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Golf Club at Eagle Mountain, Fountain Hills, AZ 



골프는 실력도 중요하지만, 대자연에서 펼쳐지기 때문에 자연환경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스포츠라 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하게 생각되는 것이 고도와 공기의 저항과 관련된 부분입니다.

메이저리그 야구장 중에서 콜로라도 덴버에 있는 쿠어스필드라는 야구장이 있습니다.  이곳은 해발 1600미터에 위치하고 있어 홈런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타자들의 천국"이라는 닉네임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고도에 따른 차이가 실제로 얼마나 날까요?

쿠어스필드의 경우 일반적인 해발 0m인 곳을 기준으로 할 때, 공기의 밀도가 약 17% 정도가 적습니다.  또한, 높이가 올라갈수록 중력의 영향도 적게 받게 됩니다.  그래서, 야구공을 기준으로 할 경우에는 5% 정도의 거리가 더 날아갑니다.  

그렇다면 골프에는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물리학자인 프랭크 워너(Frank Werner)와 리처드 그레이그(Richard Greig)의 연구에 따르면 해발 1800미터의 위치에 있을 경우 209 야드의 드라이브를 날리는 사람이 똑같은 스윙을 했을 때 220 야드를 보낼 수 있다고 합니다.  역시 5% 정도의 거리가 더 나는 것입니다.  

보다 구체적으로 도시에 따라 설명을 하면,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류스에서 300 야드의 드라이브를 날리는 사람이 덴버(해발 1600미터)에 오면 330 야드를 날릴 수 있고, 에쿠아도르 퀴토(해발 2400미터)에 가면 350야드를 날릴 수 있습니다.   생각보다 차이가 많이 난다구요?  여기에는 위도 차이도 영향을 미칩니다.  지구가 약간 타원형을 생겼고, 자전에 의한 원심력 때문에 적도 지역의 중력이 극지방의 중력보다 약간 작습니다.  스코틀랜드 세인트  앤드류스는 극지방에 가까운 위도를 가지고 있고, 에쿠아도르 퀴토는 거의 적도에 위치하기 때문에 그 차이가 더 벌어진 것입니다.  

10~20 야드의 거리는 프로들에게 엄청난 차이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 지역의 위도와 높이 그리고 바람 및 습도 등에 의해 미묘한 차이를 알기 위해 프로 선수들은 대회가 열리기 전에 항상 먼저 하루 이틀 정도는 연습라운드를 돌면서 코스전반에 대한 공략방법도 연구하고, 동시에 날아가는 비거리나 공기의 저항, 그리고 토질과 풀 등에 대한 적응을 하는 것입니다.

자연의 섭리에 따라 많은 것이 달라지는 운동 ...  골프의 또 하나의 매력이 아닐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