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최근에 있었던 애플의 신제품 발표에서 아이팟 나노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그다지 유심히 보지 않았다.  아래 사진과 같이 기껏해야 아이콘 4개 정도가 표시될 수 있는 터치 스크린에 iOS(iOS와 유사한 운영체제. 공식적으로는 iOS가 아니라고 발표)를 설치하고, 음악을 듣는다는 것이 과다하는 느낌을 받았고, 그렇게 작은 화면에 무엇을 할 수 있으랴?하는 생각이었던 것이다.


Captured from Apple.com


그런데, 제일 위 사진에서의 손목밴드 악세서리를 포함한 소위 iWatch(?)를 구현한 것을 보고는 내 생각이 틀릴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 제품은 또다른 스크린 간 연계 플레이와 매우 작은 손목시계 디스플레이 크기를 통한 또다른 경험을 선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한 것이다.

이 시계를 보면서 여러가지 상상을 하게 되었는데, 다음과 같은 가능성들이 금방 떠오르기 시작했다.  짧은 시간의 상상에서 나온 것이 이 정도이니 여러 사람들이 시간을 가지고 고민하게 되면 과연 우리들이 어떤 새로운 경험을 가질 수 있을까?  


아이팟 나노는 단순한 음악용 기기가 아닌 새로운 휴대용 인터넷 기기

아이팟 나노는 아이폰, 아이팟 터치와 같은 iOS (고급 터치기반 운영체제)가 설치되어 있으며, 기본적인 MP3 플레이 뿐만 아니라 나이키+ 와 같이 운동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가 들어가 있다.  당연히 멀티터치도 지원된다.  현재는 블루투스나 WiFi 지원되지 않기 때문에 한계가 있지만, 2세대에 무선 환경을 지원하기 시작하면 정말 별별 악세서리나 응용사례가 나올 듯 싶다.

일단 다양한 손목밴드 악세서리 시장이 커질 수 있다.  또한 종별로 다양한 시계의 스킨이나 앱들이 개발되어 유통될 것으로 보이는데, 시계의 기능도 굉장히 독특하고 재미있는 것들이 많아질 수 있을 것이다.  손목밴드는 패션형도 있겠지만, 기능적으로도 다양한 것들을 개발할 수 있을 듯 하다.  예를 들어, 배터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손목밴드 배터리겸 시계줄의 역할을 하는 것이 나올 수 있다.  더 나아가서는 앞서 언급한 블루투스나 WiFi 등의 기능을 보강하고, 마이크가 탑재된 손목밴드가 나올지도 모를 일이다.  iWatch 는 아주 간단한 예를 보여준 것 뿐이다.


아이폰, 아이패드 등과의 연계 플레이

이런 무선 기능과 마이크가 탑재가 된다면, 주머니 속에 아이폰을 가지고 다니면서 자연스럽게 테더링이 될 수도 있고, 마이크를 통해 아이폰에게 명령을 내릴 수도 있게 된다.  손목시계처럼 들어올려서 명령을 내리고, 이를 전달하면 자연스럽게 아이폰이 명령을 수행할지도 모를 일이다.  그리고, 이들은 같은 운영체제에서 같은 방식으로 개발할 수 있으므로, 두 군데에 설치해서 연계하는 종류의 시나리오는 정말 셀 수 없이 많이 나올 수도 있다.  아래 그림과 같이 자이언트 로보의 쿠사마 다이사쿠가 로보를 움직이기 위해 손목시계에 명령을 외치는 것이 꿈이 아닐지도 모르는 것이다.




물론 소설같은 이야기이고, 이렇게 진행되라는 법은 없다.  그리고, 악세서리 시장과 이런 앱들을 창조하는 사람들이 있어야 가능한 스토리이다.  하지만, 앞으로 추가적인 2~3세대가 나오고 실제로 구현될 가능성은 개인적으로 꽤나 높다고 생각한다.  아이팟 나노도 나름 커다란 혁신적인 경험을 끌어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물론 이를 위해서는 애플 측에서도 보다 적극적인 개발도구 지원 등이 있어야 할 것이다.

결국 애플의 노력보다는 이런 가능성을 보고 뛰어드는 개발자들과 주변기기를 만들어내는 곳들에게 달렸지만, iWatch 를 보면서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또 다른 혁신의 바람이 나타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