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의 충격 - 10점
사사키 도시나오 지음, 한석주 옮김/커뮤니케이션북스

커뮤니케이션 북스에서 리뷰를 위해 받은 책인데 며칠 만에 다 읽을 정도로 잘된 책이다.  전자책을 둘러싼 미국과 일본의 현황과 이슈를 정리하고 미래를 점검하였는데,  전자책으로 바뀔 수 밖에 없는 책과 출판, 출판사, 서점, 저자의 생존 여부와 역학관계를 날카롭게 통찰하였고, 과거에 안주하고 있는 일본의 출판, 유통업계의 문제점을 정면으로 지적하여 출간과 동시에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켰다고 한다.

일본의 사례를 중심으로 풀어가기 때문에 한국의 사례와는 조금은 동떨어진 부분도 없지 않다.  그렇지만, 저자의 시각은 정말 찬사를 아끼지 않아도 될 정도로 날카롭다.  피상적으로 전자책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결국은 소비자 중심의 시각에서 세상의 변화가 시작되었다는 측면으로 본다면 앞으로 커다란 변화가 나타날 것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이 책이 돋보이는 또 하나의 장점은, 국내의 상황을 보강하기 위해 5명의 전문가들이 상당한 분량의 보론을 삽입한 것이다.  50페이지에 이르는 보론을 통해, 책에서 제시한 전체적인 맥락과 일본의 사례, 그리고 우리나라의 현황을 비교해볼 수 있었고, 킨들과 아이패드로 대표되는 새로운 출판혁명의 전반적인 줄거리를 파악하는데 커다란 도움이 되었다.

전자책의 미래와 콘텐츠 사업에 종사하는 사람이라면 꼭 한번 읽어보아야 할 필독서로 강력히 추천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이 하나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