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괴짜 스티브 워즈니액

애플 II의 아버지인 스티브 워즈니액은 사실 상 애플 II의 모든 것을 창조한 슈퍼 엔지니어입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디자인과 게임 등 모든 면을 거의 혼자서 다 해치우던 그의 능력은 아직까지도 어느 누구도 흉내내지 못하는 경지에 있었습니다.  그만큼 전설적인 인물이었지만, 다른 모든 사회생활과 관련한 부분은 글자그대로 '괴짜' 인생입니다.  

최근에도 매일같이 세그웨이(Segway)라는 외발 전동차를 타고서 실리콘 밸리 주변에서 출몰하며, 얼마전 아이패드가 출시되는 날에도 이것을 타고 줄을 서서 아이패드를 사가지고 떠나는 그의 모습이 언론에 나오기도 하였습니다.  어찌보면 그처럼 즐겁게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도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애플 II 의 대성공과 함께 1980년 애플의 기업공개로 스티브 잡스와 스티브 워즈니액은 그동안 같이 일을 해온 동료들에게 매우 다른 행동을 합니다.  스티브 잡스는 자신의 스톡옵션을 애플의 다른 직원들과 나누기를 거부하였지만, 워즈니액은 "The Woz Plan" 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스톡옵션의 상당한 양을 거의 공짜에 가까운 수준으로 직원들에게 나누어줍니다.  그만큼 그는 어찌보면 돈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아왔습니다.

1981년 2월, 스티브 워즈니액은 자신의 비행기를 몰고 산타크루즈 스카이파크에서 이륙하는 순간 사고를 당하고 맙니다.  사실 스티브 워즈니액은 비행기를 조종할 수 있는 법적인 면허도 가지고 있지 않았고, 비행기 조종에 익숙하지도 않았기 때문에 어쩌면 이 사고는 자신이 자초한 것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이 사고로 스티브 워즈니액은 병원신세를 지게 되는데, 특히 특이한 형태의 기억상실증을 한동안 앓게 됩니다.  특히 비행을 했던 사실도 기억하지 못했고, 사고상황도 기억을 할 수 없었습니다.  또한, 심지어는 자신이 병원에서 머물던 시기의 일도 한동안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단기기억의 문제가 심각해서, 어딘가로 이동한 뒤에 자기가 왜 그곳에 왔는지를 자꾸 잊어버리고, 날짜 감각도 없어졌습니다.  이런 심각한 상황에서 스티브 워즈니액을 극진히 도와주던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그녀의 이름은 캔디스 클락(Candice Clark)이라고 하며 애플 창업시절 회계를 맡았던 여직원입니다.  그녀의 정성으로 애플 II 컴퓨터 게임과 과거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스티브 워즈니액은 결국 기억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두 커플은 그해 연말 결혼에 골인합니다.  그렇지만, 스티브 워즈니액은 캔디스 클락과 결혼하기 전에 이미 한 차례 결혼한 전력이 있으며, 그 이후에도 여러차례 결혼을 합니다.  워낙 성격이 한 여자와 오랫동안 같이 살기는 어려웠던 듯 합니다.


스티브 워즈니액, 애플을 떠나다.

비행기 사고 이후, 스티브 워즈니액은 바로 애플로 복귀하지 않고 UC 버클리로 돌아가서 못 끝낸 학업을 계속합니다.  이 때에도 그의 장난기는 여전해서, 학교에 자신의 이름을 숨기고 대신 "Rocky Raccoon Clark" 이라는 이상한 이름을 씁니다.  여기에서 Rocky 는 그가 기르던 개의 이름이고, Clark 은 부인의 과거 성입니다.  그는 결국 1986년 UC 버클리에서 학사학위를 취득합니다.  학교를 2년 정도 다니다가, 다시 애플에 1983년 복귀하면서 학교생활과 병행을 하기로 결심하는데, 애플로 돌아온 뒤에는 더 이상 자신이 엔지니어로서 애플에 별로 해줄 수 있는 것이 없는 상황이 되어 있었습니다.  또한, 매킨토시 프로젝트를 스티브 잡스가 진행하면서 기존의 애플 II 팀과 라인업에 대한 지나친 공격과 애플 II와 함께 했던 많은 동료들이 떠나는 모습을 보면서 애플에 대한 마음을 슬슬 접기 시작하였습니다.

스티브 워즈니액은 1987년 2월 6일, 12년 동안의 애플에서의 상근 지위를 벗어 던집니다.  그렇지만, 여전히 그는 애플의 파트타임 고용자로 남아있으며, 가장 중요한 주주이기도 합니다.  또한, 스티브 잡스와의 갈등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그를 자주 만나고 있으며, 후방에서 애플을 든든하게 지켜주고 있는 사람입니다.


괴짜 인생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다.

애플을 떠난 스티브 워즈니액은 CL 9 이라는 벤처회사를 설립합니다.  이 회사는 세계 최초로 유니버설 리모트 컨트롤러를 1987년에 시장에 내놓았습니다.  그와 함께 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에 전념하였습니다.  2001년에는 Wheels of Zeus(WoZ) 라는 회사를 설립해서 무선 GPS 기술을 개발하였으며, 2002년에는 Ripcord Networks 라는 통신관련 벤처회사의 이사회에 참여하는등 독특한 벤처회사들의 경영에 참여를 많이 하였습니다.

또한, 그는 자신의 전재산을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의 교육과 관련한 사업에 기부합니다.  이를 통해, 이들 학교에 기술과 관련한 교육과정을 만들었고, 자신이 직접 가르치는 일에도 뛰어들었습니다.  또한, Un.U.Son. (Unite Us In Song) 이라는 기구를 발족하여 2개의 축제를 주관하고 있습니다.  또한 자신의 이름을 딴 Stephen G. Wozniak Achievement Awards (흔히 Wozzie Award 라고 합니다) 를 만들어서, 컴퓨터를 이용해서 비즈니스나 예술, 음악 등에 혁신을 일으킨 샌프란시스코 연안 지역 6개 고등학교와 대학교 학생들에게 상을 주고 있습니다.  산호세에는 Children's Discovery Museum 이 있는데, 그는 이 박물관의 주된 기부자이기도 합니다.

어른이 되어서도 여전히 어린아이와도 같은 그의 기행은 언제나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운 기억을 안겨주고는 했습니다.  테트리스와 같은 종류의 게임을 하면 언제나 세계 랭킹 1위에 올랐으며, 하도 그런 경우가 많아서 가명을 많이 쓰기로도 유명했고, 얼마 전에는 "Dancing with Stars" 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멋진 춤실력을 뽐내기도 하였던 스티브 워즈니액, 그는 영원히 역대 최고의 엔지니어로서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을 것입니다.

(후속편에 계속 ...)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