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람을 이해하는데 보통 가장 많이 이용되는 방법이 그 사람의 말을 분석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말을 분석한다는 것이 그렇게 생각보다 쉬운 것이 아닌데다가, 어느 정도 감을 잡을 것 같으면서도 명확하게 와닿게 되는 경우도 그리 많지는 않습니다.  더구나, 이를 다른 사람한테 설명한다는 것은 더욱 어렵죠 ...

이럴 때 정말로 유용한 것이 워드 클라우드(Word Cloud) 같습니다.  검색어의 태그 클라우드처럼 연설이나 글에서 그 사람이 잘 이용하는 단어들을 시각화하는 것인데, 은연 중에 그 사람의 사상과 생각이 어떤지 한 눈에 들어옵니다.  이러한 태그 클라우드를 만드는데 유용한 사이트인 Wordle.net을 이용하면 쉽게 전체 맥락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이를 이용하면 철학을 한 눈에 볼 수 있어서 무척 인상적입니다. 

과거 이 블로그에서 오바마와 부시, 클린턴과 레이건의 취임사를 분석한 워드 클라우드에 대해서 포스팅한 바 있습니다.  전체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고하기 바랍니다.

연관글:  2009/02/04 - 레이건, 클린턴, 부시 그리고 오바마의 차이가 한눈에 ...


노무현 전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을 분석하기 전에 먼저 부시와 오바마의 차이를 한번 보고 진행하겠습니다.

먼저 부시를 보실까요?  이 워드 클라우드는 2005년 부시가 재선에 성공한 뒤의 취임 연설문에서 만들어 졌습니다.


자유(Freedom, Liberty), 그리고 미국(America, American, America's)이나
국가(Country, Nation)와 같은 애국적인 단어들이 주로 나옵니다.


그럼 오바마는 어떨까요? 

역시 국가/미국(Nation, America)와 같은 단어도 보이지만,
대중(People)이나 모두(Every), 새로운(New), 세계(World), 적게(Less)와 같은
다양하면서도 뭔가 따뜻한 종류의 단어들이 많이 보입니다.



Wordle.net의 태그 클라우드 생성 기능이 다 좋은데, 한글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노무현 전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사 영어 전문을 구해다가 분석을 해 보았습니다.   아무래도 한글이 아니기 때문에 제대로 보기는 어렵지만 나름 분위기는 느낄 수 있습니다.

먼저 노무현 전대통령의 취임사 태그 클라우드 입니다.



Northeast(극동아시아), 평화(Peace), 반도(Peninsula), 아시아(Asia), 국제화(International)과 같은 지정학적인 위치와 세계로 뻣어나가는 것과 관련한 단어들이 가장 눈에 들어옵니다.  그리고 시대(Age), 사회(Society), 대화(Dialogue), 시민(Citizen)과 같은 단어들도 눈에 띕니다.


그러면, 이명박 대통력의 취임사는 어땠을까요?


Must(반드시)라는 강한 표현이 가장 눈에 띕니다.  뭔가 강한 느낌을 주는 단어가 많습니다.  그리고, 국제화와 관련한 단어보다는 국가(Nation), 한국(Korea, Koreans)과 같은 우리나라를 의미하는 단어들도 많습니다.  행정부를 의미하는 Government나 공화국을 의미하는 Republic과 같은 단어들도 노무현 전대통령 취임사에는 거의 등장하지 않던 것들입니다.  부시 전대통령의 그것과 비교하면 정말 비슷한 점이 많다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비록 영어로 된 것이지만, 이 2개의 그림을 비교하는 것만으로도 이전 정부와 현 정부의 차이가 눈에 보이는 것 같습니다.   신기하지 않습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