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새로운 검색엔진 카페인을 공개 테스트를 한 지 이제 일주일이 넘었습니다.  그냥 보기에는 그다지 달라진 것이 많아 보이지 않습니다만, 그 속을 들여다보면 상당히 커다란 변화가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카페인 검색엔진은 기본적으로 새롭게 구성된 구글의 파일 시스템(Google File System, GFS)에서 동작합니다.  이를 차세대 시스템이라는 측면에서 GFS2라고 구글 내부에서는 부른다고 합니다.  기본적인 기초라고 할 수 있는 클러스터의 파일시스템이 업그레이드 되었다는 측면에서도 카페인은 큰 변화를 단행한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현재의 변화는 단순히 검색엔진 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구글이 제공하는 전체 온라인 인프라 자체에도 적용될 수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일단 검색엔진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하는 것입니다.  아마도 그 이후에는 구글의 MapReduce나 BigTable 같은 분산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의 업그레이드 작업까지도 이루어질지 모르겠습니다.

카페인의 또다른 변화는 구글의 색인(index)을 새롭게 구축하는 것입니다.  구글 카페인의 검색 결과가 달라졌다면 아마도 색인 구축의 변화에 따른 가능성이 더 많습니다.  일단 공식적으로 검색엔진 알고리즘 자체는 변한 것이 없다고 합니다.  색인 자체를 새로 구축할 뿐만 아니라, 색인을 구축하는 시스템 자체에 근본적인 변화가 있다고 하는데, 과거보다 훨씬 빠른속도로 더 많은 문서들을 색인화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런 변화는 트위터를 비롯한 실시간 웹 환경의 발전에 따른 근본적인 엔진성능 향상 작업으로 이해해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새로운 GFS2 시스템은 카페인에 이어 조만간 Gmail과 유튜브에도 적용될 것이 분명해 보입니다.  구글은 이를 통해 훨씬 빨라진 반응속도를 가지게 될 것이고, 실시간 웹 전쟁에 가장 중요한 업그레이드를 클라우드 측면에서 수행하게 되는 것이지요.  

구글의 이러한 근본적인 기술개발은 앞으로 만나게 될 실시간 웹 시대에 있어 가장 중요한 클라우드 측면에서의 핵심기술이 될 것입니다.  최근 트위터에서 만나게 되는 실시간 웹 환경의 거대화에 따른 기술적인 한계로 보이는 부분들이 결국 향후 10배 이상 커지면서 분명한 기술적 한계를 드러내게 될 때, 구글이 준비하고 있는 형태의 클라우드 컴퓨팅 엔진 및 인프라 자체의 기술이 커다란 힘을 발휘하게 될 것입니다.  이점이 카페인에 들어가 있는 함의입니다.  그냥 겉보기가 그리 달라져 보이지 않는 것으로 모든 것을 판단해서는 안되겠지요?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트랙백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