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이곳 블로그에 여행기를 올리는 군요.  미국에 살던 시절에 있었던 여행기들부터 먼저 올려볼까 합니다.

그랜드 서클이란 ?

그랜드 서클지역이라 함은 유타(Utah)주 남부, 애리조나(Arizona)북부와 콜로라도(Colorado)주 서남부와 뉴멕시코(New Mexico)주 북서부 일부를 포함하는 지역으로, 지형적으로는 콜로라도 고원지대를 말한다. 미국 여행을 이야기할 때 이곳의 국립공원들을 빼놓고 이야기하는 것이 어불성설이라고 할 수 있을만큼 유명한 지역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중에서도 자동차 여행의 루트를 감안해서 흔히 이야기 하는 그랜드 서클 국립공원들은 자이언, 브라이스 캐년, 캐피틀 리프, 아치스, 캐년랜드, 마뉴먼트 벨리, 레이크 파월, 그랜드 캐년 의 8곳이다.

이 중에서 자이언과 브라이스 캐년은 과거에 둘러 보았고, 추수감사절 연휴 기간에는 레이크 파월, 마뉴먼트 벨리, 아치스, 캐년랜드의 4곳을 탐방하였다. 이제 남은 것은 그랜드 캐년과 캐피틀 리프인데, 캐피틀 리프는 아쉽지만 가볼 기회가 없을 듯 하다.


첫날 ... 라스베가스를 거쳐서 자이언으로

첫날 부터 부지런하게 아침 일찍 떠날 수도 있겠으나, 아이들이 딸린 집에서 여행떠나는 준비가 그렇게 수월하지만은 않은 관계로 나름대로 숙소에서 간단히 밥을 해먹을 수 있는 준비와 짐 챙기기, 코스코를 들려서 기름을 꽉 채우고 나니 벌써 거의 11시가 되어간다.

처음 목표는 라스베가스에 있는 유명한 일식 부페인 '마키노'에서 점심을 해결해 보려고 생각했으나, 점심 부페시간을 맞출 수 없을 것으로 사료되어 그냥 라스베가스에 있는 한국식당에서 아이들이 잘 먹는 메뉴를 시켜서 먹기로 하였다.

LA인근에 있는 토랜스에서 라스베가스까지는 약 4~5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라스베가스의 식당에 도착하니 벌써 시간은 3시를 훌쩍 넘어가고 있었고, 갈비탕과 돌솥비빔밥으로 요기를 하고 나니 시간은 4시를 넘어서 벌써 어둑어둑해지기 시작한다. 역시 겨울철은 해가 짧아서 여행계획을 세우고 실행을 하는데에도 여름철과는 다른 전략이 필요할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땅거미가 지면서 휘황찬란한 네온사인들이 들어오기 시작하는 라스베가스를 뒤로하고, 오늘의 첫번 째 목적지인 자이언 파크 입구에 있는 도시인 스프링데일(Springdale)에 숙소(Quality Inn)을 향해서 출발하였다. 라스베가스에서 자이언까지는 2:30분 정도가 소요되는데, 유타주로 넘어가면서 1시간을 손해보기 때문에 현지 시각으로는 저녁 8시 정도가 되어서야 겨우 도착할 수 있었다.

보통 그랜드 서클을 여행할 때에 캐납(Kanab)을 시발점으로 삼는 경우가 많은데 스프링데일에 있는 Quality Inn을 숙소로 정한 것은, 다음날 떠나게 될 페이지/레이크 파월로 캐납에서 가는 것에 비해 30분 정도가 더 걸리게 되지만 아침에 멋진 자이언의 모습을 보면서 지나갈 수 있고, 캐납에 못미쳐 있는 코랄핑크 샌드듄(Coral Pink Sand Dune) 주립공원에도 들러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여름에 한 번 묶어 본 적이 있는 Quality Inn은 방도 깨끗하고, 냉장고와 전자렌지가 갖추어져 있어서 간단하게 밥을 해 먹기가 용이하며, 자이언의 바로 입구에 위치하여 숙소 자체가 하나의 공원과 같은 느낌이 드는 멋진 곳이다.

숙소에서 바라본 자이언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WRITTEN BY
하이컨셉
미래는 하이컨셉, 하이터치의 세계라고 합니다. 너무 메마르고 딱딱한 이야기보다는 글로벌 시대에 어울리는 세계 각국의 이야기, 그리고 의학과 과학을 포함한 미래에 대한 이야기의 세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