2~3cm 정도가 된다고 하니 왠만한 뱀보다 큽니다.

Microchaetidae라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발견되는 지렁이는 성충이 되면 최소 1m 이상으로 자란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 녀석이 챔피언일까요? 

지렁이 챔피언은 호주에 있습니다.  호주의 Megascolecidae라는 종은 2.1m까지 자란 것이 있다고 합니다. 

덩치는 커도 지렁이는 다들 아시는 바와 같이 무해합니다.  그렇지만, 워낙 무섭게 생겨서 다양한 전설의 주인공이 되어 있다고 합니다.  브라질의 Minhocuçu의 경우 25m나 되는 것이 있다는 전설이 있다고 하네요.

사진 몇 장 더 올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icture from boingboing.net


보잉보잉에 재미있는 글이 소개되었네요. 

아시아 팜 시벳(Asian Palm Civet) 또는 토디 고양이(Toddy Cat)이라는 동물이 있습니다.  위의 사진에 보이는 동물로 동남아시아에 주로 서식하고 있습니다.  이 녀석이 붉은 커피베리(red coffee berry)와 커피빈을 잘 먹는다고 합니다.  주로 정글에서 살면서, 가장 달고 잘 익는 것만 골라서 먹는데 실제로 이를 소화시키지를 못하기 때문에, 베리와 커피빈이 모두 변으로 그대로 배출됩니다. 

어느날 정글을 탐험하던 사람들에 의해 이 동물의 장에 포함된 효소가 커피의 떫은 맛을 없앤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들이 토디 고양이의 변들을 모아서 집에 가지고 와서, 씻고 구운 다음에 갈아서 커피처럼 마시니 캬라멜과 초콜렛 맛이 나는 커피가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비싸게 팔리는 인도네시아산 Kopi Luwak (civet coffee) 입니다.  일본과 미국에서 현재 판매가 되고 있는데, 한 컵에 $30 달러 정도라고 합니다.  마셔본 사람들은 그 정도 돈을 낸 것이 전혀 아깝다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기가 막히다고 합니다.

꼭 한번 마셔보고 싶은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