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CNN의 경제부분 뉴스인 CNNMoney.com에 집값이 500 달러에 불과한 방갈로 형식의 3베드 하우스에 대한 이야기가 소개되었습니다.  원문은 아래 링크를 따라가시면 됩니다.

Radical cheap: $1,000 homes by CNNMoney.com


Realtor.com의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중서부에 있는 미시건 주에 있는 플린트라는 도시에 $3000 달러가 되지 않는 집이 18채, 인디애너폴리스에는 22채, 클리블랜드에 46채, 디트로이트에는 무려 709채가 등록되었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집들은 나오자마자 팔려 나갔다고는 하지만, 이런 엄청난 덤핑 거래가 이루어졌다는 것만으로 상당한 뉴스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현상은 사실 정상적인 거래를 통해서 나타난 것은 아니고, 모기지 은행이나 돈을 빌려준 사람들이 집들을 현금화하는 과정에서 정상적인 시장가격보다는 일단 빨리 팔아서 없애는데 목적을 가지고 있어서 나타납니다.  디트로이트에서는 센추리 21 빌라를 소유한 랜디 에이사라는 사람의 방이 3개 있는 방갈로 하우스가 단 $500 달러에 매물로 나왔습니다 (좌측 사진).  집은 실사결과 좋은 위치에 있고, 비록 내부를 전부 수리해야할 필요는 있지만, 정상적인 경우라면 적어도 현 시세로 $20,000 달러 정도는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집은 2007년만 해도 $72,000 달러에 팔렸으니 1년이 좀 넘는 기간 동안 집값이 1/100도 안되게 떨어져 버린 것입니다. 

이렇게 낮은 가격에 집이 매물로 나오게 된 이유는, 단지 개인 대부업자가 자신의 리스트에서 이 집을 빨리 제거하고 싶어서라고 합니다.  부실한 리스트와 물건을 가지고 싶지 않은 것이죠 ... 어차피 정상가격으로 팔지 못하고, 파는데 시간이 걸린다면 그 동안 지불해야할 여러 재세공과금이나 유지보수 비용을 아끼겠다는 의도도 숨어있습니다.

보통 이런 집들은 집주인이 파산을 한 상태에서, 은행이나 돈을 빌려준 사람들이 경매를 했는데에도 여러 차례 유찰이 되어 팔리지 않은 것들로, 빨리 정리하는 차원에서 매물로 나옵니다.  이런 집들이 늘어나고 있어서, 미국의 서민들 중에서 나름대로 현금을 보유하고 있었던 사람들은 아주 싼 가격에 집을 장만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현상은 작금의 경제위기에서 얼마나 심리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위축되어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생각됩니다.  또한, 디트로이트라는 도시가 미국의 자동차 산업을 이끄는 도시라는 것을 감안하면, 최근의 실물경제 위축으로 인해 디트로이트의 지역경제가 얼마나 빠른 속도로 침체되고 있는지를 간접적으로 시사하는 것 같아 씁쓸하기 까지 하네요 ...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