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블비치(Pebble Beach) 골프장을 아시나요? 

페블비치는 도시의 이름인데, 아름다운 해안으로 유명한 몬터레이(Monterey)에서 카멜(Camel)로 이어지는 17마일 드라이브내부에 위치하는 부촌입니다.  매년 뽑히는 미국 최고의 골프장 20군데 중에 3군데(Pebble Beach, Spyglass, Links at Spanish Bay)가 있는 최고의 골프 명소이기도 하지요.  이 3군데는 예약도 어렵고, 그린피도 너무 비싼데, 17마일 입구에 있으면서 이들 골프장에 못지 않은 환상적인 코스를 가지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그 골프장이 바로 오늘 소개할 Pacific Grove Golf Course 입니다. 그린피도 35불 정도이고, 대부분 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찾는 곳입니다.

전반 9홀은 1932년 Chandler Egan이 디자인을 했는데, 전통적인 언덕과 숲을 배경으로한 멋진 코스입니다. 후반 9홀은 바닷가를 따라서 디자인이 되어 있는데, 페블 비치 골프 코스를 디자인한 Jack Neville의 작품으로 페블 비치에 비견되는 명코스입니다.  이 골프코스가 다른 페블비치 내의 코스들에 비해 과소평가 받은 것은 오래된 골프장인 탓에 전장이 5727야드 / 파 70 으로 너무 짧은 탓입니다. Rating은 67.5, Slope 118 입니다.

이 골프장은 그린피가 싸기도 하고, 비교적 예약도 쉽게 되기 때문에 ... 돈 없는 가난한 사람들이 간다고 해서 "Poor man's Pebble Beach"라는 별명이 붙어있기도 합니다.




골프장 들어가는 입구까지 가는 길에도 이렇게 멋진 풍경의 해안도로가 이어집니다. 잠깐 차를 세우고 산책을 할 수 있도록 바닷가를 통해서 길게 산책로가 만들어져 있습니다.




3번 홀, 200야드 파 3로 전반 9홀은 이렇게 전형적인 숲과 언덕이 이어지는 코스입니다. 나무가 LA 인근의 것들과는 달리 옆으로 잎이 넓게 퍼져 있는 커다란 소나무 들입니다.



9번 홀, 페어웨이 한 가운데서 사슴들이 풀을 뜯고 있습니다




11번 홀 그린에서 본 바다 쪽 풍경. 후반 9홀은 바닷가를 돌아가면서 디자인이 되어 있는데, 홀 사이가 나무로 경계가 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서 시원한 느낌을 줍니다. 홀 사이의 경계가 특이하게도 거대한 벙커 지역(모래로만 되어 있지를 않고, 난장이 꽃들과 특이한 식물들이 같이 자라고 있는)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겁없이 치다가는 낭패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12번 홀, 파5 513야드입니다. 좌측은 바다, 우측에 보이는 울긋불긋한 전체 지역이 바로 벙커입니다. 벙커 한 가운데 들어가면 거의 대책이 없습니다. 도그렉 홀들도 대부분 이렇게 페어웨이가 아니면 이렇게 벙커로 되어 있어서, 욕심을 부려서 직선으로 치려고 하면 벙커로 들어갑니다 (제가 그랬습니다 T.T)



골프 코스 내에 등대가 있습니다.



14번, 356야드 파4 홀 



15번 397야드 파4 홀 그린 ... 환상적이죠?



16번 355야드 파 4홀, 좌측의 소나무가 전형적인 이곳의 소나무 입니다.
 



17번 153야드 파3 홀, 좌측에 멋진 바닷가가 있고 앞에는 호수가 버티고 있습니다.
 


마지막 18번 홀 ...


페블비치 근처에 갔다가 오시려는 분들은, 별도로 예약없이 가도 들를 수 있는 곳이라 한 번쯤 들러보시면 좋은 곳 같습니다.  가격도 싸고 ... 너무 예쁘고 아름다웠던 골프장이라 참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