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에서 매년 전자제품과 관련한 쓰레기(e-waste)가 2~5천만 톤 정도 나온다고 합니다. 미국과 유럽의 경우 구형 컴퓨터를 버리고, 새 컴퓨터로 바꾸는 주기는 2년 정도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이보다 조금 길까요?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세계가 이들을 처리하는 문제로 골치입니다.  매년 수천 톤 이상의 컴퓨터와 휴대폰, 케이블, 카메라 등이 유럽과 미국에서 인도로 "재활용(recycling)"이라는 꼬리를 달고 보내집니다.  이들의 일부는 자선재단을 통해 실제로 유용하게 이용되지만, 많은 수는 해체를 통한 재활용 작업에 들어가는데, 인도에서의 유해한 재활용 작업으로 인해 점차 사회문제화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원문:  E-wasteland - The growing problem of e-waste in India 


많은 양의 전자제품 쓰레기가 땅에 묻힙니다.  인도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전자제품 쓰레기의 매립장이 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e-waste가 유해하다는 점입니다.  납과 카드뮴, 수은, 구리, PVC 등과 같은 중금속 및 유해한 성분들을 많이 가지고 있기에 태워버리기 힘들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젤 협약에 따르면 이와 같이 선진국에서 만들어진 유해한 쓰레기를 후진국들로 이송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만, 이를 재활용한다는 명목으로 교묘하게 회피하고 있는 것입니다.



위의 사진은 컴퓨터에서 유용한 금속을 얻기 위해서 거대한 산의 호수 속에 컴퓨터를 담구어 놓은 곳을 보여줍니다.  이 과정을 통해 사용된 산은 그냥 거리에 버려지거나, 심지어는 강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방치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이러한 산처리를 통해 생겨나는 유해한 연기나 대기오염은 주변에 사는 수 많은 사람들의 건강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일단 강력한 산으로 처리가 된 부품들을 이렇게 가열합니다.  이런 과정을 거치는 이유는 금을 얻기 위해서인데, 전자제품에 플레이팅을 할 때 금을 소량 이용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부분들은 모두 날아가고 녹더라도 금부분은 떨어져 나와서 아래로 가라앉게 되는데, 산을 버리고 나면 금을 얻을 수 있습니다.  1kg을 처리하면 보통 약 30g 정도의 금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마더보드는 구리를 얻기 위해 재처리가 됩니다.  염산 용액과 플라스틱 파트는 모두 긁어서 버리는데, 이들로 인해 토양에 심한 중금속 오염이 생기기도 합니다.


재활용을 위한 처리를 하면서 토양의 오염 뿐만 아니라 각종 유독성 가스와 연기들도 많이 나옵니다.  이들 재처리 시설의 주변 지역의 사람들은 심각한 건강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한쪽에서는 대량생산으로 거의 무한정 만들어 내지만, 이를 어떻게 버리고 처리할 것인지에 대해서 좀더 심각히 고민해야 할 시점입니다.

어쩌면 우리나라를 포함한 선진국들에는 이를 처리하기 위한 방안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중고 및 재활용이라는 명목하에 저개발국가에 전달되어 환경의 오염과 해당 국가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현재의 상황에 대해서 전세계적인 고민이 필요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

우리나라의 고인돌을 연상시키는 공룡시대의 원시인 애니메이션인 플린스톤 가족을 아시나요?  플린스톤 가족이 애용하는 자동차는 나무에 구멍을 뚫고, 자기들의 발로 앞으로 가는 자동차였지요 ... 

그런데, 이런 형태의 나무로 가는 운송수단이 실제로 세계에는 많다고 합니다.  그 중에서도, 필리핀의 나무 오토바이 폭주족들 사진을 보면 정말 웃음이 나옵니다.  이 자전거를 앞으로 가게 만들려면, 발로 땅을 박차야 합니다.  아이들이 타는 스쿠터하고 비슷하지요?





이 나무 오토바이들은 필리핀의 바나우에(Banaue) 지역에서 타는 것들인데요, 1년마다 벌어지는 축제에서 자신들의 문화를 뽐내는 것이라고 합니다.  위의 사진을 잘 보시면, 나무로 되어 있는 브레이크도 있습니다.  찾으셨나요?  이 사진은 필리핀의 플리커인 Harry Palangchao가 올린 것입니다.  그럼, 기념으로 폭주족들 다 모여서 사진하나 찍을까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이스탄불을 떠나기 전에 마지막으로 둘러본 곳은 터키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는 케말 장군이 숨을 거둔 곳으로도 유명한 돌마바체 궁전입니다.

돌마바체 궁전은 아시아와 유럽 대륙을 가르는 보스포러스 해협 바다를 메워서 간척한 곳에 건축되었습니다.  원래는 술탄 마흐메트 1세가 휴식처로 쓰던 건물이 이곳에 있었다고 하는데, 오스만 제국의 31대 술탄인 압둘 마지드가 1853년에 대리석으로 새로 궁전을 지었습니다.  프랑스의 베르사이유 궁전을 본떠 지은 유럽풍 건축물이라고 하네요 ... 아름답습니다만, 베르사이유를 가보지 못해서 비슷한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궁전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시계탑이 우리를 반겨줍니다.   시계탑을 지나면 궁전의 입구가 나오는데, 대리석으로 멋지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터키 군인들이 지키고 있으면서, 간혹 자리 바꾸기를 하기 위한 의식도 거행합니다.  의식의 내용은 앙카라의 그것과 거의 유사한데, 앙카라의 독립박물관에 있는 군인들에 비해 절도나 모든 것이 좀 떨어진다는 느낌입니다 (아무래도 이스탄불 군기는 앙카라 군기만 못한 듯 ...)








입장권을 사서 안으로 들어가니, 아름다운 정원과 바다가 보이는 뷰, 그리고 그에 못지 않게 화려한 대리석 건축물들이 조화를 이룬 멋진 궁전의 모습이 펼쳐 집니다.






내부도 화려합니다.  아래 사진은 영국 빅토리아 여왕이 선사했다는 750개의 전구로 장신된 샹들리에인데, '황제의 방' 천장에 매달려 있습니다.




바다가 보이는 황제의 방 ... 어두워서 잘 보이지가 않네요.


황궁의 여러 식솔들이 살았던 곳이기 때문에, 내부의 가구나 장식, 각종 소품들이 모두 고급스럽고 아름답습니다.








궁전에서 사용하던 다양한 식기와 소품들을 모아서 따로 전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모두 고급스러운데, 한 세트만 어떻게 가져왔으면 하는 생각이 절로 나네요 ...






천장의 장식들이 매우 아름답습니다. 




역시 바다가 보이는 곳에 있으면, 마음이 확 트이는 것 같고 ... 
이런 곳에서 정치를 하면 훨씬 통큰 정치를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





돌마바체 궁전은 말기 오스만 제국의 궁전으로서도 유명하지만, 터키 건국의 아버지인 케말 아타튀르크가 이스탄불에 올 때마다 이용했던 집무실로도 유명합니다.  케말 장군은 1938년 앙카라가 아닌 이곳에서 숨을 거두었는데, 방의 시계는 케말 아타튀르크를 기리기 위하여 지금도 그가 사망한 시각인 9시 5분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아래는 그가 사망한 방의 사진들입니다.





돌마바체 궁을 나서면서, 마지막으로 터키의 상징이 사자들의 조각과 아름다운 궁전을 배경으로 한 컷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이스탄불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소피아 대성당과 함께 가장 많이 알려진 곳이 오스만 시대의 황궁인 토카피(Topkapi) 궁전입니다.   궁전으로 들어가는 산책로부터가 심상치 않습니다.  거리도 멀고, 여기저기 터키 고양이들 돌아다니고 ...

터키에는 이렇게 예쁜 고양이가 많은가 봅니다.  갑자기 흑묘백묘론이 생각나네요?



10분 가까이 걸어들어가니, 이제서야 입구에 해당하는 성문이 보입니다.  성문부터가 벌써 상당히 고전적이지요?






토카피 궁전은 오스만 제국이 동로마 제국의 수도인 콘스탄티노플(이스탄불)을 점령하자, 당시의 정복자이자 술탄이었던 메메드 2세(Mehmed II)의 명령에 의해 1459년 건축에 들어가서, 이후 400년간 오스만 제국의 황궁의 역할을 한 곳입니다.  4000명의 식솔이 살았던 커다란 궁전으로, 제대로 돌아보려면 하루종일 돌아다녀야 될 정도로 볼 것들이 많습니다.  토카피 궁전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의 하나입니다.



주로 후궁들이 살았다고 하는 내전입니다. 




세계적인 진귀한 보석들이 전시되어 있는 곳입니다.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네요.
사실 직접 사진을 찍을 수가 없었지만, 이곳의 백미는 수 많은 보물들입니다. 



멀리 프린세스 아일랜드가 보이네요.  마르마라 바다가 멋지게 보이는 뷰가 있는 궁전입니다.





4번째 Courtyard ... 대리석 바닥과 연못, 그리고 조각이 멋집니다.



Iftar 파빌리온이라고 불리는 곳으로, 골든 혼이 내려다 보이는 풍광이 멋진 곳입니다.  술탄이 라마단 시기에 항상 해가 진 다음에 이곳에 나와서 휴식을 취했다고 합니다.  달빛이 들기 때문에 달빛좌라고 부르기도 한다네요 ...


군데 군데 참 멋진 궁전입니다.


사실 내부에 전시물이 바깥보다 1000배는 멋진 곳인데 촬영을 못하게 한 것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그래도 그냥 넘어가면 섭섭하니 인터넷에서 몇 개만 골라서 올립니다.



Gold Matara - Flask



토카피 대거 ... 금과 보석의 완벽한 조화



86캐럿의 세계적인 다이아몬드 ... 이름이 Spoon Maker's Diamond 입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이스탄불을 들르는 관광객들에게 가장 인기있는 관광지를 하나만 꼽으라면 성소피아 대성당과 바로 그 맞은 편에 있는 블루모스크를 꼽는 사람이 가장 많을 것입니다.  

성소피아 대성당은 360년 이스탄불이 로마제국의 새로운 수도인 콘스탄티노플이 되면서 콘스탄티우스 1세의 아들인 콘스탄티우스 2세가 건립한 교회입니다.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그리스도교 성당 건물 중의 하나이기 때문에 그 역사적 의미가 큰 곳입니다.  긴 역사동안 몇 차례 소실이 되기도 하고, 재건축을 하는 굴곡이 있었습니다.  정확히는 정통적인 카톨릭의 성당이 아니라 동방정교회의 성지로서 유명한 곳이고,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구의 소재지로서 동방정교회 제일의 격식을 자랑하였으며, 또 동로마 제국의 황제의 사당으로서도 이용되었습니다.  과거의 기록에 따르면 노아의 방주의 문이나 성 십자가, 아브라함의 테이블과 같은 많은 성물도 있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천년이 넘는 동방정교회의 성지로서의 위세를 자랑하던 성소피아 대성당은 1453년 오스만 제국에 의해 콘스탄티노플이 멸망하면서 커다란 변화가 있게 됩니다.  오스만 제국의 술탄 메메드 2세는 콘스탄티노플 총대주교로부터 이 대성당을 몰수하고 이슬람교의 모스크로 사용할 것을 선언합니다.  이를 위해 대성당의 수많은 성화로 이루어진 벽화는 석회칠로 덮여지고, 메카의 방향을 나타내는 미후라브가 설치되었으며, 전통적인 아라비아 모스크에 있는 4개의 첨탑이 증축되면서 오스만 제국의 가장 격식있는 모스크의 하나로 변신하게 됩니다.

1923년 오스만 제국이 무너지고 터키 공화국이 수립이 된 이후, 터키 정부는 여전히 이슬람 국가이지만 성소피아 대성당이 인류 모두의 공동유산이라는 것을 인정하여, 박물관으로 지정하고 모든 종교활동을 금지 하였습니다.  또한, 오스만 제국에 의해 덧칠되어 버린 수 많은 성화들을 복구하는 등 보통의 아랍 국가들이 하기 어려운 결단을 내려 세계적인 문화유산으로 탈바꿈 했습니다.


맞은 편 블루모스크 쪽에서 바라본 성소피아 대성당, 주변의 커다란 첨탑들은 아직도 남아있는 모스크의 잔재입니다.


대성당 입구의 모습 ... 이런저런 보수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복원된 성당의 입구 성화입니다.  바깥에 덧칠해진 껍데기를 벗겨내면 안쪽에 성화들이 나타나는데,
아직도 한창 복구 중에 있습니다.



비록 이슬람 국가이기는 해도, 성화를 복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메카를 향해 항상 절하는 미후라브와 천장에 있는 성화가 묘한 대조를 이루는 곳입니다.



모스크 임을 나타내는 메카를 향한 미후라브.  이슬람 교도는 항상 이쪽을 향해 절을 합니다.



천장에 복구된 성화가 매우 정교하고 아름답습니다.



2층으로 올라가고 있습니다.  동굴같은 길을 통해서 가야 합니다.



2층에서 바라보니, 아라비아 모스크의 분위기가 많이 납니다.  아랍어로 쓰여진 원형표지도 그렇고 ...



복구 중인 가브리엘 대천사의 성화 ...



아기예수와 성모 마리아, 그리고 동로마 제국의 황제 가족을 같이 그려 놓았습니다.



역시 황제 부부와 예수님을 같이 그려 놓았습니다.



두꺼운 석회칠 안쪽에 그림들이 조금씩 나타나는 것이 보이시나요? 


성소피아 대성당의 맞은 편에는 이스탄불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스크인 블루모스크가 있습니다.  이 모스크의 정식명칭은 '술탄 아멧 모스크'인데 1609년부터 건립되기 시작해서, 6개의 탑이 인상적인 돔과 잘 조화되어 이슬람 건축 예술의 우수성을 반영해주는 대표 건축물입니다.  술탄 아멧 1세의 명령은 소피아 대성당보다 아름답게 지으라는 것이었고, 이런 의지에 걸맞는 아름다운 건축물이 지어졌습니다.  시간이 부족해서 안으로 들어가 보지는 못했네요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