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tured from Google News


영국의 가디언지에 구글 뉴스를 담당하고 있는 조쉬 코헨(Josh Cohen)의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구글의 저널리즘에 대한 비전을 엿볼 수가 있었는데요, 일부 내용을 소개하고 제 개인적인 의견을 개진해볼까 합니다.

원문: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은 매우 간단한 원리를 이용해서 작동을 합니다.  이미 많이 알려져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링크의 수와 권위에 따라 다양한 계산방식이 적용되어 순위가 결정됩니다.  구글 뉴스의 경우에도 이런 기계적인 알고리즘을 통해서 관심도가 높은 뉴스들을 뽑아내는데, 문제는 펌질과 이런 알고리즘을 악용한 의도적인 조작 등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언제나 자동으로 만들어내는 뉴스가 언제나 사람들의 관심도가 높고, 권위가 있는 것들이 뽑히지는 않습니다.

또한 구글 뉴스가 2002년 4월에 시작된 이래 현재까지도 많은 뉴스 발행자들과 구글 뉴스의 관계는 거의 애증관계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는 우리나라 네이버나 다음과 같은 포탈들과 뉴스를 만들어내는 언론사의 관계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언론사 입장에서는 포탈이나 구글 등이 뉴스를 훔쳐간다고 생각하기가 쉽지만, 잘만 올라가면 커다란 트래픽을 받으면서 주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조쉬 코헨에 따르면 사람들이 구글 뉴스를 대하는 태도가 구글의 메인 페이지와는 사뭇 다르다고 합니다.  절반 정도는 브라우즈 모드를 이용해서 뉴스를 보고, 나머지는 검색을 이용한다고 하네요.  그렇지만 역시 가장 큰 문제는 저널리스트 들이 뉴스를 뽑거나 배치하는 우선순위나 규칙과 구글의 알고리즘에 차이가 많이 난다는 것입니다.  어쨌거나 구글은 수익이나 매출 여부와 관계없이 저널리즘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있다고 CEO인 에릭 슈미트도 밝힌바 있었는데, 코헨 역시 구글이 자극적인 뉴스나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는 뉴스 말고도 저널리즘의 역할에 충실한 뉴스를 뽑아낼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하나로 탄생한 것이 바로 Fast Flip 입니다. 마치 웹 사이트를 잡지나 신문을 보듯이 넘겨보면서 단지 첫 화면에 떠 있는 뉴스만 보는 것이 아니라, 넘기는 재미가 있고 그 내부의 소소하면서도 사람들이 놓치기 쉬운 뉴스들에도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을 꾸준히 연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각 개인들의 관심사에 맞는 것들을 이런 형식으로 제공할 경우 기존의 자극적 뉴스와 스포트라이트 위주의 방식에서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확실한 것은 구글이 저널리즘 자체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조쉬 코헨은 모든 것을 컴퓨터 알고리즘에 맡길 수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커다란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특히 개인화된 뉴스를 제공하는데에는 컴퓨터 알고리즘이 비록 어렵지만 해내야 하는 일이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구글 웨이브의 경우 실시간으로 협업 저널리즘이 탄생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언론사들이 구글에 접촉을 해서 구글 웨이브를 이용하는 방법에 대한 문의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어떤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가디언지에 따르면 협업 저널리즘이 이미 활성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바라보면, 구글 뉴스는 구글 웨이브를 일종의 리포팅 도구로 이용하면서 실시간으로 세계적인 이슈나 현장에 대한 글들이 올라오는 그림을 그리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구글 뉴스의 미래 비전에는 저널리즘 자체를 직접 제어를 하는 것이 들어가 있지는 않지만, 저널리즘의 효과적인 배포를 위한 기술 플랫폼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는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것입니다.

사실 얼마전에 구글 웨이브 계정을 얻었고, 놀라운 실시간 협업 도구라는 것은 인지를 했습니다만 이것을 어떻게 활용하는 것이 좋을 지에 대해서는 상당히 의문을 가지고 있었는데, 실시간 리포팅 도구로서 특정 이슈들에 대한 뉴스 가젯이 올라온다면 무척 흥미로울 것 같다는 상상을 해 봅니다.  기술이 저널리즘을 어떻게 발전시킬지 사뭇 기대가 되는 부분입니다.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