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from GolfDigest.com


골프 스윙과 관련하여 잘못된 믿음 중의 하나가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단면이 같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점 입니다.  의외로 많은 골퍼 들과 심지어는 프로들 조차도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단면과 스윙궤적을 일치시키려고 연습을 하거나 시킵니다.  그렇지만, 이것은 실제로 매우 하기 어렵거니와 지나치게 의식하게 되면 악성 슬라이스를 내는 주범이 될 수 있습니다. 


과학적으로 백스윙과 다운스윙의 궤적은 다를 수 밖에 ..

백스윙과 다운스윙은 클럽헤드의 속도에서 엄청난 차이가 납니다.  보통 백스윙을 하는 동안에는 클럽헤드가 약 시속 7~9km/h 정도로 움직이지만, 다운스윙을 할 때에는 시속 120~160km/h에 이르는 속도를 가지게 됩니다.  여기에 클럽헤드의 무게가 약 400~500g 정도가 되는데, 적어도 다운스윙을 할 때 백스윙 운동량에 비해 16배 정도가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위 사진과 같이 자연스럽게 다운스윙을 할 때에는 원심력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되어, 백스윙을 하는 단면보다 약간 아래를 지나가게 됩니다.  이는 백스윙을 할 때에는 45도 방향으로 천천히 바로 들어올릴 수 있지만, 다운스윙을 할 때에는 최대 속도를 내기 위해서 움직이기 때문에 초기에는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떨어지는 힘을 더 많이 이용하면서 몸쪽으로 붙어서 내려오고, 다운스윙의 중간 정도에는 원심력을 더 많이 의존하면서 수평이동을 하게 되기 때문에 이런 궤적을 가지게 됩니다.


과도하게 스윙궤적을 맞추면, 슬라이스가 유발된다.

이와 같이 다운스윙은 자연스럽게 몸쪽에 더 붙어서 백스윙 궤적보다 아래 쪽을 지나가게 되는데, 이를 과도하게 동일한 궤적을 만들기 위해서 스윙을 하게 되면 되려 스윙궤적이 바깥 쪽에서 안으로 휘어 들어오는 "Outside-in" 스윙을 만들게 되어 슬라이스를 유발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운스윙을 할 때 처음에 몸에 약간 붙어서 내려오는 과정을 보통 "파워링"한다고 하는데, 이 과정에서 다운스윙 임팩트에 필요한 초기 가속도를 만들어 내기 때문에 이를 지나치게 백스윙 궤적에 맞추어 몸 바깥 쪽으로 회전시키면 슬라이스도 유발하고, 임팩트 당시의 헤드 스피드도 많이 손해보게 됩니다.


뭐든 자연스러운 스윙이 최고

그렇다면 얼마나 "파워링"을 많이, 그리고 빨리 해야 할까요?  이는 스윙의 스피드나 리듬, 사람들의 신체적 특징과 클럽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가장 좋은 것은 일단 백스윙 궤적을 잘 만들었다면, 다운스윙은 최대한 자연스러우면서도 최대한의 힘을 내어 임팩트가 될 수 있도록 의식하지 않고 휘두루는 것입니다. 

일단 일정한 다운스윙 궤적을 가지게 훈련하면, 그 다음부터는 연습을 통해 자신의 스타을을 완성시켜 나갈 수 있습니다.  골프스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리듬감과 타이밍, 그리고 자연스러움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