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쇼는 원래 애플이 단골이었는데, 이번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전혀 예상치 못한 강력한 태블릿을 들고 나왔습니다.  킨들의 성공으로 eBook 리더 시장에 불이 붙고 있고, 영역이 겹치는 태블릿에는 애플이 일치감치 세상을 바꿀 서비스와 기기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을 계속 흘리고 있었지만, 이렇게 전격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완성도 높은 기기를 들고 나올 줄은 몰랐네요.  역시 마이크로소프트도 한방(?)이 있다는 느낌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오늘 발표한 태블릿의 이름은 쿠리어(Courier)입니다.  이번에 공개된 모델은 후기 프로토타입 모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쿠리어를 태블릿으로 부르지 않고 부클릿(booklet)으로 부릅니다.  이름에서 이미 전자책 시장도 목표로 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네요.  듀얼 7인치 스크린은 멀티터치를 지원하며, 쓰기와 그림 그리기 등이 손가락과 스타일러스를 이용해서 가능합니다.  책처럼 중간에 경첩이 있는 형태인데, 이 형태는 지난 번에 간단하 소개한 바 있는 Asus의 eReader와 비슷하네요.

연관글:

후면에는 카메라가 달렸습니다.  충전은 팜 프리에 적용된 터치스톤(Touchstone)이 채택되었습니다.  최근까지 마이크로소프트 내부에서도 직접 관여된 사람들 이외에는 극비로 유지되었던 프로젝트라고 합니다.  아래 비디오를 보시면 좀더 이 기기의 컨셉에 대해서 잘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2개의 스크린과 손가락 보다는 펜을 이용한 다양한 UX(User Experience)가 들어간 것이 인상적입니다.  이번에는 제대로 UX를 연구하고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느낌이랄까요?  Zune HD의 UX와 UI도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역시 공룡이 그렇게 쉽게 물러서지 않는다는 저력을 보여줍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렇게 경쟁이 붙으면 언제나 행복하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쿠리어와 애플 태블릿, 내년도는 태블릿의 전쟁으로 즐거운 한 해가 될 것 같습니다.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