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Wikipedia.org


이슬람 문화, 우리에게는 멀게만 느껴지지만 점점 더 그들과 만나고, 교류할 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제가 일하고 있는 병원에서는 그 중 하나의 나라에 병원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날이 갈수록 많은 이슬람 교도들이 우리나라를 찾고 있습니다.  교류가 활발해지면, 문화에 대한 이해도 필수 입니다.  오늘 포스팅은 우리들병원에서 이슬람 문화 전문가이신 이희수 교수님을 초빙하여 들었던 강의내용을 정리한 것입니다.  

----------------------------------------------------------------------------------------

낯선 문화에 대한 두려움

이슬람 세계는 이슬람교와 아랍어를 기조로 형성된 중양(中洋) 지역을 말합니다.  ‘중양’이란 학자들에 의해 비교적 최근에 생겨난 용어로, 동양과 서양의 중간 지점에 위치한 문화권을 지칭합니다.  과거 우리들병원을 방문해 새 생명을 얻은 8세 소녀 ‘부세’의 나라인 터키와 이란, 이라크, 사우디아라비아, 두바이 등 57개국 14억 인구가 속해있습니다.

이 지역은 우리에게 알 카에다의 자살 폭탄 테러, 납치, 전쟁의 모습으로 많이 알려져 있습니다.  또 이슬람 세계는 차도르(히잡) 및 일부 다처제를 통한 여성 억압과 낙타를 주 교통 수단으로 하는 사막생활 등을 먼저 떠오르게 하기도 합니다.  이슬람이라는 말만 들어도 미개하고 전근대적이며 현대 생활과 동떨어진 끔찍한 이미지로 각인되어있는 문화권인 것입니다.

우리의 이런 인식은 서구의 시각을 그대로 받아들인 데 기인합니다.  에드워드 사이드가 그의 저서 ‘오리엔탈리즘’에서 밝힌 것처럼 유럽으로 대변되는 서구 세력은 터키, 이집트, 이란 등을 ‘오리엔트’로 지칭하며 미개하고 비합리적이며 지배를 통해 교화해야 할 대상으로 바라보고 있습니다.  또한 오늘날 우리의 인식을 좌우하는 미국과 유대인 중심의 언론은 이슬람을 폭력과 분쟁이 난무하는 곳으로 묘사하고 그와 관련한 정보만을 선별해 유포합니다.  지금의 이란인 고대 페르시아와 그리스 연합국간의 전쟁을 그린 영화 ‘300’이나 ‘알렉산더’를 보면 이슬람권을 보는 서구의 시각이 얼마나 편협하고 부정적인지 알 수 있습니다.  서구의 시각과 가치관을 그대로 수용한 우리가 이슬람을 낯설게 인식하고 자꾸만 뒷걸음치게 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익숙한 삶이 있는 곳

이제 이슬람 세계의 실제 모습을 통해 그들이 우리와 얼마나 가깝고 친근한 존재인지 살펴보겠습니다.  이슬람 문화권은 인류 4대 고대문명 중 3곳의 발원지를 포함합니다.  세계사적으로도 지난 5천년 중 최근 200년을 제외한 4,800년을 지배했던 문화적, 정치적 중심지였습니다.

오늘날에도 이슬람 국가들은 여전히 세계적 영향력을 갖고 있습니다.  경제적으로는 원유를 통해 세계경제를 좌우할 수 있을 만큼 큰 비중을 갖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월스트리트에 약 1조 달러 가량을 투자하고 있는 ‘큰 손’이기도 합니다.  이 나라는 과학적 영농을 통해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의 밀 수출국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밀은 병충해가 전혀 없어 30%가량 고가임에도 최고급품으로 유통되고 있을 정도입니다.  이슬람세계는 속해 있는 인구만 14억으로 세계의 1/4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단일 문화권입니다.  거대한 자본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조성한 인공섬과 사막스키 등으로 세계적 브랜드화에 성공한 두바이에는 유럽 등 각국의 관심과 자본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여성에 대한 억압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차도르(히잡) 또한 더 이상 예전의 의미를 갖지 않습니다.  이제 차도르는 각종 컬러와 문양이 적용되고 구찌, 프라다 등을 통해 명품화되고 있는 패션의 하나일 뿐입니다.  이슬람권에 대한 부정적 인식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알 카에다’는 현지에서도 전혀 지지 기반을 갖지 못하는 과격 세력의 하나일 뿐입니다.

이슬람 문화권은 우리나라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요?  대한민국 브랜드에 대한 이슬람권의 인식은 우리가 그들에 대해 갖고 있는 그것과 정반대입니다.  이슬람권 국가들은 지난 20~30년 간 각종 건설 현장에서 보아 온 한국사람을 통해 성실과 근면을 우리에 대한 이미지로 갖고 있습니다.  여기에 IT기술 선진국이라는 인식이 더해져 우리 전자제품은 이집트, 요르단, 두바이, 이란 등지 시장을 60%나 점유하고 있습니다.  최근 테헤란에 지어진 최고급 아파트에는 3,000가구 전체에 빨간 LG로고가 선명히 새겨진 에어컨이 장관을 이루고 있기도 합니다. 현지 중상류층에서는 한국 전자제품이 GE와 도시바를 밀어내고 최고 선호 브랜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집트에서 방영된 드라마 ‘겨울연가’는 현지 학자들에 의해 최근 10년간 이집트 사회를 변화시킨 10대 사건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을 정도입니다.  남성 중심인 아랍 사회의 고정 관념을 변화시키는 하나의 계기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미래를 준비하며 ...

지금까지 이슬람 세계에 대한 우리의 정보와 지식은 거의 전무하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습니다.  그나마 얄팍한 지식조차 서구나 미국에 의해 조작돼 편견과 오류로 가득 차있었습니다.  이제 지난 역사와 그들의 진정성, 그리고 우리의 국익에 근거해 실체를 들여다 보아야 하겠습니다.  더 이상 부끄러운 시각을 유지하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세계사의 거대하고 급격한 흐름 속에서 그들을 친구로 안고 살아갈 것인지 아닌지는 우리의 선택으로 남아 있습니다.



-----------------------------------------------------------
이 내용은 우리들 웹진을 통해서도 발간된 바 있습니다.  

우리들 웹진으로 바로가기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소코트라 섬의 상징, Dragon Blood Tree


중동하면 대부분 석유가 나기 때문에 잘 사는 나라들이 많다고들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예멘은 중동의 다른 국가들과 달리 한 방울의 석유도 나지 않습니다.  그 때문에, 중동 국가들 중에서도 가장 못사는 나라의 하나입니다.  예멘은 농업이 GNP의 1/4을 차지하고 있으며, 예멘에서 나는 모카커피는 세계적인 명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1990년 남·북 예멘이 통일되어 단일국가가 성립되었고, 북쪽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동쪽으로 오만과 경계를 이루고 있습니다.  서쪽으로는 홍해, 남서부 해안은 아라비아 해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그렇지만 어떤 면에서는 신이 공평하신 것인지 예멘의 자연은 그 어떤 중동의 나라보다도 아름답다고 알려져 있고, 많은 중동 사람들이 관광을 하러 가는 나라이기도 합니다.  최근 치안의 문제가 있다고는 합니다만, 레바논과 함께 아라비아 반도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연을 가진 나라입니다.  공교롭게도 이 두 나라가 모두 석유가 나지 않습니다. 

그 중에서도 너무나 아름다운 자연을 가졌고, 독특한 동식물이 많은 생태계의 특이성으로 제 2의 갈라파고스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섬이 예멘에 있는데, 그곳이 바로 인도양에 위치한 소코트라(Socotra) 섬입니다.  특히 위의 사진에 보이는 Dragon Blood 나무가 유명합니다.  이 나무를 베면 빨간 피처럼 보이는 진이 나온다고 합니다.


소코트라 섬의 아름다운 산

소코트라 섬에 사는 특이한 게


Punica protopunica라는 나무 열매로 석류와 비슷

소코트라 섬의 아름다운 해안과 바다


사막 장미(Desert Rose)라 불리는 독특한 식물

Dicksam 평원

Dragon Blood 나무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아랍에미리트의 수도 아부다비에 일이 있어서 월요일부터 출장을 갔다가 오늘에야 돌아왔습니다.  아부다비에 호텔이 완전히 동이 나서, 두바이에 묶으면서 아부다비로 왔다갔다 했는데요, 두바이에서 아부다비까지는 차로 1시간 좀 넘는 거리에 있습니다.

요즘 두바이 경제가 어렵다 말이 많습니다만, 부동산 가치가 좀 떨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가 이곳에서 호들갑을 떨고 있는 것만큼 그렇게 큰 충격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느 신문에서 마치 구제금융이라도 신청한 것처럼 오도를 한 기사도 있었는데, 사실은 5년만기 국채를 발행한 것이고 이를 아부다비에서 상당수 인수를 하기도 했죠.  물론 거품이 있었다는 것은 확실하고, 자산 디플레를 통한 일정정도의 충격은 불가피하지만 지나치게 과장된 국내의 기사들에는 조금 눈살이 찌푸려 지더군요 ...

이번 출장동안 가장 큰 도로라고 할 수 있는 Sheik Zayed 길에 있는 45층짜리 호텔에서 있었습니다.  이 호텔 꼭데기에 전망대가 있는데, 이곳에 올라가니 두바이의 야경이 잘 보이더군요.  삼성건설에서 짓고 있는 버즈 두바이도 첨탑처럼 보이구요 ...
 


좌측에 뾰족하게 보이는 빌딩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라는 버즈 두바이입니다.







사실 45층 꼭데기에 있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높은 빌딩들이 많습니다.  정말 이렇게 높게만 지으면 좋을까?하는 생각도 들지만, 나름의 인공적인 아름다움도 볼 것은 있습니다. 

두바이와 아부다비는 사실 재미있는 이야기 거리가 많은 동네입니다.  엄청난 개발 프로젝트들도 그렇지만 중동이라는 곳에 들어가기 위한 관문과도 같은 곳이고, 한국이라는 나라에 대해 상당히 우호적인 그네들의 태도 등을 감안한다면 앞으로 우리나라가 가장 주목해야할 나라라는 것은 틀림이 없습니다. 

짬이 나는대로 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포스팅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



스타워즈에 나오는 초극강 결전병기인 데스스타(Death Star) 모두 기억하시죠?  행성 하나를 통째로 파괴할 수 있는 가공할 파워를 자랑하고, 동시에 스타워즈 4편과 6편에 2차례나 등장하는 중요한 테마이기도 합니다. 

얼마전 아제르바이잔의 수도에서 데스스타를 닮은 호텔을 짓는다는 뉴스를 본 기억이 있는데, 두바이에도 데스스타를 현실화하는 프로젝트가 두바이 최대의 개발사 중의 하나인 Emaar를 통해 진행되고 있습니다.  두바이라는 곳이 워낙 황당하다 싶을 정도의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곳이기도 합니다만, 이 프로젝트도 엄청 멋지군요 ...

이 건물의 정식 명칭은 "RAK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 Ras Al Khaimah" 입니다.  네덜란드의 OMA(Office for Metropolitan Architecture)의 건축가인 Rem Koolhaas가 설계를 했는데, 이런 형태로 만들 경우 공간의 활용도가 매우 뛰어나다고 합니다.  중앙에는 여러 개의 호텔들과 주거공간 및 사무실이 들어섭니다.






중앙에 있는 커다란 구멍을 통해 충분한 햇빛이 들고, 동시에 내부에 멋진 자연 식물원 또는 정원을 조성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 집니다.




이 건물은 새로 건설되는 "RAK Gateway"라는 신도시 지역 바로 옆에 위치하게 되는데, 신도시 역시 상당히 독특한 컨셉으로 계획되고 있어 실제 건축이 완료된다면 팜에 버금가는 상당한 볼거리가 될 것 같습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두바이는 공사중 ...

이 말보다 더 두바이의 상황을 잘 알려주는 말도 없을 듯 싶다.  앞서 글을 올린 바 있는 두바이의 구도심지인 Creek 지역을 제외하고, 아부다비 쪽에 보다 가까온 주메이라(Jumeirha) 지역을 중심으로, 수 많은 빌딩들이 현재 건축되고 있으며 앞으로도 건축될 예정이다.  이 많은 건물들이 어떻게 주인을 찾을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인데, 수 많은 분양사들이 쇼핑몰마다 진을 치고 집과 오피스를 팔고 있다. 

현재도 공실률이 50% 가까이 된다는데, 혹 수요/공급의 불균형으로 갑자기 거품이 꺼지는 일이 발생할 경우 엄청난 피해가 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거기에 건축비와 인건비가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어, 대형 사업을 수주해서 수년간 시공을 해온 국내 건설사들도 상당수 적자를 보고 있다고 하니 마음이 좀 착잡하다.

두바이의 여러 프로젝트 중에서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과 이 빌딩 주변으로 세계 최대의 지하쇼핑몰을 조성하는 프로젝트인 "Burj Dubai"는 국내 기업인 삼성건설이 참여하고 있어 국내에도 널리 알려진 프로젝트이다.  두바이 여행 중, Burj Dubai 바로 옆에 있는 팰리스 호텔에 묶었는데, 호텔 시설도 훌륭하고 바로 옆에 Burj Dubai가 올라가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팰리스 호텔 방에서 바깥을 내려다본 풍경.  아름다운 호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정문의 야경.  밤풍경이 더 아름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앞에서 바라본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Burj Dubai".
삼성건설이 적자는 보고 있다지만, 광고효과는 클 것 같다.


현재 두바이에서 실행되고 있는 수많은 프로젝트 들이 대부분 가까운 미래에 완성될 것들이 많다.  그렇다면, 이미 지어졌거나 운영하고 있는 것 중에서 세계적인 명물이 된 것은 무엇일까?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세계 최고의 7성 호텔로 유명한 "Burj Al Arab" 호텔을 꼽을 것이다.  모든 방이 2층으로 되어 있는 스위트 룸이고, 호텔 투숙객이거나 또는 엄청나게 비싼 레스트랑에 예약을 한 예약자 확인이 되지 않은 사람들은 아예 접근도 못하게 해 놓은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앞 진입로에서 한 컷


이 호텔은 주메이라 비치와 직접 연결되어 있어 언제라도 바닷가에 나가서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호텔 옆에 비치가에서 이 호텔을 바라보면서 한 컷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즈 알 아랍 호텔 근처에는 다양한 쇼핑몰들이 많다.  그렇지만, 그 중에서도 아라비아의 전통적인 시장인 Bazar를 본 딴 곳이 있는데, 살 것도 많고, 볼 것도 많아서 아이쇼핑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바자 내부에 있는 광장에서도 버즈 알 아랍 호텔이 잘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랍 전통 마켓인 바자의 복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장이 있는 곳에서 버즈 알 아랍 호텔이 잘 보인다.


버즈 알 아랍 호텔이 있는 주메이라 지역에서 조금 더 수도인 아부다비 쪽으로 이동을 하면, 미국이나 서양에서 온 외국인들이 집중적으로 거주한다는 마리나(Marina) 지역이 나온다.  이 지역에는 수 많은 개인 요트 들이 정박해 있고, 커다란 아파트 형태의 건물 및 오피스 빌딩들이 경쟁적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표적인 부유층 주거지인 마리나 지역


이 곳에서 조금 더 아부다비 쪽으로 가면, 버즈 두바이 프로젝트가 완료되기 전까지는 아시아 최대의 쇼핑몰로 이름을 걸고 있는 "에미리트 몰 (Emirates Mall)"이 있다.  이 쇼핑몰은 엄청난 규모로도 유명하고, 세계 최고의 호텔 체인 중의 하나인 켐핀스키(Kempinski) 호텔이 들어와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지만, 뭐니뭐니해도 이 쇼핑몰 최고의 명물은 거대한 스키장을 옮겨 놓은 "스키 두바이 (Ski Dubai)"가 아닐까 싶다.  

실내 스키장 자체는 이제 더 이상 특이한 것도 아니고, 국내나 일본에도 있지만, 열사의 사막 한 가운데에 연중 눈을 만나볼 수 있도록 조성한 스키장이라는 측면에서 스키 두바이는 인간이 만들어내는 것의 극한을 보여주는 상징적은 건축물이라 할 수 있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