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래미 봄방학 기간을 맞이하여 콜로라도를 둘러보고 왔습니다. 

욕심에는 로키산 국립공원도 가보고 싶었지만, 봄방학 기간이 4월 중순인 관계로 로키산은 제외하고 그래도 비교적 유명하다는 곳들은 다 둘러볼려고 계획을 짰습니다.

첫날 LA에서 덴버 공항으로 아침 일찍 6시에 출발하는 비행기를 타고 갔지만, 시차가 있어서 렌트카를 한 시간은 10시가 다 되어서였다. 새벽 4시에 아이들을 깨워서 온 관계로 다들 노곤해 하였고, 짐싸고 준비하느라 거의 밤을 새다시피한 아내와 나는 비행기 안에서 앉아서 잔 것으로는 부족해서 잠시의 짬만 나면 눈을 감고 병든 닭모냥 꾸벅꾸벅 ...

그렇지만 새로운 여행을 시작한다는 들뜬 마음에 차를 몰고 콜로라도 스프링스를 향하는 동안에 피곤한 몸도 어느덧 기운을 차리는 듯 했다.

덴버에서 차를 가지고 1시간 정도 남쪽으로 달려서 가장 먼저 도착한 곳은 미국의 공군을 이끌어가는 공군사관학교이다. 별로 큰 기대를 하고 간 곳은 아니었는데, 잘 꾸며진 비지터 센터와 멋진 카뎃 채플(Cadet Chaple), 그리고 교정으로 이어지는 트레일이 멋있었다. 특히나 두 아이들이 비행기를 보면서 연신 멋있다를 외치는 것을 보니 일단 첫 단추는 잘 끼운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det Chape 앞에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도 화려한 조명과 파이프 오르간으로 멋지게 꾸며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정의 전투기도 인상적 ...

 

공군사관학교 구경을 하고 나니 그럭저럭 점심을 먹을 시간이 되었다. 다행히 콜로라도 스프링스에는 한국 음식점이 있어서 한국음식으로 점심을 배불리 먹고 나니 시간이 3시가 다 되어 간다. 바쁜 발걸음을 돌려 찾아간 곳은 'Cave of the Winds'이다. 원래는 Pikes Peak를 가볼까 생각도 했었는데, 아이들에게 무리가 될 수도 있다는 판단에 동굴탐험으로 결정을 했다.

우리는 45분 정도 걸리는 Discovery Tour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하였는데, 정말 동굴 내부의 구조나 모양이 환상적이었다. 어두운 곳을 돌아다닌 데다가, 워낙 발발데고 돌아다니는 딸래미 때문에 제대로 사진다운 사진을 찍지 못한 것이 옥의 티라고나 할까 ...

동굴 내부에 있는 조그만 구멍마다 다 들어가보고, 미로처럼 얽혀있는 길을 일행과 떨어져서 마구가는 딸래미 때문에 쫓아다니느라 무척이나 힘들었다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날 마지막으로 들른 곳은 '신의 공원 (Garden of the Gods)'이다. 공원 전체가 붉은 사암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울퉁불퉁한 여러 가지 모습의 바위들과 지형이 인상적이다. 원래 찰스 퍼킨스(Charles Perkins)라는 사람이 소유했던 것이라고 하는데 유언에 따라 콜로라도 스프링스시에 기증이 되어 현재는 영구무료 시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다. 연간 1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찾는 덴버 인근의 명소이다. 아래 사진은 그 중에서도 제일 유명한 Balaced Rock이다. 아치스의 그것과는 사뭇 다른 느낌이다. 장난꾸러기 딸래미가 비슷한 각도로 몸을 비틀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