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에서 매년 전자제품과 관련한 쓰레기(e-waste)가 2~5천만 톤 정도 나온다고 합니다. 미국과 유럽의 경우 구형 컴퓨터를 버리고, 새 컴퓨터로 바꾸는 주기는 2년 정도라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이보다 조금 길까요?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전세계가 이들을 처리하는 문제로 골치입니다.  매년 수천 톤 이상의 컴퓨터와 휴대폰, 케이블, 카메라 등이 유럽과 미국에서 인도로 "재활용(recycling)"이라는 꼬리를 달고 보내집니다.  이들의 일부는 자선재단을 통해 실제로 유용하게 이용되지만, 많은 수는 해체를 통한 재활용 작업에 들어가는데, 인도에서의 유해한 재활용 작업으로 인해 점차 사회문제화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원문:  E-wasteland - The growing problem of e-waste in India 


많은 양의 전자제품 쓰레기가 땅에 묻힙니다.  인도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큰 전자제품 쓰레기의 매립장이 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e-waste가 유해하다는 점입니다.  납과 카드뮴, 수은, 구리, PVC 등과 같은 중금속 및 유해한 성분들을 많이 가지고 있기에 태워버리기 힘들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젤 협약에 따르면 이와 같이 선진국에서 만들어진 유해한 쓰레기를 후진국들로 이송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만, 이를 재활용한다는 명목으로 교묘하게 회피하고 있는 것입니다.



위의 사진은 컴퓨터에서 유용한 금속을 얻기 위해서 거대한 산의 호수 속에 컴퓨터를 담구어 놓은 곳을 보여줍니다.  이 과정을 통해 사용된 산은 그냥 거리에 버려지거나, 심지어는 강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방치하고 있습니다.  동시에 이러한 산처리를 통해 생겨나는 유해한 연기나 대기오염은 주변에 사는 수 많은 사람들의 건강에 커다란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일단 강력한 산으로 처리가 된 부품들을 이렇게 가열합니다.  이런 과정을 거치는 이유는 금을 얻기 위해서인데, 전자제품에 플레이팅을 할 때 금을 소량 이용하기 때문입니다.  다른 부분들은 모두 날아가고 녹더라도 금부분은 떨어져 나와서 아래로 가라앉게 되는데, 산을 버리고 나면 금을 얻을 수 있습니다.  1kg을 처리하면 보통 약 30g 정도의 금을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마더보드는 구리를 얻기 위해 재처리가 됩니다.  염산 용액과 플라스틱 파트는 모두 긁어서 버리는데, 이들로 인해 토양에 심한 중금속 오염이 생기기도 합니다.


재활용을 위한 처리를 하면서 토양의 오염 뿐만 아니라 각종 유독성 가스와 연기들도 많이 나옵니다.  이들 재처리 시설의 주변 지역의 사람들은 심각한 건강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한쪽에서는 대량생산으로 거의 무한정 만들어 내지만, 이를 어떻게 버리고 처리할 것인지에 대해서 좀더 심각히 고민해야 할 시점입니다.

어쩌면 우리나라를 포함한 선진국들에는 이를 처리하기 위한 방안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중고 및 재활용이라는 명목하에 저개발국가에 전달되어 환경의 오염과 해당 국가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현재의 상황에 대해서 전세계적인 고민이 필요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