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의 그림은 우리나라에서는 약간 맞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만, 국내의 서비스들을 비슷한 형식으로 그려낼 수 있다면 마찬가지의 평가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최근 미국 최대의 소매 가전 유통업체인 베스트바이(Best Buy)에 재미있는 구인 광고가 있었습니다.  뉴미디어(emerging media) 부분의 이사 자리였는데, 최소한의 요건이 트위터에서 최소한 250명 이상의 follower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를 두고 상당한 논란이 빚어지기도 하였습니다.  어쨌든 중요한 것은 점점 더 많은 기업들이나 기관들이 기업문화에 맞는 사람을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소셜 비즈니스나 소셜 네트워크가 좋은 사람들을 찾기 시작한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렇게 정량적으로 소셜 미디어 능력을 측정하는 것을 믿을 수 있느냐? 그리고 회사에서 그런 사람들을 잘 활용할 수 있는지는 별개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이 소셜 미디어 전문가라고 자처하기 시작하지만, 막상 회사의 생태계나 문화를 파괴하지 않으면서도 장점을 십분발휘할 수 있는 사람을 발견한다는 것은 쉽지가 않습니다.

그렇다면, 일단은 회사의 문화와 어느 정도 부합이 되는 사람을 먼저 고른 다음에, 이들이 소셜 미디어나 소셜 네트워크를 쉽게 확장할 수 있는 사람인지 알아보는 과정을 거쳐서 채용을 하거나 관련된 일을 맡기는 것이 조금은 현명한 접근방법이 될 것입니다.  여기서 숙제는 개인의 소셜 미디어 역량이나 가능성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하는 것입니다.


소셜 미디어 능력이 개인의 경쟁력이 되는 시대가 온다.

개인의 "소셜 미디어" 능력이라는 것이 사실 한 가지로 평가가 곤란합니다.  베스트바이에서는 트위터의 follower를 평가하려 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트위터도 최근 많이 이용하지만 어떤 사람은 미투데이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을수도 있고, 링크나우(linknow)를 이용하거나 싸이월드의 인기 미니홈피를 가지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또한, 마이크로블로그는 약할지 몰라도 강력한 브랜드를 가진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도 있고, 메타블로그에서 인지도를 쌓은 사람들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소셜 미디어"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일단은 전체적인 시스템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미국 같은 경우에는 이런 경우에 Friendfeed 라는 서비스가 매우 유용합니다.  어쨌든 비교적 높은 평가를 받는 사람은 이렇게 다양한 형태의 소셜 미디어 생태계 전반에 걸쳐 익숙하고, 경험을 많이 가지고 있는 사람입니다. 

아마도 머지 않은 장래에 자신이 가지고 있는 각종 소셜 미디어의 아이디를 하나의 포트 폴리오처럼 서류 및 면접을 치룰 때 제출하게 되는 시기가 올 것입니다.  인재를 채용할 때 이들이 그동안 쌓아올린 역사를 둘러볼 수 있으며, 그들의 네트워크도 평가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 트위터, 그리고 능력에 대한 속임수


혹자는 최근 블로그의 시대가 가고, 마이크로블로그의 시대가 왔다고 이야기 합니다.  마치 트위터와 같은 마이크로블로그가 블로그를 대체할 것처럼 이야기 합니다.  미국에서는 취업시장에서도 최근 블로그보다 트위터의 영향력이나 활동 등이 더 많이 고려되는 경우가 있다는 이야기도 들립니다. 

그렇지만, 엄연히 블로그와 마이크로블로그의 영향력과 역량에는 상당히 큰 차이가 있습니다.  블로그는 글을 쓰는 능력과 전반적인 분석력을 검토하는데 훨씬 큰 도움이 됩니다.  그에 비해 댓글을 다는 능력이나 트위터에 잘 맞는 능력은 글쓰기 능력보다는 좋은 정보를 빠르게 찾아서 RT를 하거나 많은 사람들과 네트워크를 만들어내는 능력입니다.  블로거로서의 역량이 뛰어난 사람은 내적인 역량이 강한 사람이고, 트위터 역량이 뛰어난 사람은 전반적으로 네트워크 구성과 커뮤니티에서의 활동력 등이 뛰어나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앞에서 예를 든 베스트 바이와 같이 트위터의 follower 수를 평가하거나 하는 방법으로 개인의 역량을 평가하는 일이 생기다 보니 예기치 않은 부작용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질적인 평가가 아니라 "객관"이라는 탈을 쓴 정량적인 평가를 하는 경우가 생기면서, 소위 말하는 스펙을 달성하기 위한 다양한 편법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유료로 몇 달내에 수천 명의 follower를 만들어준다고 하거나, follower를 늘리기 위한 스팸 서비스가 등장했습니다.  이는 결국 능력평가에 대한 속임수라고 할 수 있겠죠?

이런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정성적인 평가도 있어야 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단순히 follower의 수가 많다고 좋다고 볼 것이 아니라, 트위터를 시작한 시기와 follower의 수가 늘어난 패턴 등을 고려할 수 있겠죠?  그런 측면에서 이를 보조하기 위한 수많은 트위터 관련 통계 서비스 들이 생겨난 것도 우연이라고 할 수는 없겠습니다.


어쨌든 미국에서는 이미 소셜 미디어에서의 활동한 기록을 그 사람의 역량을 평가하는 도구로 이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블로그와 트위터, 페이스 북이 가장 중요하게 평가가 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경향은 국내에도 도입이 될 가능성이 많다고 봅니다.  어찌보면 예술관련 능력평가를 할 때 포트폴리오를 보는 것과 비슷한 것이죠?  그리 나쁠 것은 없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앞으로는 소통능력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고, 소통능력을 비교적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소셜 미디어에서의 활동기록은 그 중요성이 날이 갈수록 높아질 것입니다.  다만 순수하게 자신이 좋아서 하던 일이 이렇게 취업이나 능력평가와 결부가 된다고 느껴지는 시점에는 초기의 열정이 사그라 들어버리지 않을까?하는 아쉬움도 있습니다.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