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Wikipedia.org


2007년, IT의 역사에 있어 또 하나의 가장 커다란 사건이 펼쳐집니다.  스티브 잡스의 복귀 이후 마이크로소프트라는 거함에 일방적으로 밀리던 애플을 어느 정도 수준까지는 올려 놓았지만, 판도를 바꿀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되려 구글이라는 새롭게 떠오르는 신성이 인터넷 영토를 지배하기 시작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를 바짝 위협하던 2000년 대의 판도에 뒤흔든 이 사건은 바로 애플의 '아이폰' 출시입니다.


스티브 잡스, 아이폰 제작을 지시하다.

아이팟의 성공과 함께, 스티브 잡스는 비밀리에 애플의 미래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아이폰의 개발을 지시합니다.  아이폰의 성공에는 새로운 UI 가 필수적이라고 생각했던 스티브 잡스는 특히 터치스크린과 관련한 기술에 집중하면서 동시에 통화가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디바이스를 창조하고자 하였습니다.  전화와 관련한 기술이 없었던 스티브 잡스가 선택한 방법은 미국 통신사들 중에서 부동의 1위인 버라이존을 따라잡기 위해 절치부심하던 통신사인 AT&T 모빌리티 - 협상 당시에는 싱귤러 와이어리스 (Cingular Wireless) - 와의 비밀 협력 이었습니다.  대신 아이폰이 발매될 경우 상당기간의 독점권을 주기로 약속을 합니다.

아이폰은 2007년 1월 9일에 일반에게 공개되지만, 이 제품의 개발에는 무려 30개월 간의 비밀 프로젝트로서의 개발기간이 투입되었고, 개발비로 약 $1억 5천만 달러 정도가 소요된 것으로 추정되는 애플의 미래를 건 프로젝트 였으며, 이런 필사적인 노력은 오늘날 애플이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치고 최고의 시가총액을 가진 기업으로 부상하게 되는 결과를 낳게 만듭니다.  스티브 잡스가 당시의 싱귤러 와이러리스에게 요구한 것은 아이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전반에 대한 자유(liberty)였습니다.  간단하고 단순한 요구인 것 같았지만, 이는 이동통신사의 재량권에 따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전반이 휘둘리던 당시까지의 관행을 송두리째 바꾸는 요구였고, 싱귤러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아이폰을 탄생시키는 산파의 역할을 맡게 되었습니다.


2007년 1월, 아이폰의 등장

이렇게 애플의 사운을 걸고 제작된 아이폰은 2007년 1월 9일 맥월드에서 스티브 잡스의 키노트 강연을 통해 일반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이미 개발이 완료된 상황이었지만, 아이팟과는 달리 휴대폰은 보다 엄격한 규제를 받는 품목이었기 때문에 미국 FCC(Federal Communications Commission, 연방통신위원회)의 허가를 필요로 하였고, 이를 위해 수개월 정도의 시간이 지체되었지만 결국 2007년 6월 29일 역사적인 판매를 시작합니다.

아이폰이 판매되는 당일 미국 전역의 애플 스토어에는 텐트를 치고 아이폰을 받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루었으며, 뒤를 이어 11월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의 국가에 발매가 되면서 전세계적인 히트상품으로 자리잡는데 성공합니다.  2008년 7월 11일에는 아이폰 3G가 22개 국가에 발매가 되며, 2009년에는 3GS, 그리고 2010년 아이폰 4 가 발매가 되면서 오늘날에 이르고 있습니다.  

애플은 제일 처음 발매된 아이폰을 1년 남짓한 기간 동안 610만대 정도를 판매하였으며, 2009년 말을 기준으로 할 때 전체적으로 3375만대라는 기록적인 판매고를 기록합니다.  2008년 4분기 판매량이 당시까지 스마트 폰의 대명사로 불렸던 캐나다 RIM(Research In Motion) 사의 블랙베리를 넘어서면서 세계 최고의 스마트 폰의 자리를 차지하였고, 그 기세는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습니다.


포기하고 싶었던 순간을 극복하다

아이폰이 정식 발매되기 1년 전이 2006년 가을만 하더라도, 200명이 넘는 애플 최고의 엔지니어들이 만든 아이폰 프로토타입은 정말 버그 투성이의 재앙(disaster)라고 말할 정도로 형편없는 물건이었다고 합니다.  전화는 계속 끊어지기 일수였고, 배터리는 완전히 충전이 되지 않았는데도 더 이상 충전을 하지 않았으며,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도 계속 날아가거나 작동을 멈추는 등 시행착오를 거듭했습니다.  고쳐야 할 버그 리스트는 정말 산더비 같았습니다.  데모를 지켜보던 스티브 잡스에게서 보통의 경우라면 불호령이 떨어졌겠지만, 이 때에는 되려 평온한 태도를 유지했다고 하는데, 애플의 엔지니어들은 이런 그의 평소와는 다른 모습이 더욱 무서웠다고 합니다.  2007년 1월 맥월드에서 아이폰은 무조건 발표가 되어야 했으며, 이 프로젝트가 실패한다면 애플의 앞날은 장담하기 어려운 나락으로 떨어질지도 모르는 상황이었습니다.

또한, 이 프로젝트는 단순히 애플이라는 회사의 야심작 만은 아니었습니다.  지금까지 휴대폰 비즈니스가 통신사업자 주도에서 제조사와 개발자, 그리고 소비자들이 우위에 설 수 있도록 만드는 권력이동이라는 커다란 화두를 담고 있었기에, 아이폰이 실패한다면 일종의 권력구도를 다시 쓰는 시도가 물거품으로 돌아가면서 휴대폰 관련 통신산업의 패러다임 시프트가 한동안 뒤로 물러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싱귤러 와이어리스의 결정은 어쩌면 두고두고 통신사업자들의 입지를 후퇴시킨 결정으로, 그들에게는 정말 기억하고 싶지 않은 한 때의 잘못된 결정으로 생각되고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지만, 소비자 중심의 세계로 진화하고 있는 상화에서 언젠가 어떤 사업자든 한번 쯤은 내렸을 결정이고,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엄청난 성공으로 연결시키면서 패러다임 시프트를 만들어낸 것은 애플의 공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위기의 상황에서 애플의 엔지니어들은 정말 모두들 사력을 다해 버그를 잡고 안정화를 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고, 수많은 엔지니어들이 좌절과 절망을 경험하는 등의 고난을 겪기도 하였지만 이들은 결국 2006년 12월 중순, 싱귤러가 합병된 AT&T 의 CEO 에게 스티브 잡스가 데모를 할 때에는 자신이 보았던 그 어떤 휴대폰보다 뛰어난 물건으로 변신시키는데 성공합니다.  


아이폰의 진정한 의미

애플 아이폰은 단순히 애플이라는 회사를 세계적인 신데렐라로 만들어 준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휴대폰 이동통신 사업자들이 사업을 시작한이래, 이동통신 사업자들은 휴대폰을 자신들의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사용자들에게 던지는 일종의 미끼 정도로 취급을 하였습니다.  어떤 제품을 만들어야 하며, 얼마나 비용이 들고, 자신들의 서비스나 네트워크와 어떻게 묶이는 것이 좋을지 모두 그들이 결정하였습니다.  대체로 휴대폰은 싸고, 보조금 등을 통해 대량으로 풀리면서 영업과 마케팅을 통해 소비자들을 끌어오는 가장 훌륭한 보조수단 정도로 여겨졌고, 이를 통해 사용자들로 하여금 일단 이동통신 사업자들에게 수년 간의 사용계약을 맺게 만든 뒤에는 쉽게 사용자들이 떠날 수 없는 전략을 펼침으로써 자신들의 이익을 극대화 하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제조사들 입장에서 적극적인 혁신을 시도할 동기부여가 되지 않게 되며, 결국 이동통신사들 비유를 맞추면서 대량의 물량을 선택받는 유착관계가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아이폰은 이런 관행을 처음으로 깨기 시작한 제품입니다.  제조사가 자사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심지어는 서비스까지 제공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을 직접 끌어내고, 소비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조합을 선택할 수 있도록 기회를 늘려줌으로써 혁신이 일어나야 하는 자극제가 되었습니다.  비록 현재는 아이폰이 앞서 있지만, 많은 제조사들과 소프트웨어 제조업체, 그리고 개발자들과 구글과 같이 인터넷 서비스를 하는 기업까지도 어떤 협업이나 혁신을 통해 소비자들의 가치를 극대화할 것인가?를 고민하게 되었고, 이를 통해 스마트 폰 경쟁은 날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결국 이런 경쟁은 더 나은 총체적인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며, 이것이 아이폰이 이끌어낸 가장 커다란 사회적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후속편에 계속 ...)
 

참고문헌



P.S. 이 시리즈는 이미 완결되어 출간이 되었으며, 전체 내용을 일괄적으로 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광고된 도서를 구입하시면 보다 충실하고 전체적인 시각에서 바라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