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웹 3.0과 관련한 이야기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웹 3.0에 대한 명확한 정의나 실체에 대해서는 아직도 충분한 동의가 이루어지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동안 나왔던 웹 3.0에 대해 언급된 대표적인 글들을 찾아서 어떤 식으로 웹 3.0을 정의하고 있는지 알아보았고, 이러한 정의들을 바탕으로 나름대로의 해석을 해볼까 합니다.

웹 2.0 이라는 용어가 확실히 널리 쓰이게 된 계기는 2006년에 있었던 웹 2.0 컨퍼런스에서, 현재도 웹과 관련된 각종 기술의 정의에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Tim O'Reilly가 간단한 정의를 내린 다음부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시 웹 2.0은 플랫폼으로서 집단지성과 참여와 공유라는 기존의 웹 1.0과는 다른 특징들을 전면에 내세우는 정의가 일반화되었습니다. 

웹 3.0 이라는 용어 역시 일단은 Time O'Reilly가 최근들어 가장 자주 언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2008년 웹 2.0 컨퍼런스에서 웹 3.0의 정의를 묻는 질문에 그는 이렇게 답을 했습니다.


웹 3.0에 대해 질문하신다면, 우리가 현재 사람들이 만들어낸 데이터에 대해 배우는 원칙을 집단지성으로 전환할 수 있고, 또한 이를 기계(센서)가 만들어내는 데이터에도 적용할 수 있는 웹 기술이라고 말을 하겠습니다.


결국 집단지성을 만들어내는 과정이라고 보았을 때에는, O'Reilly의 웹 3.0 정의는 웹 2.0에서 그리 멀리 나아가지는 못한 것입니다.  굳이 차이점을 언급한다면 기계가 만들어내는 데이터와 인간이 만들어낸 데이터가 같은 원칙으로 적용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인데, 이는 시맨틱 웹을 의미하는 것으로 봐야할 것 같습니다.  그의 정의를 도식화하자면


웹 3.0 = 웹 2.0 + 시맨틱 웹


정도가 되겠네요.  구글의 CEO인 에릭 슈미트(Eric Schmidt) 역시 웹 3.0에 대해서 언급한 바가 있습니다.  그는 서울 디지털 포럼 때문에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웹 3.0에 대해서 언급한 바 있는데, SBS에서 방영한 자료가 인터넷과 유튜브에 돌아다닐 정도로 유명합니다.  그가 웹 3.0 언급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참고로 이 동영상 업로드자 Seokchan Yun 으로 되어있습니다.(다음의 그분?)


일단 그는 웹 2.0 부터가 마케팅 용어라고 말하는 군요 ...  웹 2.0은 기본적으로 Ajax 기반이고 웹 3.0은 각종 애플리케이션이 같이 동작하는 것으로 프로그램들이 조각조각 매우 작고, 데이터는 클라우드 내에 들어있는 것으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애플리케이션들이 PC 뿐만 아니라 여러 종류의 디바이스에서 동작한다는 것을 강조합니다.  역시 기술기업의 CEO 답게 상당히 기술집중적인 답변이고 동시에, 웹 3.0의 특징을 시맨틱 웹을 강조한 O'Reilly와는 달리 클라우드 컴퓨팅과 애플리케이션 수행과 관련된 부분에 집중을 한 것이 큰 차이점입니다.

또 한 사람, 가장 웹 기술과 관련한 수준 높은 통찰을 제공하는 알렉스 이스콜드 역시 여러 차례 웹 3.0에 대해서 언급했습니다.  그는 웹 사이트가 웹 서비스가 되고, 시맨틱 웹 기술 및 컨텍스트 웹과 같은 기술요소들을 웹 3.0의 핵심으로 설명하고 있는데, 그의 글은 이 블로그에서 여러차례 소개한 바 있기 때문에 더욱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글들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2009/01/13 - [Health 2.0 vs. Web 2.0] - 웹3.0의 핵심기술: 컨텍스트 웹을 아시나요?
2008/12/31 - [Health 2.0 vs. Web 2.0] - 웹 3.0을 이끈다는 시맨틱 웹 기술의 정체 (2)
2008/12/30 - [Health 2.0 vs. Web 2.0] - 웹 3.0을 이끈다는 시맨틱 웹 기술의 정체 (1)
2008/11/19 - [Health 2.0 vs. Web 2.0] - 웹 3.0 시대를 여는 웹서비스 API 들은?


사실 "웹 3.0" 이라는 용어가 소프트웨어의 메이저 버젼 변경과 같은 의미를 가지기 위해서는, 이전세대의 기술과는 상당히 차별적인 무언가를 가지고 있어야 맞습니다.  그래도 웹 2.0 에서는 패러다임과 철학의 변화에 있어서 상당한 변화와 차별성이 있었지만, 그에 비해서 웹 3.0 을 정의하는 이들의 설명에는 그런 수준의 임팩트는 다소 부족해 보이는 것이 사실입니다. 

사실 에릭 슈미트의 말처럼 웹 2.0 자체가 마케팅적인 의미가 강했는데, 웹 3.0에 대한 현재의 정의와 설명은 더더욱 마케팅 용어의 성격이 강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렇지만, 마케팅 용어로 출발한 것 같은 용어라도 많은 사람들이 알게되고, 그 의미를 비슷하게 이용하기 시작하면 정착이 되는 것이겠지요?  웹 2.0 역시 초기에 다양한 정의와 비판이 있었지만 이제는 개방과 공유, 참여와 집단지성이라는 몇 가지 상징적인 단어들로 정의되고 이를 모두들 공감하고 있으니까 말입니다.  웹 3.0 이라는 용어 역시 이러한 단계를 거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구글 블로그 검색을 해보면 가장 처음 웹 3.0 이라는 용어를 이용한 포스트는 2004년 10월 경에 나옵니다.  물론 이 용어가 많이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웹 2.0 이라는 용어가 일반화되기 시작한 2007년 부터 입니다.  이는 웹 2.0이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시기에, 그 다음 버젼의 웹이라는 의미로 많이 사용된 것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Jonas Bolinder라는 블로거는 지난 3년 간 웹 3.0에 대한 정의를 한 내용들을 모아서 목록을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의 목록은 아래의 포스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블로그 포스트의 내용은 정말 그동안 튀어나온 이야기를 집대성했다고 할 정도로 정리가 잘 되어 있는데, 내용이 너무 많아서 그냥 아래에 링크만 남기겠습니다.

http://impl.emented.com/2008/04/20/web-30-the-semantic-implicit-mobile-or-distributed-web/


답변 내용이 많기는 하지만, 4가지 정도의 그룹으로 만들어 볼 수가 있는데요.  시맨틱 웹(탈중앙화된 자신을 가능하게 만드는 기술?), 웹 서비스와 API, 모바일 웹과 스마트 디바이스, 그리고 웹 애플리케이션 입니다.  이미 앞선 3명의 유명인들이 언급한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고 있지요?  결국 아직 모두들 동의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만, 웹 3.0은 시맨틱 웹과 웹서비스 API, 클라우딩 컴퓨팅과 다양한 단말기기로 대표될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웹 3.0 기술의 정의에 대해 궁금해하신 여러분들에게 시원스럽게 답을 풀어드릴 수가 없어 안타깝습니다만, 어느 정도 이해를 도울 수 있었다면 만족할까 합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