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Shaheer Shahid from Flickr


흔히들 골프라는 운동은 집중력의 운동이라고들 이야기 합니다.  이 이야기는 골프가 멘탈 스포츠라고 이야기하는 것과 일맥상통하기는 하지만, 과도한 집중은 되려 좋은 골프 스윙이나 스트로크를 방해합니다.  오늘은 여기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어 보겠습니다.


공을 너무 뚫어지게 쳐다보는 버릇을 고쳐라!

과도한 집중이 가장 안 좋은 사례와 버릇으로 이어지는 것이 바로 공을 지나치게 뚤어져라 오랫동안 쳐다보는 것입니다.  지나치게 공을 오랫동안 쳐다보면 우리의 눈에 무리가 옵니다.  우리 눈은 골프 공과 같은 작은 목표를 쳐다볼 때 눈의 중심에서 제대로 인식을 하고 시각을 전달하는 능력이 시간이 갈수록 떨어지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공에 너무 일찍 집중을 하면서 쳐다보기 시작하면 스윙 전체의 밸런스가 무너질 수 있습니다.  제일 좋은 방법은 일단 스탠스를 잡고 그립을 고쳐잡는 등의 동작을 하면서 스탠스가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는지 목표지점을 약간씩 쳐다보면서 공은 간간히 가볍게 쳐다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다가, 이제 완전히 스탠스가 갖추어지고 그립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되어 백스윙을 시작하려고 마음을 먹은 순간 공을 집중해서 쳐다봅니다.  그리고 바로 백스윙에 들어가서 정확한 템포와 리듬으로 임팩트를 하시기 바랍니다.  다시 말해 백스윙을 시작하기 직전에서 임팩트가 이루어지는 시점까지의 짧은 시간에 최대한의 공을 들여서 집중을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고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지나치게 생각이 많으면 안된다.

과도한 집중도 문제지만, 생각이 너무 많은 것도 문제입니다.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이러저런 고민을 아마추어들은 실제 필드에 나가서 많이 합니다만, 의외로 프로들은 실제 경기를 할 때 거의 생각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특히 필드에 나가서 가장 중요한 원칙 중의 하나가 현재 자신의 스윙이 어떻게 보이는지, 그리고 세세한 움직임이나 위치 같은 것을 생각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물론 티칭 프로와 함께 나가서 필드레슨을 받는 경우리면 다르겠습니다.

백스윙을 일단 시작했으면 모든 스윙은 그냥 자연스럽게 진행되도록 두어야 합니다.  마치 반사동작과도 같습니다.  그래도 아마추어들의 경우 뭔가 잘 맞지 않는데, 아무런 생각도 없이 계속 게임을 진행할 수는 없겠지요?  그럴 때는 다음과 같은 요령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문제의 해결방법 또는 바꾸어야 할 요소를 최소한으로 유지하세요.  예를 들어, 여러가지 문제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겠지만, "머리가 일찍 들리니 백스윙하고 임팩트 할 때까지 헤드업이 안되도록 하자" 이런 생각이 들었다면, 그것만 해결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이 부분이 어느 정도 해결이 된 것 같으면 그 다음 미션이나 잘 안되는 부분을 해결합니다.  한 번에 여러가지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면 아무것도 해결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그마나 스코어도 나올 수 있었던 게임 자체를 완전히 망치게 되어 버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by hellolapomme from Flickr


인간의 오감 중에서 가장 믿을 만한 것은 역시 시각입니다.  그에 걸맞게 인간의 뇌의 가장 큰 면적이 시각을 인지하는데 할애가 되어 있습니다.  다른 네가지 감각을 모두 합쳐도 시각보다는 작다고 하니 그 중요성은 굳이 더 이야기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골프에서도 눈으로 보는 것은 중요합니다.  특히 공을 보고, 지형지물을 살피고, 목표를 응시하고 전체적인 샷에 대한 전략을 짜는데 있어 시각보다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문제는 시각에 지나치게 의존해서는 안됩니다.  시각에 의존을 하면 할수록, 다른 감각들은 제대로 역할을 못하게 됩니다.  반대로 적절하게 다른 감각들을 이용하는 훈련을 하면 다양한 환경에서 우리 몸이 그에 맞는 반응을 자연스럽게 하게 됩니다.

특히나 우리 뇌의 운동기억은 시각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감각과의 연계가 되어 있기 때문에, 시각 이외의 감각을 훈련하는 것이 꽤 중요합니다.  특히 고도의 집중력을 요구하는 퍼팅에 있어서는 그 중요성이 더하게 됩니다.  이를 위해서 다음과 같은 훈련방법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눈을 감고 퍼팅하기

맹인들은 정상인들에 비해서 훨씬 날카로운 청각과 촉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눈이 보이지 않으니, 다른 감각들이 이를 보충해야 하기 때문에 발달을 하는 것입니다.

일반인들도 눈을 감고 청각과 촉각에 집중을 하면서 반복적인 연습을 하면 청각과 촉각의 능력을 기를 수 있습니다.  특히 퍼팅을 할 때에는 일단 전략을 세울 때까지는 시각에 의존해도 좋지만, 막상 퍼팅을 할 때에는 시각은 지나치게 넓은 뇌의 영역에 관여하고 있기 때문에 집중력과 운동기억을 제대로 끌어내는데 방해요소가 될 수도 있습니다.

가장 권하고 싶은 훈련방법이 바로 눈감고 퍼팅하기 입니다.  무작정 눈을 감고 퍼팅하라고 하면 황당하지요?  아래와 같이 하면 비교적 쉽게 적응을 할 수 있습니다.

  1. 거리는 약 1.5m 정도로 그리 멀지 않은 위치에서 시작합니다. 
  2. 처음에는 눈을 감지 않고 2~3개 정도 연속으로 홀에 넣을 수 있을 정도가 될 때까지 연습합니다.
  3. 이제 눈을 감고 퍼팅을 하는데, 셋업을 하고 공을 때리기 직전에 눈을 감습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공을 때리고 공이 홀컵 근처에 갔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전까지 눈을 뜨지 않는 것입니다. 
  4. 가능하다면 귀로 공이 홀컵에 떨어지는 소리를 듣도록 연습합시다.

어떻습니까?  간단하지요?  이렇게 연습을 하면 손에 느껴지는 촉각과 귀로 공이 떨어지는 청각이 합쳐지면서 제대로 된 감각이 자연스럽게 운동기억으로 강화가 됩니다.  동시에 청각과 촉각 자체도 예민해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팔은 자연스럽게 진자운동의 속도가 어느 정도가 적절한지 느낄 것이고, 손끝의 감각은 제래도 공과 접촉이 이루어졌을 때의 감을 훨씬 명확하게 느끼게 될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Round 1 of the AT&T National at Congressional Country Club in Potomac, Maryland
from PicApp


흔히들 골프를 잘 치게 만드는 왕도는 결국 맹렬한 연습 밖에 없다는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심지어는 연습 만이 실력을 늘리는 지름길이라는 연습지상주의도 있습니다.  아마도 이러한 조언은 프로선수들에게는 적용시켜도 될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연습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연습의 질에 있지, 절대로 양에 있는 것이 아님은 명심해야 합니다.

연습이라는 것은 일종의 우리 몸에 골프와 관련된 기억을 새롭게 만들거나, 과거의 기억을 잘 유지시키도록 하는 방법입니다.  이와 관련한 내용에 대해서는 이미 과거의 포스팅에서 몇 차례 언급한 바 있으므로 자세한 언급은 하지 않겠습니다.

연관글:

2009/04/21 - 골프 연습과 레슨은 얼마나 자주 해야할까?
2009/04/17 - 타이거 우즈가 환호성과 액션이 큰 이유


신경과학의 관점에서 풀어본 연습

그간의 신경과학 연구에서 좋은 골프 스윙에 대한 운동기억(kinesthetic memory)를 만들고, 이를 견고하게 다지기 위해서는 연습을 하는 동안 상당한 집중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이미 증명한 바 있습니다.  이러한 기억을 담당하는 뇌의 운동영역에는 엄청난 수의 신경세포들이 있는데, 이들이 마치 거대한 거미줄처럼 얽혀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세포 자체보다는 이들이 어떻게 연결되는지, 그리고 신호가 어떤 방식으로 전달되는지에 따라서 새로운 길이 생기고 이러한 길들의 패턴이 운동기억으로 남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좋은 운동기억이 생기면 이곳에 새로운 길이 생기고 그 길을 반복적으로 재현할 수 있으면 강한 기억으로 남게 됩니다.  문제는 집중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진행하는 연습은 이러한 운동기억을 새로 쓰거나 또는 강화하도록 길을 만드는데 거의 아무런 공헌을 하지 못한다는 점입니다.  우리의 뇌는 워낙 많은 입력이 들어오기 때문에, 들어오는 것을 모두 뇌에 기록을 했다가는 바로 용량을 넘쳐 버리게 됩니다.  그러므로, 자체적으로 별로 쓸모없다고 판단되는 입력신호들은 과감히 무시를 합니다.  이것이 우리가 의식적으로 무엇인가를 외우려고 하거나 관심을 가지거나, 감성적이고 감정적인 이벤트가 결합을 할 때 기억력이 강화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골프 연습을 할 때 그 기억을 제대로 남기기 위해서는 집중력이 필요하고, 집중력이 만들어 졌을 때 많은 연습을 하고, 세밀한 각각의 부분에 대해서 주의를 기울이는 노력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나가 강화되면, 다른 하나는 약화될 수 있다.

우리의 뇌가 용량의 한계가 있고, 운동기억이 만들어지는 영역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어떤 경우에는 특정한 기술이나 방법에 대한 운동기억이 강화될 때, 기존에 기록되어 있는 운동기억이 약화되는 상황이 있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어느날 강한 집중력을 바탕으로 매우 좋은 칩샷 기억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시다.  그런데, 다음날 이상하게 아이언이 안 맞을 수가 있습니다.

이러한 교차기억과 관련하여 한 가지만 지나치게 강화했을 때의 부작용 사례로 2000년 올림픽의 여자체조에서의 사건이 꼽힙니다.  당시 상당 수의 선수들이 뜀틀에서 많은 실수들을 하였는데, 경기 직후에는 워낙 선수둘이 긴장을 해서 그렇다는 일반적인 이유로 해석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후 원인분석을 통해 이유가 밝혀졌는데, 원인은 뜀틀 높이가 평소보다 약간 낮게 설치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선수들은 연습할 때보다 약간 낮아진 뜀틀을 뛰다보니 엄청나게 실수를 하게 된 것이죠.  만약 연습을 할 당시에 뜀틀 높이에 약간의 변화를 주었다면 이런 실수는 덜 일어났을 것입니다.  하나의 기억만 지나치게 강화한 결과 변화에 적응을 하지 못한 것입니다.

골프연습도 마찬가지 입니다.  연습을 할 때 하나의 상황만 가정해서 지나치게 많은 연습을 하게 되면, 다양한 변수에 적응하는 능력이 크게 떨어집니다.  골프연습에 밸런스를 잘 맞추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연습 사이에 적당한 휴식은 필수

연습의 양보다 연습의 질이 중요하다는 것은 이제 모두 이해하셨죠?  연습의 질을 높이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적당한 휴식을 중간에 넣는 것이 중요합니다. 

물론 체력과 정신력이 뛰어난 사람은 3~4시간도 연습을 계속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적어도 몇 차례 정도로 연습의 세션을 나누어 관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중간중간 기억이 새로워지고, 동시에 각각의 세션에 대한 집중력도 올라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2008 U.S. Senior Open Championship - Round Two
Tom Watson from PicApp


"The Zone" 이라는 미국 프로골퍼들 사이에서 회자되는 전설의 경지를 아시나요?  특히 메이저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이러한 "The Zone"에 자주 들어가면서 압도적인 치핑과 퍼팅 능력을 보여주는 전설의 골퍼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톰 왓슨(Tom Watson) 입니다.

톰 왓슨은 1970년대 후반과 80년대 초반 수많은 메이저 대회의 타이틀을 거머줘었습니다.  특히 마지막 라운드에 그가 보여주는 환상적인 치핑과 퍼팅 행진에 들어가는 시간 대를 이르러 사람들은 "The Zone"이라고 불렀고, 일단 "The Zone"에 들어간 톰 왓슨을 막을 수 있는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고 합니다. 

사실 톰 왓슨 이후에 "The Zone"을 보여주는 선수가 바로 타이거 우즈이지요.  기타 스포츠에도 이와 비슷한 능력을 보여주는 선수들이 있습니다.  NBA 농구의 스타인 마이클 조던의 "조던 타임"이나 레지 밀러의 "밀러 타임"이 이와 비슷합니다.  일본 애니메이션 시리즈 중에서 카 레이스를 소재로 한 사이버 포뮬러 시리즈에도 이와 유사한 "제로의 영역"이라는 것을 소재로 한 "사이버 포뮬러 제로"라는 시리즈도 있습니다.


"The Zone"의 비밀

치핑과 퍼팅은 수많은 연습과 실수를 반복하면서 익히게 됩니다.  프로선수들의 경우 보통 3미터 이내의 거리에서는 거의 실수가 없고, 3~4.5미터 정도의 거리에서도 대부분 퍼팅을 성공시킵니다.  기술 상의 차이는 사실 거의 없다고 보기 때문에, "The Zone"에 들어갈 수 있는지 여부는 상당부분 정신적인 것이라 하겠습니다.

"The Zone"은 집중력이 극대화 되었지만, 온몸의 근육은 매우 편안하게 이완된 상태(?)라고 합니다.  일단 "The Zone"에 들어가면 골퍼들이 매우 독특한 느낌을 체험한다고 합니다.  고도의 집중력이 있지만, 몸에 힘은 하나도 안 들어가고, 모든 것이 자동으로 움직이는 것만 같은 ...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약간은 상상이 어렵기도 합니다.  책을 읽다가 빠져들어가게 되면 무아지경에서 탐독을 하는 그런 상황과 비슷하지 않을까?  그렇게 상상만 해봅니다.

중요한 시기에 "The Zone" 잘 들어갈 수 있게 만드는 것도, 최고의 프로골퍼 선수가 되는 것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미치는 것 같습니다.  최상의 자신감과 분석능력, 그러면서도 편안한 플레이 ...  이런 상황을 만들 수 있도록 훈련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골프를 연구하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숙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The Zone"의 과학

"The Game I Love"라는 책을 쓴 샘 스니드(Sam Snead)는 "The Zone"을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습니다.

당신이 존에 들어가면 매우 편안하게 느낄 것이다.  모든 것이 부드럽고 자연스럽다.  당신의 감각은 매우 날카로와진다.  사물들이 보다 뚜렷하게 보이고, 모든 퍼팅에서 공이 굴러갈 라인이 다 보인다.  샷을 하는 것이 공을 때리는 것이 아니라, 그냥 저절로 움직이는 것이다.  

단지 해야할 일이 있고, 그 일을 하는 것일 뿐 ...  그리고 다음 샷으로 넘어간다.

이런 무아지경의 "The Zone"을 과학적으로 풀어내기 위해서 현대의 과학이 최근 동원되고 있습니다.  두피에 전극을 붙이고 뇌파를 분석하면서 누군가가 "The Zone"에 들어갔을 때 도대체 어떤 변화가 나타나는지 알아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스포츠를 가리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여러가지 스포츠에 대한 연구가 있을 수 있는데, 농구에서 자유투를 던지는 상황에서 뇌파의 패턴이 주로 알파파(alpha wave)인 경우가 "The Zone"에 들어갔을 때의 양상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어쩌면 이런 연구가 더욱 발전된다면, 뇌파의 양상을 모니터링 하면서 "The Zone"에 들어가기 쉽도록 연습하는 수련방법이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톰 왓슨이나 타이거 우즈와 같은 선수들은 이러한 모니터링이나 기계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필요할 때 "The Zone"에 들어가는 방법을 직감적으로 익히고 있는지도 모르지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PGA TOUR - 2005 The Presidents Cup - Final Round
Picture from PicApp Plugin


PGA 골프 중계를 보다 보면, 전년도에 언제나 리더보드 상단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던 정상급 선수가 갑자기 그 다음 해에 계속해서 컷오프를 당하면서 부진한 슬럼프에 빠지는 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올해 최경주 선수가 다소 슬럼프인 것 같아서 안타깝기도 하구요 ...

거의 작년에는 무결점 플레이라고 할만큼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 주었는데, 올해에는 특히 퍼팅의 난조가 심해지면서 좋지 않은 성적을 내고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 선수들은 슬럼프에 벗어나기 위해 유명한 코치의 지도를 받아보기도 하고, 분위기도 바꿔보는 등 여러가지 노력을 해보지만 좀체로 슬럼프라는 것은 쉽게 극복이 되지를 않습니다.

그렇다면, 슬럼프에 빠지는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일까요?  선수들의 기량은 보통 왠만해서는 떨어지지 않습니다.  프로라면 누구나 기본적으로 물리적인 수준에서의 기량에는 큰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가장 중요한 슬럼프의 원인은 보통 "자신감의 결여"에 있습니다.  자신감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 포스팅에서도 언급한 바 있습니다.

연관글: 2009/06/17 - 자신감이 골프 스코어에 미치는 영향


슬럼프는 아주 작은 문제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소한 실수 또는 무엇인지 정확히 알수는 없지만, 과거와는 미세하게 달라진 스윙 방식 하나 때문에 시작되기도 합니다.  아주 미세하게 달라진 부분을 교정하기 위해서 자꾸 추가적인 변화를 시도하고, 변화된 자신의 스윙때문에 집중력이 떨어지고, 이에 따른 안좋은 결과 때문에 또다시 자신감이 떨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면서 슬럼프가 장기화됩니다.  일단 슬럼프가 장기화되면 스윙을 과거 자신이 가장 좋을 때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것이 생각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장기화된 슬럼프를 벗어나는 묘약은 무엇일까요? 
슬럼프의 가장 큰 원인이 자신감의 결여에서 왔듯이, 슬럼프를 벗어나는 묘약도 역시 "자신감을 회복"하는데 있습니다.  특히 골프와 같이 멘탈이 중요한 게임에서는 그 영향력이 절대적입니다.

일단 자신감을 잃어버리게 된 자신의 몸의 기억을 되찾는데 집중을 해야 합니다.  몸의 기억을 찾지 못한 상태에서 이를 찾으려고 노력하는 상태로 지속적으로 게임에 나서게 되면 의식적으로 과거의 기억을 되살리려는 노력과 과도한 교정의 틈바구니에서 계속적인 악순화에서 벗어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일단 자신감이 없으면 의식을 하게 되고, 이에 따라 근육의 긴장도도 올라가며 샷의 느낌도 달라집니다. 

그렇다고 스윙의 감각을 되찾을때까지 시즌을 쉴수도 없는 노릇이고 아마추어들도 필드에 나가지 않을 수도 업습니다.  그러면 어떻게 하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일까요? 

스윙을 하기 전에 정상적인 호흡을 가능한 길게 하면서 마음을 안정시키는 노력을 하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자신의 과거의 좋았던 스윙을 머릿속에 그냥 그려봅니다.  스윙을 어떻게 교정할까는 전혀 신경써서는 안됩니다.  프리스윙 루틴에 들어가기 전에 먼저 팔과 어깨, 허리 등의 근육에서 과거의 좋았던 때의 느낌이 올때까지 여유를 가지고 편안하게 호흡을 합니다.  그래도 긴장이 되고 뭔가 자신이 없다면, 몇차례 심호흡을 하고 팔을 흔드는 등의 과도한 긴장을 풀기위한 동작들도 도움이 됩니다. 

이런 측면에서 평소에 명상이나 요가 등을 익혀서 자신감을 찾고, 마음의 안정을 하는 방법, 그리고 긴장을 푸는 방법을 수련해두는 것이 큰 도움이 됩니다.  너무 연습장에서 열심히 공만 때리지 마시고, 가끔은 긴장을 풀고 마음의 안정을 찾는 방법을 익혀둡시다.  골프는 몸과 마음이 모두 중요한 운동이니까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