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 구글 크롬에 대한 포스팅에 이어 오늘은 구글 크롬 운영체제가 어떤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지, 그리고 본질적으로 기존의 운영체제와 무엇이 다른 지에 대한 저의 생각을 설명해볼까 합니다.  자꾸 국내의 모기업의 개발 중인 운영체제에 대해서 언급하게 되어 뭐하지만, 특히 총수이자 회장으로 있는 분이 제발 겸손하게 자신이 믿고 있는 것이 틀릴 가능성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뒤돌아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구글은 이미 세계 최고의 운영체제를 개발한 회사이다.

저는 구글이라는 회사가 거대한 운영체제를 개발해왔고, 이제 막바지 작업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 구글 클러스터(구구 클러스터가 아닙니다)라는 하나의 엄청나게 커다란 분산 컴퓨터가 하나 있고, 이 거대한 클러스터를 마치 하나의 서버 컴퓨터를 운영하듯이 톱니바퀴처럼 운영할 수 있는 잘 조직화된 운영체제가 이미 구글에 의해 개발되어 블랙박스처럼 동작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개발된 구글의 클러스터 운영체제에 전세계의 사용자들은 자신의 계정을 이미 하나씩 만들었거나, 오늘도 Gmail이나 Google Docs 등을 통해 구글을 오픈하고 있습니다.  이미 우리들은 거대한 구글의 클러스터 운영체제에 접속하여 계정을 열고, 해당 서버 컴퓨터의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셈입니다.

구글의 클러스터 컴퓨터는 하루가 멀다하고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이 클러스터 컴퓨터의 사용자인 우리들은 서버의 무한 확장에 아무런 제약사항 없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미 구글의 클러스터 운영체제는 안정성 측면이나 확장성, 그리고 사용자들에 대한 24x7 서비스를 완벽하게 구현하고 있는 것입니다.

일단 안정된 클러스터 운영체제를 구축한 구글은 뒤를 이어 웹 환경에 적합하면서, 자신의 클러스터 운영체제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을 위한 거대 웹 서비스를 개발해서 오픈합니다.  이것이 바로 Gmail과 Google Docs로 대표되는 오피스 제품들입니다.  처음에는 베타의 꼬리표를 달고 등장했고, 서비스 자체나 완성도가 그리 높지 않았지만, 이제는 상당히 쓸만한 수준이 되었습니다.  이제 클러스터 운영체제에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들이 원활하게 동작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미 이 거대한 클러스터 컴퓨터는 세계 최고로 꼽히는 검색 엔진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오피스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뿐만 아니라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쇼핑 가격 비교 엔진, 그리고 각종 지도와 전화번호부, 도서관 엔진과 같은 수많은 서비스 들을 공짜로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아마도 이는 전세계에서 가장 커다란 컴퓨터이자 가장 앞선 운영체제가 아닐까요?


클라우드 컴퓨팅의 가능성을 엿보다.

Google Apps는 네트워크를 이용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의 등장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이미 구글을 통해 워드 프로세싱 작업을 공동으로 수행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으며, 스프레드 쉬트와 일정관리 등도 매우 유용합니다.  이 애플리케이션들에 대해서 어느 누구도 업데이트를 하기 위한 노력을 할 필요도 없고, 버전이 맞지 않아서 고생할 이유도 없으며, 파일의 호환성을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단지 브라우저로 접근만 할 수 있으면 충분하지요.

여기에 더해서, 원한다면 얼마든지 공동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어떤 파일이라도 권한을 공유한다면 지정된 사람들이나 심지어는 완전히 오픈된 공간에서 실시간으로 업데이트가 가능합니다.  더해서 최근의 업데이트에 의해 이제는 이렇게 작업하던 내용을 자신의 컴퓨터에 다운로드해서 작업을 하고, 이를 다시 업데이트하는 것도 가능해 졌습니다.


구글 크롬 OS는 거대한 구글 운영체제의 마지막 남은 조각

구글이 크롬 OS를 발표한 것은 이제 드디어 그들의 거대한 프로젝트의 마지막 종지부를 찍겠다는 선언을 한 것이나 다를 바가 없습니다.  다른 모든 서비스들이 이미 구굴에 의해 완성이 되었고, 여기에는 단순히 자신들의 역량만을 강조한 것이 아니라 철저히 개방형 전략을 취함으로써 외부의 다른 업체들의 매쉬업이나 뛰어난 서비스들도 쉽게 이용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아마존이 구성해놓은 많은 WebOS 스택에 들어가 있는 서비스들을 누구나 쉽게 Google Apps와 연계해서 이용할 수 있으며, 필요하다면 저렴한 가격에 클라우드 컴퓨팅 리소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이러한 거대한 운영체제의 개발과정은 지극히 개방적이었고 다른 업체들도 뛰어들 수 있도록 최대한 배려했습니다.

구글의 크롬 OS는 이러한 커다란 구글 운영체제 완성의 마지막 남은 조각입니다.  지금까지는 마지막 조각에 대한 민감성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나 파이어폭스 등의 브라우저에 역할을 맡겼지만, 이제는 크롬을 통해서 웹 브라우저 기술 확보에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크롬 OS가 가지게 될 앞으로의 역할은 상당히 명확해 보입니다.  이미 상당부분의 거대 운영체제의 구성요소가 클라우드에 존재하기 때문에, 이를 다시 만들 이유는 전혀 없습니다.  다만 브라우저가 처음 시동을 할 때 클라이언트 컴퓨터의 하드웨어와 잘 매칭이 되도록 하는 부분과 디스플레이를 최적화하는 것, 그리고 간혹 있게 될 오프라인 상태에서의 지속성(Persistence) 관리를 위한 로컬 파일 관리 및 동기화, 그리고 완벽한 실시간 업데이트 및 보안 등을 완성하는 것이 크롬 OS의 숙제가 될 것입니다.


안드로이드와 크롬 OS로 양분한 이유는?

이와 같은 맥락에서 보면  굳이 구글이 최종 클라이언트 OS의 조각을 안드로이드와 크롬의 두 갈래 길로 선택한 것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클라이언트 OS가 브라우저와 클라이언트 컴퓨터의 하드웨어와의 매칭, 디스플레이 최적화, 로컬 파일 관리 및 동기화 등에 초점을 맞춘다고 볼 때 스마트 폰이 가지는 디스플레이(2~4인치) 및 저장공간(HDD가 아닌 메모리)의 카테고리와 넷북이 가지는 디스플레이(7인치 이상) 및 저장공간(HDD)의 차이는 대단히 큽니다.  요구사항이 워낙 다른 만큼 각각에 적합한 운영체제를 선택하게 된 것입니다.


구글 운영체제의 5배 높은 기술을 가진 회사 오너에 대한 쓴소리

저는 어제 자칭 세계 최고의 기술을 가진 우리나라 운영체제 개발회사(?)의 오너로 있는 모 회장님의 대단한 발언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구글도 OS 시장에 진출한다는 이야기에 대하여)
“오픈소스를 조금 업그레이드해 올려 놓은 수준 아니겠나. 게다가 PC보다 기술 요구 수준이 낮은 미니노트북용 아닌가. 구글이라는 브랜드를 업고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 정도는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 우리 기술의 5분의 1도 안 된다.

그 분께서 구글이 지금까지 이루어놓은 업적과 빈틈없이 진행된 로드맵에 대해 조금이라도 이해를 했다면 저런 거만한 발언을 하실 수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세상을 바꾸려는 꿈을 가진 사람이라면 기존의 교과서에 나오는 운영체제론에 입각한 운영체제를 하나의 PC 상에 구현하고자 하는 어찌보면 시대에 뒤떨어진 구상을 한 것에 대해서 반성은 못할 지언정, 미래를 바라보고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고 있는 노력을 저렇게 폄하할 수 있는지 정말 이해를 하기 힘들지경입니다. 

조만간 마이크로소프트가 구글 크롬 OS 발표에 대응하여, 웹 기반 운영체제에 대한 자신들의 구상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그 때에도 이와 같은 발언을 할 수 있을지 지켜 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